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2891-192900 / 195,3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자칼럼] 고운 최치원

      ... 집들이무른 봉을 마주했다 / 어디서온 배 한척이 바람 받아 가는데 / 언뜻 보인 외로운 새는 아득히 자취 없다" "임경대"라는 이 한시는 신라말의 학자요 문장가인 고운 최치원(857~?)의 작품이다. 최치원은 경주 사량부출신 견일의 아들로 신라 골품제론 6두품에 속한다. 그는 신라 유교를 대표할 많은 학자를 배출한 최씨 가문중에서도 소위 "신라말기 3최"의 한 사람으로 새로 성장하는 지식인중의 대표적 인물 이었다. 고운이 12세의 나이로 중국 당나라에 유학갈 ...

      한국경제 | 1996.01.31 00:00

    • [서울대수석 영광의 얼굴] 인문계수석 : 장승수씨

      ... 장씨는 지난해에는 가난과 지친 마음으로 대학시험을 포기 하기도 했다. 장씨는 "그동안 뒷바라지 해준 어머님께 감사한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81년 아버지가 심장마비로 사망한 뒤 어머니 이계성씨(53)가 바느질과 노동으로 두아들을 어렵게 공부시켜 장씨의 동생 승대씨(23)는 현재 고려대 경제학과 3학년에 다니는 등 두아들이 모두 훌률하게 성장했다. 어머니 이씨는 "아직 꿈만 같다. 어려운 환경속에서 훌륭한 일을 해낸 아들이 대견스러우며 이제부터는 ...

      한국경제 | 1996.01.31 00:00

    • [여성/아동신간] '사랑이 깊으면 행복도 크다'

      ... 자식들 월사금 줄때는 지났고, 한꾸러미가 되려면 한 알이 더 있어야 되는데, 암탉은 알 낳을 기미를 안보이니 어머님 마음이 어떠셨겠습니까 (제1부 사랑하는 나의 가족들)" 6.25때 남편을 잃고 6남매를 키우며 어려운 살림에도 아들 친구들이 찾아오면 떡을 내놓던 어머니, 세 남동생 뒷바라지 때문에 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생업전선에 뛰어든 누이들, 애가 둘이나 딸린 남자를 만나 두 아이를 어엿하게 키워준 고마운 아내. 한 중년남성이 오늘의 자신을 있게 ...

      한국경제 | 1996.01.30 00:00

    • [코오롱, 이웅렬체제 출범] '신세대 경영인'..그는 누구인가

      ... 건강체질이다. 영어와 일본어에 능통하고 만능스포츠맨이다. 골프는 핸디 2. 당구는 4백점을 친다. 호방한 대신 치밀하지 못한 성격을 고치기 위해선지 취미는 영화감상 요리등으로 섬세한 편이다. 어린 시절 "남들만큼만" 용돈을 주는 아버지와 "재벌아들"이라고 특별대우하는 친구들 사이에서 갈등도 많았다고. 동남갈포 서병식회장의 외동딸 창희씨(36)와 지난 83년 결혼해 1남2녀를 두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1.29 00:00

    • [TV하이라이트] (29일) '쿵푸II' ; '별' 등

      ... 금속을 분석해본 결과 그 금속이 지구상에 없는 물질이란 사실을 알아내 고 어떻게 해서든지 구조를 밝혀내려고 한다. 그 금속물체의 수수께끼를 풀어내기만 하면 산업분야에 일대 혁명을 일으 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아들의 모습을 보고 강회장이 걱정을 하자 강대식은 2000년대 기업 은 우주산업의 싸움이므로 세웅전자가 그 분야에 선두주자가 되려면 남들 보다 한걸음 먼저 선수를 쳐야 한다고 주장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6.01.29 00:00

    • [코오롱, 이웅렬체제 출범] 물러난 이동찬회장 뭐하나

      ... 고별기자회견에서 그는 "자연인이 되면 해보고 싶은게 많다"고 했다. 그가 원하는 건 "벌기보다" 어렵다는 "돈 쓰기". 낙도어린이돕기 청소년수련장확충 마라톤육성사업 등엔 얼마가 들어도 아까워하지 않던 그였다. 이 일만은 아들에게 넘겨주지 않을 모양이다. 노인복지사업도 "새로 찾은" 아이템이라고 한다. 이명예회장이 완전한 자연인이 된 건 아니다. 해결할 게 하나 남아서다. 오는 2월말일 정기총회 이전까지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한국경영자총협 회의 ...

      한국경제 | 1996.01.29 00:00

    • 코오롱, '3세 경영체제' 돌입 .. 이웅렬부회장 회장취임

      코오롱그룹은 29일 이동찬회장(74)이 퇴임하고 이웅렬부회장(40)이 제3대 그룹회장에 공식 취임, "3세 경영체제"에 본격 돌입했다. 이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리틀앤젤스회관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그룹경영권을 외아들인 이부회장에게 넘기고 명예회장으로 물러났다. 이명예회장은 아버지인 고이원만창업주(1904~94)에 이어 지난 77년 제2대 회장을 맡아 그룹을 이끌어왔다. 30대그룹 가운데 창업주3세가 회장에 오른 것은 두산 LG에 이어 ...

      한국경제 | 1996.01.29 00:00

    • [홍루몽] (31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

      ... 처리해야할 것인가 궁리하였다. 아무래도 도사들과 중들을 원래 그들이 기거하던 옥황묘와 달마암으로 돌려보내는 것이 좋을듯 싶었다. 이런 낌새를 눈치챈 가근의 모친 주씨가 희봉에게 찾아와 도사들과 중들을 옮기는 일에 자기 아들을 써달라고 부탁하였다. 희봉은 주씨의 부탁을 들어주기로 하고, 우선 왕부인을 찾아가 도사들과 중들을 옮기는 문제에 대해 자기 의견을 내놓았다. "가정 대감은 도사들과 중들을 전에 있던 곳으로 돌려보낼 의향이신것 같지만, 그렇게 ...

      한국경제 | 1996.01.29 00:00

    • 코오롱, 내일 그룹회장 이.취임식 .. '3세경영체제'본격가동

      코오롱그룹은 29일 오전 10시 서울 리틀앤젤스회관에서 그룹회장 이.취임 식을 갖고 "3세 경영체제"를 본격 가동한다. 이동찬 현회장은 이날 그룹경영권을 외아들인 이웅렬신임회장에게 넘기고 명예회장으로 추대돼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국내 30대그룹 가운데 창업주3세가 총수가 되는 곳은 두산 LG에 이어 코 오롱이 세번째다. 이웅렬신임회장은 지난 87년 (주)코오롱이사로 그룹경영에 참여한 이후 87년 코오롱전무,89년 그룹기획조정실장,91년 ...

      한국경제 | 1996.01.28 00:00

    • [홍루몽] (313) 제8부 아늑한 밤과 고요한 낮 (50)

      ... 놀이를 하는 것을 보고 대부인도 병풍 모양의 초롱을 만들어놓고 아이들에게 수수께끼를 지어 써 붙이도록 하였다. 여러가지 상품을 준비해놓았다고 하니 너도 나도 수수께끼를 짓느라 여념이 없었다. 보옥의 아버지요 대부인의 아들인 가정도 문안차 들렀다가 수수께끼 놀이에 끼여들었다. 그러나 가정이 끼여들자 화기애애하고 즐겁던 분위기가 무거워졌다. 특히 보옥은 완전히 꿀먹은 벙어리가 되어 고개만 푹 숙이고 있었다. 대부인은 가정을 빨리 보내야 분위기를 수습할 ...

      한국경제 | 1996.0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