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691-23700 / 29,4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선진.개도국, 유엔인권이사회 신설에 엇갈린 시각

      코피 아난 사무총장이 제안한 유엔 인권이사회 신설 문제에 대한 회원국들의 시각이 찬반으로 양분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네바에서 진행중인 제61차 유엔인권위원회가 12일 비공식 회의를 통해 유엔 인권인사회 신설안에 대한 토론을 ... 밝혔다. 박인국 주제네바 대표부 차석대사는 아시아 그룹 대표 자격으로 행한 발언에서 개혁의 필요성에 공감하되, 인권이사회 신설 문제를 포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인권이사회 신설 문제는 안전보장이사회의 확대 개편과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노대통령, 독일 상임이사국 자격 충분"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3일(한국시간) 유엔 안보리 증설 문제와 관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독일이 만약 상임이사국에 가입할 대상이 된다면 독일은 충분히 자격이 있다는 생각"이라면서 "그러나 일본의 상임이사국 진출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새벽 독일연방하원 주요인사 초청 만찬에 앞서 일본과 독일의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문제에 대한 노 대통령의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대통령은 가능한 한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중국 - 일본 갈등 '보복전' 비화

      ... 중국대사관은 "중국은행 습격 사건은 일종의 테러행위"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측에 진상을 규명하고 재일 중국인의 신변 안전을 확보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는 지난주 선전 광저우 베이징에서 잇따라 일어난 반일 시위로 선전시내 세이부 백화점과 ... 습격을 당한 데 대한 보복으로 보인다. 중국내 반일 시위와 관련,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는 "재중 일본인의 안전보장하는 것은 중국측의 책임"이라고 비난했다. 리처드 바우처 미국 국무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이 폭력적인 ...

      한국경제 | 2005.04.13 00:00

    • 유엔, 中-日 갈등으로 개혁 차질 우려

      중국과 일본간에 빚어지고 있는 긴장관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개혁하려는 계획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고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의 마크 브라운 비서실장이 13일 밝혔다. 브라운 실장은 이날 파이낸셜타임스와 가진 회견에서 양국간 긴장관계는 안보리를 확대하려는 계획의 민감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같은 긴장관계가 "주변 지역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으려고 더욱 빗장을 거는 강대국들을 만들어내는 확대안이라고 여기는데 따른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5개 상임이사국 베이징서 실무회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의 외교부 실무급 간부들이 12일 베이징(北京)에서 안전보장이사회 개혁 문제 등을 놓고 협의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중국 외교부 류제이(劉結一) 국제국장은 회의를 마친 뒤 ... 안보리 핵심현안 등에 관해 5개 상임이사국 관리들이 깊이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소개했다. 이날 회의에서 중국은 안보리 개혁을 지지한다고 전제하고 개혁의 목적은 안보리의 국제평화ㆍ안전 수호 능력의 강화와 안보리의 효율성 제고 및 권위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노대통령, 독일에선 독일 얘기만 하겠다"

      ...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밤 독일연방하원 주요인사 초청 만찬에 앞서 "노 대통령이 왜 독일에서 일본 발언을 자제하나"라고 묻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노 대통령의 이런 자세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을 노리는 독일 정부를 의식해서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며 "독일은 일본과 차별화되고, 오히려 일본에 비해 부각되니까 지장이 있다기 보단 나쁠 것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과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릴리 전 주한미국 대사 "美, 中 경계..日과 협력 강화해야"

      ... 2차대전 사죄 문제에서 미국이 어느 한 쪽의 편을 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릴리 전 대사는 일본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을 반대해 현재 중국에서 번지고 있는 반일 시위에 대해 일본의 역사왜곡이나 영토 분쟁 때문이라기보다 ... 면에서는 중국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릴리 전 대사는 인도,브라질과 함께 지역 중심 국가 역할을 하는 일본이 안보리 상임이사국 자격이 있다며 중국이 군사력을 확대하면서도 북핵 문제 조율에는 미온적이고 무능하기 때문에 미국과 일본은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한.독 정상 북핵.실질 협력방안 논의

      ... 갖고 양국간 실질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지난해 10월 슈뢰더 총리가 베트남에서 열린 제5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에서 노 대통령의 독일 방문을 공식 요청한 데 따라 이뤄지는 이번 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독일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문제와 과거사 처리 방식 등을 논의할지 주목된다. 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지난 2월 10일 북한의 핵무기 보유 선언과 6자회담 무기한 불참 선언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와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홍콩 시민들 17일 반일시위 거행

      홍콩 시민들이 오는 17일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시도와 왜곡 역사교과서 검정 통과 등에 항의하는 반일시위를 벌인다. 홍콩 야당인 민주당 부주석 겸 재야단체 바오댜오(保釣)행동위원회 부회장인 앨버트 호(何俊仁) 의원은 13일 중국 동포들에 호응해 거리로 나서달라고 시민들에게 촉구했다. 그는 "올해가 일본의 중국 점령 종식 60주년"이라면서 "중국인들은 지난 1937년에 시작된 중일전쟁 당시 3천500만 동포를 학살한 것을 절대 잊지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印尼 유력지 "일본은 과거사 정직하게 기술해야"

      ... 일본의 성숙도를 시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이어 일본은 역사적 과오에 귀를 기울이고 성숙하게 대응했던 독일의 자세를 따를 것을 조언하면서 "그렇지 않고서는 전쟁의 망령이 일본을 계속 따라다닐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같은 자세의 전환이 없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같은 일본이 원하는 미래 역할은 역사의 망령 때문에 앞으로도 번번이 좌절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카르타 교도=연합뉴스) quintet@yna.co.kr

      연합뉴스 | 2005.04.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