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0371-180380 / 195,7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泰 지진ㆍ해일 피해 수습현장 이모저모

      ... 특별히 주문ㆍ제작한 흰색 관이 분향소안으로 옮겨지는 상황을 지휘한 한 교민회 간부는 침통한 표정으로 "우리 모두 한국 사람입니다. 한분도 빠짐없이 조문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크라비 사체 안치소에는 피피섬에서 아들과 함께 실종된 이모(37)씨와 비슷한 시신이 발견돼 한국에서 온 가족들이 확인 작업을 벌였다. 이씨의 아버지는 "얼굴과 치아 등의 모습으로 미뤄 딸인 것 같다"며 "그러나 착오가 있을지도 몰라 푸껫의 병원에 입원중인 사위에게 ...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미사' 소지섭 "어머니의 사랑 깨닫게 됐다"

      ... 생신이었는데 까맣게 잊은채 지나갔다. 뒤늦게 `깨워서 밥이라도 같이 먹지'라고 했더니 `너 힘들잖아' 그러시더라. 누나도 시집가고, 나랑 둘 밖에 없는데 엄마한테 잘 하고 싶다." 이제 조금씩 어머니의 사랑을 표현할 줄 알게된 아들이 든든할 것 같다. `미사'를 하면서 가장 크게 깨달은 것이 바로 어머니의 사랑. "드라마속에서 가장 가슴에 남는 장면이 차무혁이 한국에 와 어머니 집앞에서 `엄마'하고 불렀던 장면이다. 이제 조금씩 나이들어가는 징후를 보이는 ...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생각하고 싶지도 않다..너무 끔찍하다"

      ... 연락처가 적힌 푯말을 들고 있던 장씨는 입국장으로 나오는 여행객들에게 딸의 사진이 인쇄된 종이 수십 장을 나눠주며 딸의 모습이나 행적을 아는 사람이 없는지를 찾아다녀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날 타이항공 여객기를 통해 입국한 임모씨는 "아들 부부와 두 손녀가 푸껫 여행 도중 피피섬에서 해일을 만났다"며 "며느리 행방을 알 수 없어서 27일 푸껫에 가서 아들과 함께 며느리를 찾다가 오늘 귀국했다"고 말했다. 그는 "푸껫 현지에서 시신이 계속 발견되고 있는데 한국인으로 ...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친권 가진 모친, 양육의무부터 다해야" .. 수원지법

      ... 했음에도 3개월 뒤 강씨와 강씨의 동거녀 피고에게 아이들을 인도했다"며 "피고가 아이들을 학대한 증거가 없고 오히려 원고가 이혼 당시 약정한 양육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는 원고의 딸들은 물론 친아들에게도 (훈계 차원에서) 회초리로 손바닥을 때리는 체벌을 했고 생업에 종사하는 관계로 양육에 충분한 시간을 내지 못했을 뿐 아이들을 보호하지 않았다고 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원고 김씨는 지난 2001년 8월 피고에게 두 딸을 인도한 ...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美 55세 여성, 딸 대리모로 세 쌍둥이 출산

      ... 포스트 인터넷판이 29일 보도했다. 딸인 커밀 해먼드를 대신해 자궁을 빌려준 대리모인 티나 케이드는 지난 5월 딸과 사위의 난자와 정자를 인공수정시킨 배아를 자궁에 이식받은지 7개월여만인 지난28일 낮 12시22분부터 1분 간격으로 아들 2명과 딸 1명을 차례로 출산했다. 티나의 사위이자 세 쌍둥이의 아버지인 제이슨 해먼드(29)는 본 세쿠어스 세이트 메어리 병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할머니인 엄마와 아기들이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커밀 해먼드-제이슨 해먼드 ...

      연합뉴스 | 2004.12.29 00:00

    • 지진ㆍ해일 참사.. 중남미人 3명 사망 확인

      아시아에서 발생한 재해로 중남미권에서는 28일 현재 브라질인 2명, 콜롬비아인 1명 등 3명이 사망한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브라질 정부 관리들은 태국 주재 브라질 대사관에 근무하는 여직원과 그녀의 아들이 태국 피피 섬에서 희생됐다고 말했다. 또 생후 18개월된 콜롬비아 여자 아이가 태국 해변에서 해일로 숨졌으며, 이 아이의 가족들은 이 곳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칠레인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칠레 외무당국이 ...

      연합뉴스 | 2004.12.29 00:00

    • '가족부양 힘써라' 영장기각 잇따라

      ... 기각했다. 대전지법 영장담당 양태경 판사는 29일 혈중 알코올농도 0.151%인 상태에서 무면허로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양 판사는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없는데다 부양할 어린 아들이 있는 점을참작, 가족을 돌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영장을 기각했다"고 설명했다. 양 판사는 지난 23일에도 2002년 11월 음주측정을 거부해 운전면허가 취소되고벌금 200만원을 선고받고도 지난달 18일과 27일 무면허로 음주운전을 ...

      연합뉴스 | 2004.12.29 00:00

    • 입양아 훈계하려다 숨지게한 어머니 집행유예

      ... 고치려했을 뿐 의도적으로 학대하거나 친자식과 차별했던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입양문화가 일천한 우리나라 현실에서 친자식이 2명이나 있는데 피해자를 포함, 2명의 아동을 입양했고 넉넉하지 않은 살림에도 친아들이 받은장학금으로 피해아동을 유치원에 보내고 직접 글을 가르쳤다"며 "또다른 입양아인이모(2)양에게 보살핌이 필요한 점 등을 감안, 집행유예를 선고한다"고 설명했다. 여씨는 지난 3월 사회복지시설에서 이모(6)군을 입양했지만 이전에 ...

      연합뉴스 | 2004.12.29 00:00

    • 상속세 등 물납 악용…稅탈루 적발

      ... 있다고 29일 발표했다. 감사원은 지난 99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자산관리공사가 1천8백65억여원의 비상장주식을 9백51억여원에 매각,국고 수입이 9백13억여원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K모씨는 지난 99년 4월 부인과 아들 2명에게 비상장 부동산 임대회사 주식 5천1백57주(주당 6백12만원) 등 총 5백34억원어치를 물려줬다. 아들 2명은 2000년 8월 상속세 1백65억여원을 2천7백10주로 물납 처리했다. K씨의 두 손자는 2001년 7월 ...

      한국경제 | 2004.12.29 00:00

    • "둘째 희천은 반드시 살아 있을 것"

      ... 아체지역이 현재 계엄상태로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어 생사확인이 어렵다고 한다"며 "한국 대사관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 오늘 중 현지로 들어갈 것이라는 소식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경남 진해에 살고 있는 희천씨의 외아들 현기씨도 오늘 중 인도네시아로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시멘트업체 현지 공장 책임자로 지난 2002년부터 인도네시아 아체지역에서 일해 왔던 은천씨는 부인 이상록(59)씨와 함께 연락이 끊긴 상태다. (영월=연합뉴스) 배연호 ...

      연합뉴스 | 2004.12.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