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8701-188710 / 196,7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古典서 찾는 지혜] 요 임금의 천하의식

      ... 이롭게 하지는 않는다. .............................................................. "사기 오제본기(史記 五帝本紀)"에 있는 말이다. 옛날 중국의 요(堯)임금은 자기의 아들 단주(丹朱)가 제왕으로서의 자질이 모자라다는 것을 알고 천하를 그에게 물려 주지 않고 순(舜)에게 물려 주었다. 오늘날까지도 선양(禪讓)의 미덕으로 전하여지고 있는 고사다. 제왕의 자리를 순에게 물려 주면 온 세상이 그 이로움을 ...

      한국경제 | 2002.03.12 17:39

    • 아들 내던진 '엽기엄마' 영장

      경남 거창경찰서는 12일 부부싸움끝에 자신의 아들을 창밖으로 던져 중상을 입힌 혐의(살인 미수)로 박모(20.여.거창군 거창읍)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0일 오후 9시40분께 집에서 남편 이모(33)씨와 이혼문제로 다투다 아들(3)을 보육원에 보내겠다는 남편의 말에 격분, 아들을 높이 9m가량의 4층 주택에서 창밖으로 던져 전치 8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다. 그러나 박씨의 아들은 때마침 도로에 주차돼 있던 승용차 ...

      연합뉴스 | 2002.03.12 00:00

    • 고양 형제 사망사건 살인 혐의 수사(속보)

      ... 아닌가 보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씨 주변 수사에서 이씨의 사생활과 관련해 이를 가족에게 알리거나 협박하는 전화와 편지가 온 사실을 확인하고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전화 발신자 추적을 하고 있다. 이씨의 두 아들(11살, 8살)은 지난달 20일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집에서 컴퓨터를 켜논 채 숨져 있는 것을 외출에서 돌아온 어머니(39)가 발견했다. 경찰은 형제 시신을 부검, 방에 있던 구강청결제 병에 담겨있던 것과 같은 성분의 청산염을 위에서 검출하고 ...

      연합뉴스 | 2002.03.12 00:00

    • 출산연령 고령화..산모 절반이 30세 이상

      ... 27.7%에 불과하던 것이 98년 30.1%, 99년 30.6%, 2000년 39.8% 등으로 증가하다 2001년 50.2%로 급증했다. 또 신생아의 출생성비(여아 100명당 남아수)는 첫째아이는 2000년 106에서 지난해 126.4로 높아진 반면, 둘째아이는 2000년 105.8에서 지난해 95.3으로 낮아져 첫째아이를 아들로 얻으면 둘째아이는 딸을 원하는 경향이 일반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기자 shg@yna.net

      연합뉴스 | 2002.03.12 00:00

    • 정몽준씨 귀국후 행보 주목

      ... 곧바로 대선 출마를 결심할 수 있다는뜻을 내비쳤다. 그는 지난 1월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여러 사람이 같은 꿈을 꾸면 그꿈이 실현된다는 얘기가 있다"며 대선 출마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한국 경제개발 신화의 주역으로 과거 대선 낙마 경험이 있는 고(故) 정주영(鄭周永) 현대그룹 회장의 아들이기도 한 그가 정치적 `야망'을 본격적으로 드러낼지귀국후 행보에 정치권의 시선이 쏠려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연합뉴스 | 2002.03.12 00:00

    • LA 타임스, 탈북자 증가 문제 심층보도

      ... 숫자가 올해 약 1천명에 이를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에서 의사를 하고 있는 탈북자 김모(38)씨는 "북한 사회는 무너지고 있다. 식량부족으로 나이든 가족을 돌보는 오래된 미덕은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으며 18개월된 아들이 기아로 사망하자 작년 탈북한 김모(29.배우)씨는 "북한주민들은 자포자기상태다. 그들은 (북한에) 남으면 결국 죽을 것으로 느끼고 있다. 왜 (탈북)기회를 잡지 않겠느가"라고 탈북 이유를 밝혔다. 전우택 연세대 의대교수(정신과)는 ...

      연합뉴스 | 2002.03.12 00:00

    • 45세 여대생이 색소폰 봉사활동 .. 계명대 이경희씨

      늦깎이 여대생이 수년째 색소폰 연주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어 화제다. 계명문화대학 섬유패션디자인계열 2학년에 재학중인 이경희씨(45·섬유품질검사원·대구시 달서구 상인동). 장성한 두 아들의 어머니인 이씨는 지난 98년 가을부터 매달 한 번 고아원이나 양로원 교도소 군부대 등을 찾아 멋들어진 색소폰 솜씨를 뽐내고 있다. 10년전 취미삼아 배우기 시작했다는 색소폰 연주 솜씨는 가히 수준급이라는 게 주위의 평이다. 지난 77년 경북 왜관에서 여고를 ...

      한국경제 | 2002.03.11 17:39

    • 전처와 아들 상습폭행 50대 영장

      서울 남부경찰서는 11일 전처와 아들을 상습으로 폭행한 김모(52.택시운전.서울 금천구 시흥5동)씨에 대해 살인미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0일 밤 전처인 신모(49)씨가 운영하는 서울 금천구시흥5동 E주점에 찾아가 신씨를 폭행하고 아들 김모(19.대학생)군을 마구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또 지난해 3월 같은 장소에서 폭행을 피하던 김군을 주방에 있던 흉기로 찌르려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결과 ...

      연합뉴스 | 2002.03.11 00:00

    • KT 전국 첫 여성 지점장 .. 전북 장수지점 이영옥씨

      ... 가정형편으로 중단했던 공부도 다시 시작해 방송통신대와 한양대 경영대학원을마친 그는 통신시장의 불꽃튀는 경쟁 속에서도 KT의 위상을 높이고 경쟁력을 키우기는데 전념하고 있다. 이 지점장은 "사춘기에 접어들어 한창 엄마의 손길이 필요한 중1,중3인 두아들에게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하지못해 미안할 따름"이라면서 "지금까지 직장생활에 충실하고 원만한 가정을 꾸려온 것은 모두가 남편의 외조 덕분"이라고 말했다. 장규호 기자 seini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10 13:44

    • [절도범 딸 키우는 경찰관]

      ... 들이닥치자 만삭의 부인이 아기 해산 때까지만 체포를 미뤄달라고 눈물로써 애원했다. 그러나 법을 집행하는 공무원으로서 공(公)과 사(私)의 구별을 엄격히 해야 했던 김 형사는 절도범 체포했다. 며칠 뒤 김 형사는 어려운 형편에 세살짜리 아들을 키우던 만삭의 절도범의 아내를 위해 무료 해산을 주선했다. 김 형사는 아내(36)와 함께 1주일간 산모의 뒷수발을 하면서 밀린 방세도 대신 내주고 분유도 사주는 한편 아기의 이름도 짓고 출생 신고도 해줬다. 또 모자가구로 등록, ...

      연합뉴스 | 2002.03.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