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4361-194370 / 195,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기업인] 미국 모빌사 루치오 A 노토 새사장

      ... 빌려와야 할 형편이다. 회사의 규모를 키우는 것뿐만 아니라 전임자의 뒤를이어 회사의 경량화 내지는 경영합리화를 계속 추진해야 하는 것도 그의 몫이다. 지난 38년 미국의 거친땅 부르클린에서 이탈리아 시실리 출신 이민노동자의 아들로 태어난 노토는 리어카를 끌며 청소년기를 보냈다. 어려서부터 숫자감각에 뛰어났던 노토는 노트르담 대학에 입학해 물리학을 전공했으며 이어 24세인 62년 코넬대학원에서 경영학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학업을 마친뒤 그는 곧바로 모빌사에 ...

      한국경제 | 1994.02.21 00:00

    • [명인명창] (7) 아쟁산조 박종선씨..소리꾼집안의 '한'

      ... 그의 백부는 지금의 인간문화재급이면 그의 영향을 받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했던 당대 명창 박동실이다. 부친 박영실도 명고수 김동준의 스승으로 알려진 인물. 외조부 공창식은 전설적인 명창 임방울의 스승 이었다. 그 아들,그러니까 박씨의 외삼촌인 공기남 공기준도 유명한 소리꾼들이었다. 세살때 아버지 박영실씨가 창극"일목장군" 연습중 급사한후 어머니는 떠나고 그는 백부밑에서 자랐다. 백부와 외삼촌 공기남이 함께 월북하자 집안사람들은 국악을 끔찍히 ...

      한국경제 | 1994.02.21 00:00

    • ""종말론믿고 교회에 거액헌금 신도에도 40% 잘못""/법원판결

      ... 울산시 신정동)가 서울 송파구 석촌동 다베라 선교회 대표 하재호씨 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피고 하씨가 서씨를 속여 거액의헌금 을 가로챈 사실이 인정된다"며 원고일부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하씨가 미성년자인 아들 하방익을 전도사로 고용,92년 10월10일 휴거가 일어나므로 헌금을 많이 해 하늘나라에서 상급을 많이 받아야한다는 내용의 설교를 해 신도들에게 거액의 헌금을 하도록 한 것은 사기행위에 해 당한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 1994.02.20 00:00

    • 외손자 며느리가 할머니 흉기로 살해...경찰

      ... 외손자며느리 김두영씨(23.하남시 창 우동 511의6)로 부터 범행 일체를 자백받고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증거물 로 확보해 감식을 의뢰했다 경찰에 따르면 외손주며느리 김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외출하면서 생 후 7개월된 아들을 맡기려고 김할머니 방 문을 열었다가 김할머니가 다른 사람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김씨를 ''여우같은 년''이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격분,주전자와 밥통으로 머리를 수차례 내려친 뒤 다시 싱크대에 있던 흉 기로 목을 찔러 숨지게 ...

      한국경제 | 1994.02.20 00:00

    • 일요명화,`도미닉은 못말려`(SBS 오후12시)

      "일요명화" (SBSTV 오후12시10분)=아들을 내리 둘을낳 고 도미닉을 낳은 도미닉 엄마는 도미닉을 과잉보호해서 키운다. 어려서부 터 습관으로 먹는 것이 입에 붙은 도미닉은 커서도 뚱보가 되서 먹는것 때 문에 고민하게 된다. 도미닉의 삼촌 살바토르도 비만으로 비극적인 삶을 마 치는데,살바토르의 장례식 날도 도미닉은 몰래 부엌에 가서 음식을 먹으며 슬퍼한다. "명화극장" (KBS1TV 밤9시30분)=부다페스트의 어느 학교에서 러시아어를 ...

      한국경제 | 1994.02.20 00:00

    • [볼만한 프로] '트윈픽스' ; 영화특급 ; 베스트극장

      ... 싱크대 분쇄기의 폭발로 죽고 남편은 미쳐버렸다는 말을 전해 듣고 데이비드는 그 집에서 일어난 일이 곧 자기 집에서도 일어날 것을 예감한다. 폴 골딩 감독. "베스트극장" 을 경영하던 아버지의 연이은 사업실패로 엉망이 되지만 어머니는 둘째 아들 형식의 공부를 위해 좋은 학군으로 이사한다. 그러나 정신지체자인 원식때문에 이사하는 날부터 주인집과 다투게 된다. 어머니는 미싱일을 하면서 생활을 꾸리고 남편에게 취직자리를 알아보라고 재촉한다.

      한국경제 | 1994.02.18 00:00

    • 작년 미국서 나온 '홀인원' 진기록들

      ... 호사다행이라고 할까. 경사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파3짜리 5번홀(135야드)에 이르자 동반자가 랭킨을 부추겼다. "어디 다시한번 해보지"라고 랭킨은 주저없이 8번아이언을 들었고 보란듯이 진짜 홀인원을 잡았다나. 그아버지에 그아들 지난해 6월30일 미시간주 브램블우드CC에서 열린 한 골프대회에서 스톨컵 부자가 바로 앞뒤팀에서 라운드를 했다. 아버지 봅 스톨컵이 1번홀(150야드)에서 6번아이언으로 생애 네번째 홀인원 을 기록했다. 봅은 뒷조에 있던 아들 ...

      한국경제 | 1994.02.17 00:00

    • <도토리> 홍성애씨 담당검사에 원고지26장 분량 편지보내와

      ... 화살을 돌리는지 알 수 없다"며 최근 홍씨가 투전기업자 정덕 일씨한테서 받은 돈을 가로챘을 가능성이 높다는 박씨 변호인들의 주장에 대해 극도의 불쾌감을 표시했다. 홍씨는 또 "나도 괜찮은 집안의 딸인데 언론이 `화류계 여자''쯤으로 묘사해, 하교하는 국민학생 아들을 데리고 황망히 한국을 떠날 수밖에 없 었다"며 "또다시 법정에 서게 된다면 감당할 수 없는 상처를 입게 될 것"이라고 밝혀 법원의 증인소환 요청에 응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한국경제 | 1994.02.16 00:00

    • 새벽 가정집 불...일가족 3명 사망

      13일 새벽 0시30분께 경기도 안양시 관양1동 1384-34 다가구 주택 201호 황호일씨(41) 집에서 불이 나 황씨의 부인 장세연씨(34)와 아들 경택(13), 수택군(11) 형제등 일가족 3명이 숨졌다. 이날 불은 황씨집 내부 17평을 모두 태운후 30분만에 진화 됐다. 이웃 주 민 배은경씨(22.여)에 따르면 잠자다 연기냄새가 나 밖으로 나가 보니 황씨 집 문틈에서 연기가 새어 나오며 불길이 치솟아 소방서에 신고했다는 것. 소방관들이 ...

      한국경제 | 1994.02.13 00:00

    • 미성년자 불법행위 부모 감독소홀없으면 책임없어

      ... 오토바이사고를 낸 김학일씨(사고당시 17세.고교3년)의 아버지 김영식씨(경기도 화성군 태안읍)등을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원고의 상고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고당시 오토바이를 운전한 피고 김씨의 아들이 운전면허를 딴 상태이고 당시 나이가 17세9개월로 사회통념상 자기 행위에 대한 책임을 질 능력이 있었다"며 "특히 부모의 감독소홀로 사고가 발생했다고 볼만한 증거가 없는 이상 미성년자의 사고라는 이유만으로 부모에게 책임을 ...

      한국경제 | 1994.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