•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0321-180330 / 195,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광고 강의석군 닷새만에 발견,가족에 인계

      ... 고성읍 시외버스터널에 정차해 있던 진주-통영 시외버스 안에서 발견, 7시간여만인 자정께 비교적 건강이 양호한 상태로 부모에게 인계됐다. 연락을 받고 서울서 달려 온 강군의 어머니 백모(45)씨는 단식으로 수척해져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들을 보는 순간 보듬어 안고선 눈물을 쏟으며 "의석아 이제집에 가자..."며 목이 메어 끝내 말을 잇지 못했다. 의석군은 힘없는 목소리로 "엄마, 집에 가자"고 말한 뒤 손으로 상의 주머니를 가리키며 주머니 속에 든 설익은 대추를 엄마에게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소렌스탐-박지은조 '머쓱'..자선 스킨스게임서 스태틀러 父子에 완패

      박지은(25·나이키골프)이 애니카 소렌스탐(34·스웨덴)과 짝을 이뤄 부자 골퍼인 크레이그 스태들러-아들 케빈과의 맞대결에서 패했다. 박지은과 소렌스탐조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CC에서 열린 9홀 스킨스경기(총상금 2만5천달러)에서 7천5백달러를 획득하는데 그쳐 1만7천5백달러를 따낸 스태들러 부자에게 졌다. 소렌스탐과 박지은은 1번홀에서 비겼으나 호흡이 척척 맞는 스태들러 부자에게 2∼8번홀을 내리 내줬고 마지막홀인 ...

      한국경제 | 2004.09.21 00:00

    • 스태들러 부자, 소렌스탐-박지은에 스킨스 완승

      `배불뚝이' 골퍼 부자 크레이그 스태들러와 아들케빈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박지은(25.나이키골프)조와 벌인 스킨스 '성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스태들러 부자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골프장에서 열린 9홀 스킨스게임(총상금 2만5천달러)에서 1만7천500달러를 획득, 7천500달러에 그친 소렌스탐-박지은을 눌렀다. 소렌스탐-박지은은 1번홀을 비겼으나 호흡이 척척맞는 스태들러 부자에 2∼8번홀을 내리 내줬고 마지막홀인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권여사 "러시아 문학의 찬미자"

      ... 손자, 손녀이자이상룡(이하 존칭 생략)의 외손자, 외손녀인 허 프로코피와 허 클라라, 허 위의 손부 최선옥, 이범진의 외증손녀 류드밀라 예피모바가 참석했다. 또 이동휘의 외증손녀 장 타치아나, 김경천의 손녀 김 갈리나, 최계립의 아들최 다닐라, 김백추의 손녀 김 에밀리야, 강상진의 아들 강허종이 함께 했다. 권 여사는 오전에는 트레차코프 미술관과 크렘린궁을 각각 관람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조복래 고형규기자 cbr@yna.co.kr uni@yna.co...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진술번복.돌발행동' 유영철 재판 어떻게 되나

      ... 21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상태여서 검찰로서는 추가조사를 통해 유씨 주장의 사실여부를 확인한 뒤 공소장 변경 여부를 검토해야 할 상황이 올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유씨는 특히 경찰 수사단계에서 "이문동 사건을 시인하면 아들이 대학에 갈 때까지 보장해주겠다고 해 허위진술했다"며 당시 자신을 회유한 경찰 간부까지 직접거론하고 나섰다. 이는 이문동 사건의 범인이 자신이 아니라고 처음 공개 부인한 것으로 재판을 유리하게 끌기 위한 `허위 진술'인지 여부를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연쇄살인범' 유영철 법정서 난동

      ... 직원 등 20여명이 재빠르게 유씨에게 달려들어 진압한 뒤 유씨를 피고인 대기실로 끌고들어가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재판 당시 유씨는 포승줄에 묶이지 않은 채 수갑만 채워진 상태였다. 유씨는 이날 재판에서 "경찰 수사 당시 아들이 대학에 갈 때까지 보장해주고 구치소에 영치금을 넣어주겠다고 해 실제로 저지르지 않은 이문동 살인사건도 내가 했다고 허위진술했다"며 "검찰은 경찰 수사내용을 그대로 베껴서 발표한 것일 뿐 추가조사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도이체방크, 대신증권 "매수"

      외국계 도이체방크증권은 대신증권의 8월 실적이 긍정적이라며 매수를 제시했습니다. 8월 세전순익은 81억원으로 7월에 비해 189%증가했고 매매차익과 이자수입이 양호했다고 진단했습니다. 한편 고 양회문 회장의 타계와 관련해 양회장의 지분은 두 아들에게 상속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목표가는 1만 8,500원을 제시했습니다. 류의성기자 esryu@wowtv.co.kr

      한국경제TV | 2004.09.21 00:00

    • 경찰 "유영철 법정진술은 `횡설수설'"

      ... 여부를 캐묻던 사건에 대해서는 고개를가로젓더니 `이문동 얘기'를 꺼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씨가 당초 26명을 살해했다고 말한 바 있어 `어차피 법정최고형을 면하기 어려울테니 소상히 여죄를 자백하라'고 설득한 적은 있지만 아들을 대학에 보내준다거나 영치금을 넣어주겠다는 식으로 회유한 적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강 과장은 "이문동 사건은 관할인 청량리서 관계자를 불러 진술을 대조하고 현장검증까지 거친만큼 수사에 무리가 없었다"면서 "유씨가 검찰로 ...

      연합뉴스 | 2004.09.21 00:00

    • 이라크에서 야구경기 처음 열려

      ... 쿠르드족 자치지역 남부에 있는 도시 알툰 쿠프리에서 미군의삼엄한 경비 속에 야구 경기를 펼쳤다. 이날 경기는 알쿤 쿠프리에 주둔한 미군의 후원 아래 창설된 '알툰 쿠프리 리그'의 개막전으로 나와르즈팀이 10-7로 이겼다. 두 아들을 각 팀의 선수로 출전시킨 이라크인 아소 아부 바크씨는 "TV에서만 야구 경기를 봤지 실제로 본 것은 처음이다"며 "곧 야구에 익숙해지고 배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라크의 대부분 지역에서 전투가 지속되는 가운데 알툰 쿠프리는 ...

      연합뉴스 | 2004.09.20 00:00

    • '연쇄살인' 유영철, 유족에 참회편지

      연쇄살인범 유영철(34)에 대한 선처를 호소한피해자 유족의 탄원서를 읽은 유씨가 피해 유족에게 보낸 답장이 20일 공개됐다. 유씨는 자신의 흉기에 노모와 부인, 아들 등 일가족을 잃고도 "죄는 밉지만 사형만은 말아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경찰에 보냈던 '서울 구기동 사건' 피해유족고모(65)씨에게 보낸 A4용지 2장 분량의 편지에서 "염치없는 줄 알지만 어르신께서제게 보내주신 글을 보고 너무 감동이 돼서 참회하는 심정으로 몇자 적게 됐다"고썼다. ...

      연합뉴스 | 2004.09.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