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441-23450 / 29,1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日-獨, 안보리 상임이사국 공동 진출 협력키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5일 일본을방문중인 호르스트 쾰러 독일 대통령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지위를 양국이 함께 얻을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일본 정부 관리가 밝혔다. 이 관리는 고이즈미 총리가 쾰러 대통령에게 "우리는 유엔 개혁에 관해 긴밀히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이와 함께 더 많은 일본 청소년들이 독일에 친근감을 느낄 수 있도록양국 관계를 증진하고 교류도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日 여ㆍ야, `일본 외교 문제있다' 비판 잇따라

    영토와 역사문제 등을 둘러싸고 한국, 중국 등 인근 국과의 관계가 급격히 냉각되고 있는 것은 일본 외교전략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일본 정계에서 활발히 제기되기 시작해 주목된다. 특히 한국과 중국이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에 반대한 것을 놓고집권 자민당 내에서도 고이즈미(小泉) 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한 비판이 제기돼 주목된다. 민주당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대표는 5일 기자회견에서 한국, 중국과의 관계가 급속히 얼어붙고 있는데도 ...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청와대 '대일외교 지구전' 들어가나

    ... `비례(非禮)'를범한데 대해 청와대가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한 대응의 연장선상이다. 특히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시도와 관련해 중국에서 대규모 군중시위가 벌어지는 등 반일정서가 드센 상황을 감안할 때도 ... 것임을 시사했다. 다만 독일과 일본은 모두 패전국이었으나, 독일은 말끔한 나치역사의 청산을 통해 나름대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위한 국제사회의 호응을 얻고 있는 반면 일본은 가까운 이웃으로부터도 상임이사국 진출과 관련해 반감을 ...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日 교과서 파문] 정치권 검정통과에 `분개'

    ... 대응의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민주노동당 홍승하(洪丞河)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교과서 왜곡은 일본 군국주의의 한 단면이라는 점에서 심각성이 더욱 크다"면서 "아시아 다른 국가들과 연대해 올바른 과거청산 없는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에 반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원내대표는 논평에서 "일부 우익세력의 비뚤어진 사고방식과 이를 용인한 일본 정부의 편향된 태도에 실망했다"며 "진실을 왜곡한 교과서로 아이들을 가르칠 경우 한일.중일 ...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日 교과서 왜곡 파문] 향후 정부 대응과 전망

    ... 수호 차원에서 단호하게 분리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외교적 방편으로는 △6일 나종일 주일 대사의 일본 외무성 항의 방문 △이태식 차관의 시정요구(다카노 도시유키 주한 일본대사) △이달 중 유엔 인권위,여성·아동회의,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제기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어 일본의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 저지,해경·해군의 독도 방위 합동군사훈련이 진행되고 주일대사 소환 카드도 검토되고 있다. 물론 정부는 일본과의 경제?문화 교류를 지속해 ...

    한국경제 | 2005.04.05 00:00

  • [사설] (6일자) 일본 역사왜곡 조장 어쩌자는 건가

    ... 개악했다고 한다. 일본이 역사왜곡에 그치지 않고 이제는 노골적인 영토왜곡을 일삼는 행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로 인해 한·일간 외교전쟁의 격화가 불가피해졌다는 점이다. 독도와 교과서 문제는 말할 것도 없고,일본의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계획에 대해 우리 정부는 이미 "주변국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역사도 반성하지 않는 나라가 국제사회의 지도적 역할을 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말로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한마디로 한·일관계가 벼랑끝을 향해 ...

    한국경제 | 2005.04.05 00:00

  • 일본 자민당, '일본 외교전략에 문제' 비판

    한국과 중국이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진출에 반대하는 등 인근국가에서 반일(反日)기운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일본의 외교전략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집권 자민당내에서 제기됐다. NHK에 따르면 노다 다케시(野田毅) 전 자치상은 5일 열린 자민당 총무회회의에서 "일본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를 위한 환경정비가뒤진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노다 전 자치상은 "외교란 자신의 주장을 내세우기만 하면 되는게 아니라 ...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쾰러 독일대통령 "日, 한국ㆍ중국과 대화하라"

    일본을 방문중인 호르스트 쾰러 독일 대통령이 4일 일본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을 원한다면 한국과 중국 등 갈등을 겪고 있는 주변국과 대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고 현지 언론이 5일 전했다. 쾰러 대통령은 이날 일본기자클럽 ... 다른 해결방법은 없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일본처럼 독일도 더욱 큰 책임을 질 용의가 있다"며 독일도 안보리상임이사국 진출을 희망하고 있음을 분명히했다. (도쿄=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shin@yna.co.kr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아난 총장도 교황 장례식 참석키로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오는 8일 거행되는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4일 유엔 대변인이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 4월의 의제 토의를 위한 회의를 갖기에 앞서 1분간요한 바오로 2세를 추모하기 위한 묵념을 했다. 앞서 아난 총장은 "요한 바오로 2세는 10억이 넘는 가톨릭 신자들의 영적인 인도자였을뿐만 아니라 지칠줄 모르는 평화의 옹호자였으며 종교간 대화와 교회의 자기 비판에 선구적 역할을 했다"고 칭송했다. ...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日교과서 파문] 중국인 반일감정 더욱 달아올라

    일본의 과거사 회피가 촉발시킨 일본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 반대운동 등 중국인들의 반일감정이 후소샤(扶桑社)판 역사교과서의 검정 결과가 나온 5일 더욱 달아올랐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일본 후소샤판 중학 역사ㆍ공민교과서에 대한 일본문부과학성의 검정 결과 기본적으로 달라진 것이 없다고 도쿄(東京)발로 보도했다. 신화통신의 이같은 지적은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식 반응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중국 언론으로는 처음 ...

    연합뉴스 | 2005.04.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