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671-23680 / 29,4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대통령 "안보리 상임이사국 문제 독일과 이견"

      노무현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상임이사국 개편 문제와 관련해 독일과 한국의 입장이 서로 다름을 밝혔다고 13일 독일 언론이 보도했다. 독일어판 AP 통신 등에 따르면 노 대통령은 이날 베를린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총리와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많은 국제정치 현안들에 대해 두 사람의 생각이 매우 같았으나 안보리 상임이사국 개편 문제에 대해서만 유일하게 의견이 달랐다"고 말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최병국 특파원 cho...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潘외교 "일본은 독일로부터 배워야"

      ... 감정을 표출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일본이 역사를 있는 그대로 서술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국 진출시도에 대해 "우선 지역내 이웃나라의 신의와 존경을 받고 이에 기반해 형성된 지도력을 입증해야 한다"며 ...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다. 반 장관은 그러나 북한의 태도변화가 있을 경우 "한국이 경제지원을 도와주고 다자적 안전보장을 제공하며 북한이 국제사회에 복귀하는 것을 도와줄 것"이라며 "미국도 보다 유연하고 현실적인 태도로 나올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日 잇단 유화제스처..우리 정부 `냉담'

      ...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반성에 따른 실천이라는 근본적인 자세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인 것이다. 일본의 잇단 유화제스처가 한일 갈등이 과거사 문제로 인해 한중 갈등으로 이어져 일본이 동북아의 미아신세가 될 처지에 놓인데다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도 거의 물건너 가고 있는 상황 등 일본정부의 주변국과의 관계개선 시급성에 따른 이른바 `속임수 동작'이 아니냐는 인식도 없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결국 실천을 강조하는 우리 정부와 이를 방관한 채 말로만 떼우려는 일본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중국, 이번 주말 또 대규모 반일시위

      ... 말했다. 중국 남부 광둥(廣東)성 성도인 광저우(廣州)와 선전(深천 ) 시민들도 지난 주말에 이어 이번 주말에도 가두시위를 벌인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이밖에 홍콩 시민 500여명도 17일 빅토리아공원에서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반대와 왜곡 역사교과서 검정 통과에 항의하는 반일시위를 벌인다. 한편 중국 정부는 인터넷을 통해 반일시위 정보가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시위'나 `반일' 등의 용어가 인터넷상에서 유통되는 것을 단속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潘외교 "日 `망언각료' 문책으로는 안된다"

      ... 왜곡된 역사를 청소년에게 가르치지 않고 역사를 있는대로 바르게 기술하는 시정조치가 필요하며, (우리나라가)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독도에 대해서도 더 이상 영유권을 주장하지 않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의 독일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돕겠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반 장관은 "우리 입장을 정확히 말한 뒤 (상임이사국을 늘리는) A안이 되는 경우 독일을 도와주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느 나라든 상임이사국을 희망한다면 주변국의 신뢰를 얻어야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중 "반일 감정 이성적으로 표현 희망"

      ... 왜곡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하고 일본이 과거사를 진심으로 반성하고 역사를 존중해야만 반일 시위 사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일부 군중의 과격 행위는 찬성하지 않는다고 분명히했다. 친강 대변인은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 이사국 진출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역사 존중을 통한 주변국의 신뢰 회복을 강조해 부정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독일의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에 대해 친강 대변인은 독일이 유엔과 다자간 기구에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하기를 지지한다고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反 IMF-세계은행 시위조직, 중남미 3국 동맹 촉구

      ... IMF나 세계은행에 대해 단합된 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시위조직은 그러나 "폴 울포위츠 미국 국방부 부장관이 차기 세계은행 총재로 선출된데 대해 브라질 정부가 이상하리만치 조용하다"면서 "아마 브라질 정부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위해 미국 정부의 지원을 기대하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시위조직에 참여하고 있는 비정부기구인 '세계정의운동'의 바잔 센 대변인은 "이번 시위에 얼마나 많은 인원이 참가할지는 말할 수 없다"면서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靑 "`대통령 對北 발언'은 실질대화 위한 제언"

      ... "남북 통일은 예측가능한 과정을 통해 안정된 절차를 거쳐 이뤄나가도록 해야겠다는 것"이라며 "새로운 얘기는 아니고 대통령이 평소 생각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 보좌관은 노 대통령이 프랑크푸르트 교민간담회에서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문제에 대한 언급한 내용을 소개하면서 "날짜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원래 계획대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곧 서울에 오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권 보좌관은 최근 주한미군 군무원 감축, 자이툰부대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노 대통령 "유엔 상임이사국 개편 반대" .. 한-독 정상회담

      노무현 대통령은 13일 "독일이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우선 제도를 맞게 고치는 첫 관문이 있고,독일이 상임이사국으로 선택되는 두 번째 관문이 있다"며 "한국은 (비록) 첫 관문에 대해서는 이해관계를 달리 하지만,독일이 첫 관문을 통과하면 두 번째 관문에서는 돕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베를린 총리실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개편문제와 관련,이같이 ...

      한국경제 | 2005.04.14 00:00

    • 노대통령 "상임이사국 개편 독일과 이견" 밝혀

      노무현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상임이사국 개편 문제와 관련해 독일과 한국의 입장이 서로 다름을 밝혔다고 13일 독일 언론이 보도했다. 독일어판 AP 통신 등에 따르면 노 대통령은 이날 베를린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총리와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두 정상이 많은 국제정치 현안들에 대해 생각이 매우 같았으나 안보리 상임이사국 개편 문제에 대해서는 "유일하게 의견이 서로 달랐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친구들 간에도 당연히 서로 ...

      연합뉴스 | 2005.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