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2861-192870 / 195,7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12일) 'CTN 인생에세이' 등

      ... 차지하는등 일찌감치 재능을 발휘했다. "팬텀2040" (낮 12시30분) = 맥시멈에서 개최한 글로리아의 콘서트에서 사고가 일어나고 팬텀과 그라프는 글로리아를 구해낸다. 그라프에게 사랑을 느끼는 글로리아를 본 레베카의 아들은 둘을 지하의 정글세계로 보내 팬텀의 실체를 알아오게한다. 0번구역은 거울로 가리워져 있고 그 뒤에는 오염된 세계가 있다고 믿는가운데 그뒤에 있는것으로 믿어지는 팬텀의 비밀기지를 알아내기 위해 그라프는 거울을 파괴한다. ...

      한국경제 | 1996.11.12 00:00

    • "수능 '커닝폭력' 없어졌으면..." .. D-1일 K군의 고민

      ... 그렇다면 감독관에게 사실대로 이르면 되지 뭘 그러냐. K군:그래봤자 감독관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뻔하지 않겠어요. 내자리 근처에 와서 서성거리거나 헛기침하는게 고작이겠고... P씨에게 이제 기도할 거리가 두 가지 더 생겼다. 하나는 아들과 동일한 유형의 시험지로 시험을 보는 대각선 뒷자리에 "모진 학생"이 앉지 말기를. 또 하나는 시험 당일 만은 아들이 "모범생"보다는 "깡패"로 비춰지기를.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6.11.11 00:00

    • [세계속의 한국인] (26.끝) 강신학 <미국 파워컴퓨팅 사장>

      ... 회사에서는 쉴 엄두도 내지 못하지만 간혹 시간이 나면 집에서 독서를 하거나 눈을 감고 조용한 음악을 듣는게 요즘의 유일한 여가책이다. 요즘들어 강사장의 가장 큰 소망은 "언제고 한가한 시간이 생기면 아내와 대학에 다니는 외동아들을 데리고 조용한 곳으로 여행을 떠나 여가다운 여가를 가지는 것"이다. 겉으로 보기에 강사장은 비교적 운이 좋은 사업가다. 다소의 어려움은 있었으나 아직 큰 역경에 처한 적은 없었던 것. 남들에 비해 순탄한 길을 걸어온 셈이지만 ...

      한국경제 | 1996.11.11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9일) '컴퓨토피아 2001' 등

      ... 프로그램, 재산관리 프로그램, 또 가족의 뿌리를 짚어볼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소개해준다. 또 노인 센터를 방문해서 퇴직한 노인들이 인터넷을 배우는 것도 살펴본다. "시네마 테크22 90년대 프랑스 대표작 특선 세상의 모든 아침" (오후 12시) = 가난한 구두 수선공의 아들 마레는 가난하고 지친 삶에서 벗아나기 위해 음악을 택한다. 그는 음악적 성공으로 부귀와 명예를 얻기 위해 노력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9일자).

      한국경제 | 1996.11.09 00:00

    • [방송주평] KBS 'TV소설 하얀민들레'..사랑 등 잔잔히 표현

      ... 행복하게 만드는 캐릭터. 극은 하영 가족의 이야기를 담는다. 정년퇴직하고 쓸쓸한 삶을 살아가는 홀로된 아버지, 신혼초부터 시작된 시댁의 혼수시비로 친정에 돌아온 큰딸 재영(박현숙분), 잇단 사업실패로 열등감이 많고 소심해진 아들 수만(명로진분), 타고난 미모와 재능으로 당차고 자신만만하게 살아가는 둘째딸 서영(이아현분), 단순하고 푼수같은 성격의 이모(하미혜분). 이들이 빚어내는 사랑과 갈등을 카메라는 잔잔하고 섬세한 톤으로 잡아낸다. 현재는 하영이 ...

      한국경제 | 1996.11.08 00:00

    • [영화주평] '페드라' .. 주제음악 더 친숙한 고전

      새어머니와 아들간의 금지된 사랑을 담은 영화 "페드라"는 흑백필름이다. 우리에겐 영화보다 주제음악으로 더 친숙한 작품. 음악뿐만 아니라 복선과 암시 상징등 극적 구성도 탄탄하다. 그리스 해운업계의 대부 타노스(라프 발로네)와 재혼한 페드라(멜리나 메르쿠리)가 전처소생인 아들 알렉시스(앤터니 퍼킨스)에게 눈이 멀면서 비극은 시작된다. 24세의 감성적인 청년 알렉시스도 30대중반의 그녀에게 반하기는 마찬가지. 아슬아슬하게 진행되던 "금단의 ...

      한국경제 | 1996.11.08 00:00

    • 정주영 명예회장/가족, 출판회 참석차 중국행

      ... 북경에서 열리는 자신의 일대기 화보집 출판 기념회 참석을 위해 7일 오전 출국했다. 정명예회장의 출장에는 정순영 성우그룹회장, 정세영 현대자동차 명예회장, 정상영 금강그룹회장 등 형제들과 정몽구 현대그룹회장, 정몽준의원 등 아들들이 동행했다. "현대지로"라는 제목의 정명예회장의 일대기는 중국의 삼련서점출판사가 정명예회장의 활동상을 화보를 중심으로 제작했으며 출판 기념회는 8일 오후 북경반점에서 열린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8일자).

      한국경제 | 1996.11.08 00:00

    • [인터넷 여기선] 음식점 '임진각' .. 인터넷으로 맛 선사

      ... 이집의 음식맛을 네티즌들에게 느끼게 할 만한 충분한 채비가 되어 있지 못하다. 13개 음식메뉴들이 그림과 함께 올라와 있긴 하지만 그 맛깔스런 모습을 충분히 담고 있지 못한 것. 홈페이지를 개설한 임진각의 김윤곤씨(22.아들.한남대 사학과 2년)는 올해중에 김이 모락모락 나는 동영상과 함께 주인이 직접 음식의 특징과 맛을 설명하는 음성 정보도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카운터및 방문록, 게시판을 마련해 음식맛을 보고 간 네티즌들의 의견도 ...

      한국경제 | 1996.11.07 00:00

    • [레저/관광] '스키의 계절' .. '눈부신 설원으로 달려간다'

      오는 17일 용평스키장 개장을 시작으로 이달말부터 전국 스키장들이 일제히 오픈한다. 설원을 누비며 체력을 다지는 스키시즌이 성큼 다가선 것. 스키마니아들은 벌써부터 창고에 처박아 두었던 스키와 부츠를 꺼내 기름칠을 하는 등 스키장 오픈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겨울스포츠의 꽃"인 스키는 90년대 들어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국내 스키인구가 400만명에 달할 정도로 대중화단계에 들어선 것. 이처럼 스키인구가 급증하자 스키장들의 ...

      한국경제 | 1996.11.07 00:00

    • [클린턴 집권 2기] 36년 화려한 경력 .. 패배한 보브 돌

      ... 36년 정치인생이 "조연급"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쓸쓸히 막을 내렸다. "하원 4선" "상원 3선" "상원 여당 원내총무" "타협의 명수"등 화려한 수식어뒤에 펼쳐진 그의 정치역정은 "그림자인생"이었다. 캔자스주 농민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지난 61년 하원의원에 선출되면서 중앙 정치무대에 등장한다. 8년뒤인 69년 상원에 당선될때까지만 해도 돌의 앞길은 장밋빛이었다. 그러나 공화당 중진으로 성장한 70년대 중반부터 그의 정치인생은 제목소리 잃은 ...

      한국경제 | 1996.11.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