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4661-184670 / 196,7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몽원 전 한라그룹 회장, 음주운전 면허정지

      ... 중이던 경찰에 적발됐다. 정씨는 경찰에서 "논현동에서 친구와 맥주 2잔을 마시고 귀가하던 길이었다"고말했다. 정씨는 고 정주영(鄭周永) 현대그룹 전 명예회장의 바로 아래 동생인 정인영(鄭仁永) 한라그룹 전 명예회장의 둘째 아들이다. 정 전 회장은 지난 97년 한라시멘트와 만도기계, 한라건설 등 한라그룹 우량계열사 자금을 사실상 자신의 개인기업인 한라중공업에 불법 지원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로 구속기소돼 지난해 10월 1심에서 징역 3년이 ...

      연합뉴스 | 2003.07.07 00:00

    • [프로골퍼들의 '족집게 레슨'] 최광수 (4) '클럽 매니지먼트 <4>'

      요즘 골프 장비가 많이 발전했지만 스윙만큼은 예전보다 못한 듯하다. 아들이 골프선수로 대를 잇고 있는데 요즘 주니어선수들을 보면 스윙이 썩 좋다고 생각되지 않는다. 개중에는 외국 교습가한테서 배운 사람도 있는데 내가 보기엔 자신에게 맞지 않는 스윙을 하고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아마추어 골퍼들도 스윙에 대한 기대치가 너무 올라가 있다. 미국 PGA투어나 LPGA투어가 중계되다 보니 세계 정상급 프로들의 스윙을 자주 접하는 것이 사실인데 무리하게 ...

      한국경제 | 2003.07.07 00:00

    • '투잡스' 맹렬인생 늘고 있다

      ... 일거리만으로는 목표를 이룰 수 없다. 그래서 그들은 두 개의 직장, 두 개의 일(jobs)을 위해 밤낮으로 뛴다. 인생고(苦) 따위는 생각할 여유도 없다. 서울 구로1동에 사는 윤호련씨. 훌쩍 마흔 여섯이 됐다. 고등학생인 아들과 중학생 딸을 둔 평범한 가장이다. 그는 2년 전부터 투잡스(Two Jobs) 인생이 됐다. "그때 18년이나 다녔던 컴퓨터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개인 회사를 차려 낮에는 컴퓨터 판매 일을 하고 밤 8시부터는 조그만 주점 사장으로 ...

      한국경제 | 2003.07.06 00:00

    • [韓ㆍ中 新협력시대] '젊은 리더십' 공통점 .. 양국정상 비교

      ... 대비되는 리더끼리의 만남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노 대통령이 솔직하면서 직선적인 '정면돌파형'이라면 후 주석은 차분하면서 치밀한 '외유내강형'의 인물이라는 평가를 듣고 있기 때문이다. 해방 이듬해인 1946년 가난한 과수원집 막내아들로 태어나 '비주류'로서 설움을 겪으며 자라난 노 대통령은 독학으로 사법고시에 합격해 변호사가 됐고 마침내 대통령에 오른 대표적인 자수성가형이다. 가난의 굴레는 그에게 고집과 독선적 기질 등 배타적 성격을 낳는 단초가 되기도 했지만 ...

      한국경제 | 2003.07.06 00:00

    • [일등점포 들여다보기] '안주파티 구일점'

      ... 돌파하는 행운이 찾아온 것. 불황이 깊어진 요즘도 하루 40만원은 너끈히 올린다. 이 음식점을 시작한 것은 지난 2001년 12월. 컴퓨터회사 영업담당 차장으로 일할 때였다. "동기는 단순합니다. 지금 고등학교 1학년인 아들과 중학교 2학년인 딸을 대학에 보내려고 생각하니 대충 계산해도 8천만원이 필요하더라구요. 샐러리맨 월급으로는 감당하기가 힘들다 싶어 부업을 하기로 집사람과 합의했죠." 안주파티는 7평 안팎의 서민형 주점으로 소자본 창업에 적합했다. ...

      한국경제 | 2003.07.06 00:00

    • 알-자지라, 후세인 '성전촉구' 테이프 공개

      ... 처음이다. 당시 시드니 모닝 헤럴드 기자는 바그다드에서 2명의 남성으로부터 14분 분량의 녹음테이프를 전달받았었다. 이번 테이프 공개는 미국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의 체포 또는 그의 사망과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는 이라크 시민들에게 2천500만 달러, 또 후세인 아들인 우다이와 쿠사이의 체포를 위한 정보 제공자에게 1천500만달러의 포상금을 지급하겠다고발표한지 하루만에 나온 것이다. (두바이 AP.AFP=연합뉴스) ks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7.05 00:00

    • IOC, 동티모르.카리바시 가입 승인

      ... 최대인 202개로 늘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 옵서버 자격으로 참가했던 동티모르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 7∼8명의 선수를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고 총 인구가 9만6천여명에 불과한 카리바시도 아테네올림픽에 첫 선을 보이게 됐다. 그러나 IOC는 선수들을 고문하고 투옥시킨 혐의를 받고 있는 사담 후세인의 아들 우다이가 종전에 요청했던 이라크의 회원국 복권 요구는 수용하지 않았다. (프라하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3.07.05 00:00

    • thumbnail
      아버지와 두 자녀가 펼치는 국악 콘서트

      오는 10일 국립국악원 우면당 무대에서 `도반악'(道伴樂)이라는 제목으로 가족 음악회를 갖는 서울국악예고 예술부장 송선원씨와 가야금을 전공하는 딸 승민양, 대금 전공의 아들 준영(오른쪽부터)군. //문화/ 2003.7 .4 (서울=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3.07.04 13:56

    • 사우디, 빈 라덴 아들들 국적 박탈

      사우디 아라비아는 4일 테러 공격에 연루돼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오사마 빈 라덴의 아들들에 대한 사우디 국적을 발탈하겠다고 밝혔다. 사우디 내무부장관인 나예프 빈 압둘 아지즈 왕자는 이날 범 아랍 일간 아샤르크 알-아우사트와의 회견에서 "지난 94년 국적이 박탈된 아버지 빈 라덴처럼 테러에연루돼 현재 해외에 있는 그의 아들들도 국적이 박탈될 것"이라고 말했다. 빈 라덴의 아들 11명중 압둘라, 알리, 오마르 등 3명은 현재 사우디에, 사드,함자,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미, 후세인에 2천500만弗 현상금

      미국은 3일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의 체포 또는 그의 사망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는 이라크 시민들에게 2천500만 달러의 상금을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후세인의 두 아들, 우다이와 쿠사이의 체포를 위한 정보 제공자에게도 1천500만달러의 현상금을 걸었다. 전후 이라크 통치를 담당하고 있는 미 군정 책임자인 폴 브레머 최고 행정관은 이날 이라크 국민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사담 후세인과 그의 아들들을 분명히 잊지 않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03.07.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