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4401-194410 / 195,8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가족 3명 흉기에 찔려 2명 사망...경기 군포시

      9일 오전 6시20분쯤 경기도 군포시 산본1동 성백현씨(48,회사 원)집에서 성씨와 부인 박복단씨(44)와 딸 훈자씨(21)등 일가족 3명이 흉기에 찔려 부인과 딸이 숨지고 성씨가 신음중인 것을 아들(17,고2)이 발견,경찰에 신고했다. 아들 성군에 따르면 인근 독서실에서 공부한 뒤 집에 돌아왔으 나 인기척이 없어 현관문을 열쇠로 열고 들어가 보니 흉기에 찔 려 어머니와 누나가 각각 현관문 앞과 거실에서 피를 흘리며 숨 져있었고 아버지는 ...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동아투금 대주주 김중민씨 형제 지분율 높여

      ... 높아졌 다. 또 동생인 김중성씨는 지난4월30~5월2일사이에 동사주식 6만5천7백주 를 매 입, 지분율을 5.02%에서 6.11%로 높였다. 김중신씨도 6만5천7백주를 추가매입,5. 52%의 지분을 확보했다. 이들의 주식매입은 유상증자를 앞두고 지분율을 확대,경영권 안정을 꾀하 기위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김씨 3형제는 고 김택수 대한체육회장의 아들로 지난해 금융실명제와함께 위장분산 주식을 실명으로 전환해 동아투금의 대 주주로 등장했었다.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5월 연극계 대작 잇따라 공연...'세일즈맨의 죽음'등

      ... 그로서는 22년만의 귀향무대.이 연극의 국내초연당시에도 주 인공역을 맡았던 그가 37년만에 다시 타이틀롤을 맡아 보다 원숙한 향기로 원작의 맛을 더해준다. 아내 린다역에는 박혜숙이,백부 벤에는 탤런트 박근형이 출연하며 강태기가 큰아들 비프역을 맡는등 중량급 연기자들간에 뜨거운 연 기대결이 펼쳐진다. 극단 현대예술극장의 "19 그리고 80"은 어머니의 관심을 끌기위해 15번이나 자살을 시도했던 19세소년 해롤드가 80세노파 모드를 만 나며 삶의 가치와 ...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천자칼럼] 3대의 화합

      어느 화창한 봄날. 할아버지 형제,아들과 조카,손자들 3대가 마을 근처에 있는 고루암에 올랐다. 빙둘러 모여앉은 가운데 시흥이 도도해진 큰 할아버지가 오언절구 한구절을 읊는다. 그뒤를 이어 작은 할아버지가 화답 하고 아들과 조카가 다시 이어 받는다. 손자들도 뒤질세라 척척 받아 넘긴다. 두어차례 돌아간뒤 큰 할아버지가 마무리를 지으면 고루암을 노래 한 한편의 긴 연구의 시가 완성된다. 지금은 부럽기만 한 정겹고 아름다운 풍경이다. 70여년전 ...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어버이날 맞아 고향가던 일가족 8명 교통사고로 사상

      ... 경기7타 3339호 11t 카고트럭(운전사 김계춘.29)과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승합차운전자 정씨와 정씨의 매형 김동옥씨(35.대구시 동구 신 암1동722-72)등 2명이 그자리에서 숨지고 김씨의 부인 정경애씨(32), 아들 재겸군(6)과 성겸군(4)등 일가족 6명이 중경상을 입어 문경병원에서 치료를 받고있다. 사고를 당한 김씨 가족은 어버이 날을 맞아 부모님을 찾아뵙기 위해 처남 인 정씨의 승합차를 타고 대구를 떠나 마성면으로 가던중 변을 당...

      한국경제 | 1994.05.08 00:00

    • < 도토리 > 상습폭행 아들 흉기로 찔러 살해

      지난달 20일 오전3시 20분쯤 광주시 북구 운암동 강기렬씨(73)집 작은방 에서 강씨가 자신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행패를 부려온 아들 흥식씨(36) 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 10여년전부터 직업도없이 부모에게 돈을 뜯어내고 상습폭행을 당해온 강 씨는 집매도문제로 아들을 깨우자 "잠자는 사람을 깨운다"며 흥식씨가 얼 굴을 때리는데 격분,흉기로 찔러 숨지게한뒤 잠적했다가 사위의 권유로 경 찰에 자수했다.

      한국경제 | 1994.05.07 00:00

    • 증권사 직원이 고객 집에 방화...2명 사망

      ... 서울 송파구 송파동 50의1 호림빌라 나동 지하102호 최 칠곤씨(43.상업) 집에 김원칠씨(41.S증권 본점 차장)가 술을 먹고 찾아와 집 현관에 시너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질러 최씨와 김씨가 불에 타 숨지 고 최씨의 아들 원준군(7)이 2도의 화상을 입었다. 이날 불은 집 내부 35평을 전소시키고 10여분만에 진화됐다. 최씨의 부인 김갑자씨(39)에 따르면 이날 김씨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찾아와 "증권투자 를 위탁했다가 손해를 봤다고 증권감독원에 ...

      한국경제 | 1994.05.07 00:00

    • '불바다' 전쟁공포증 가장, 아내 살해후 자살

      ... 금정구 남산동 112 천일아파트 1동 511호 원상연씨(58)집 안방에서 원씨가 방문에 다리미 전기줄로 목을 매 숨져 있고 부인 김숙자씨(49)는 거실에서 등을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린채 목이 졸려 숨져 있는 것을 원씨의 아들 정복씨 (24.회사원)가 발견,경찰에 신고했다. 정복군은 경찰에서 숨진 원씨가 남북회담 북측대표가 "서울이 불바다가 될 것"이라는 말을 했다는 보도를 들은 이후 전쟁공포증 에 시달리다 20여일 전부터 정신이상증세까지 보여 ...

      한국경제 | 1994.05.06 00:00

    • 20대 주부 전동차에 몸던져 자살

      ... K187호 전동차에 몸을 던져 투신자살했다. 전동차를 기다리던 서모군(17.학생.서울 구로구 독산1동 1006의 84)에 따 르면 이날 전동차가 역구내로 진입하는 순간 플랫홈에 서있던 이씨가 갑자 기 선로로 뛰어내렸다는 것이다. 경찰은 숨진 이씨가, "먼저 가게 돼 남편과 아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고 지난 3월초부터 심한 산후 우울증에 시달려 왔다는 남편 김 모씨의 말에 따라 자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수사중이다.

      한국경제 | 1994.05.05 00:00

    • 60대 노파 빚에 쪼들려 비관 자살

      ... 32)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양씨에 따르면 이날 공사장에서 일하던중 동료 1명이 사람이 숨져 있었다 는 말을 듣고 산에 올라가 보니 이씨가 반드시 누운채 숨져 있었고 농약병 과 수면제 봉지가 곁에 놓여 있었다는 것이다. 경찰은 숨진 김씨가 식당을 하면서 5천여만원 빚을 져 이를 몹시 고민해 왔다는 김씨의 아들 이모씨(33.종업원.서울 중랑구 망우 1동)의 진술에 따 라 김씨가 이를 비관, 자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수사중이다.

      한국경제 | 1994.05.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