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8911-188920 / 196,4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 겨울 책 속으로] 난세 영웅서 배우는 '경영 한手'

      ... 사형 명령을 연발하던 옹정제와 밀수선박은 추격할 필요도 없이 바로 포격하라는 주룽지.모든 욕은 내가 먹겠다며 관을 준비하라고 배수진까지 친다. 옹정제는 조선 역사 속의 태종 이방원처럼 피비린내를 풍기며 등극했다. 강희제의 넷째 아들로 태어나 골육상쟁을 거쳐 대권을 잡은 중국판 "용의 눈물" 주인공이다. 그는 13년간의 통치를 통해 냉혈왕으로 불릴만큼 강력한 정치를 펼쳤다. 중요한 국사는 반드시 직접 지휘했고 아무리 인기 없는 개혁정책이라도 과감하게 밀고 ...

      한국경제 | 2001.12.04 17:08

    • [이 겨울 책 속으로] 신참은 갓난아기...격려로 키워라

      ... 법."패밀리의식이 최강의 팀을 만든다"(데이비도프 가족 지음,손원재 옮김,명진출판,1만2천원)는 사람 및 조직관리의 모든 해법을 가정에서 찾아내는 책이다. 필자는 미국에서 여행 에이전시와 컨설팅회사를 경영하는 필.도리스 부부와 이들의 아들인 도널드.더그 형제.이들은 겉보기에는 판이한 가정과 직장의 유사점을 추출,"직장동료는 제2의 가족"이라고 단언한다. 따라서 직장 동료간의 갈등에 관한 해법도 가족관계에서 찾는다. 예컨대 형제간의 질투처럼 동료직원간에는 경쟁의식이 ...

      한국경제 | 2001.12.04 17:03

    • [이 겨울 책 속으로] '조직의 힘'은 어디서 나오나..팀워크 경영書

      ... 우화집이다. 주인공 앨런은 생산우수상까지 받으며 10년간 최고 실적을 올린 회사에서 쫓겨난다. 해고 이유는 "개인의 생산능력이야 최고지만 훌륭한 팀원이 되지 못해 결과적으로 회사에 마이너스"라는 것이었다. 낙담한 그는 초등학교 5학년인 아들의 아이스하키팀 경기를 보러갔다가 얼떨결에 팀의 코치를 맡게 된다. 개인기는 괜찮지만 팀워크가 엉망인 탓에 만년 꼴찌를 면치 못하고 있는 팀.거기에 팀원 한 명이 부상하는 사태까지 발생한다. 앨런은 옛 은사에게 도움을 청하고 ...

      한국경제 | 2001.12.04 17:03

    • 군 땅굴전문가 교통사고로 숨져

      ...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곧바로 숨졌다. 장례는 이날 국군수도통합병원에서 치러졌고, 국립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친 김진권(91)씨, 어머니 전계순(92)씨, 부인 김상희(50)씨, 딸 인숙(26.캐나다 유학중), 아들 각규(24)씨가 있다. 69년 3군사관학교에 입교해 70년 소위로 임관한 김 대령은 전방에서 포병장교로 복무하다 72년부터 1년간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이후 정보부서 등을 두루 거친 뒤 93년 7월 대령 진급과 동시에 탐지과 ...

      연합뉴스 | 2001.12.04 17:00

    • 영남대 의료원 분만1호 영남대 합격

      ... 대학측은 특히 오군의 어머니 박은숙(42)씨가 `출산 당시 영남이가 영남대에 진학하면 장학금을 주기로 했다는 얘기가 있었다'는 말에 따라 오군에게 입학금과 1년치 등록금 전액을 면제해 주기로 했다. 또한 영남대 한국학부에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지원해 관심을 끌었던 김영애(46)씨 모자는 아들이 애석하게 탈락하고 어머니만 합격했다. 김씨는 "평생 꿈에 그리던 대학 공부를 할 수 있게 돼 무척 기쁘다"면서 "그러나 시를 좋아하는 아들과 캠퍼스를 거닐고 싶었는데 ...

      연합뉴스 | 2001.12.04 16:48

    • 김종호씨 3남 사시합격 경사

      ... 축하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서울 공대 고분자공학과를 졸업한 연진(30)씨는 쌍둥이형 연식(淵軾)씨와 함께 지난 91년 서울대에 동시합격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 부의장은 4일 "법대를 나온 아버지가 못이룬 꿈을 공대를 나온 아들이 풀어주었다"며 "병이 다 나은 것같다"고 함박웃음을 터트렸다. 연진씨도 "아버님이 쓰러지는 등 우환이 많았는데 큰 선물을 드려 기쁘다"며 "검사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쌍둥이 형인 연식씨는 지난해 외무고시에 실패한 ...

      연합뉴스 | 2001.12.04 16:34

    • 모교 진주산업大에 25억 쾌척 .. 사업가 박종실씨

      ... 모습을 지켜보면서 미력이나마 대학 발전에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기증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모교·후배사랑의 평소 소신을 실천으로 옮겼을 뿐"이라는 것. 그는 현재 노령으로 병상에 누워 있다. 기증식에 참석한 박씨의 아들 영환씨(49)도 "아버지의 큰 뜻을 되새기며 국립 진주산업대 발전에 헌신하겠다"며 대를 이어 진주산업대를 돕겠다고 밝혔다. 대학측은 박씨가 기증한 토지에서 나오는 수익금을 재학생 장학사업과 교직원 연구비 지원사업에 활용하는 한편 ...

      한국경제 | 2001.12.04 15:35

    • 테니스 스타 보리, 30대 이혼녀와 재혼

      스웨덴의 테니스 스타 비외른 보리(45)가 30대 이혼녀와 재혼한다. 보리는 4일 지역신문과의 회견에서 두 아이의 엄마인 부동산 대행업자 파트리샤 오스펠트(31)와 내년 6월8일 결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7세 아들을 둔 보리는 "지난 봄 오스펠트를 만난 뒤부터 인생이 바뀌었다"며 "결혼 뒤 아이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 보리는 프랑스 오픈 6번,윔블던 5번등 통산 62승을 올린 다음 1983년 26세의 나이로 은퇴했다.

      한국경제 | 2001.12.04 14:31

    • 전 방송기자 상소심서 징역 1년6월 선고

      ... 사람들과 어울려 촌지와 청탁 명목으로 돈을 받은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고 '영안실 냉동창고 생매장' 보도와 관련, 자극적인 표현을 써가며 편파보도를 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고 피고인은 지난 97년 5월 조 모(55)씨의 아들이 교통사고로 사망, 대전시내 N병원 영안실에 안치되는 과정에서 조씨의 아들이 살아 있었음에도 병원 관계자들이냉동실에 집어 넣어 숨지게 했다고 보도한 뒤 조씨로부터 사건 관계자들이 구속되도록 해 주겠다며 거액의 돈을 받은 혐의 등으로 ...

      연합뉴스 | 2001.12.04 12:03

    • PGA 최연소 정규투어 선수 탄생

      ... 발휘했다. 아직도 키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트라이언은 학교 수업 때문에 PGA 투어 신인오리엔테이션에 불참하게 됐다. 한편 18년동안 PGA 투어에서 뛰다 올해 성적 부진으로 투어 카드를 잃었던 노장러스 코크런(43)도 마지막날 8언더파 64타를 치는 분전으로 가까스로 PGA 투어에 복귀했고 잭 니클러스의 아들 개리도 2부투어 추락의 위기를 벗어나 내년에도 PGA 무대를 누비게 됐다. (웨스트팜비치 AP=연합뉴스)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1.12.04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