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641-25650 / 29,4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라크戰] 프랑스내 반전외교 비판론

      ... 정치권의 프랑스 혐오증이 악화되는 게 더 큰 문제"라며 "이렇게 되면 유럽내 프랑스의 입지, 유엔의 위상이 약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파르망티에르 소장은 유럽내 친미 국가들의 프랑스 경원, 프랑스가 거부권을 갖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약화시키려는 미국의 시도 등이 나타날 것이라며 프랑스가 이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은 "미국이 전쟁에서 확실한 승리를거두고 프랑스가 반전논리의 오류를 인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사주간지 르푸앙은 시라크 ...

      연합뉴스 | 2003.03.24 00:00

    • [이라크戰] 이라크, 안보리에 전쟁중단 촉구 호소

      이라크는 22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미.영국의 침략규탄과 즉각적인 전쟁중단을 촉구해줄 것을 요구했다. 나지 사브리 이라크 외무장관은 마마디 트라오레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연합군측의 군사행동은 국제법과 유엔헌장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바그다드 AFP=연합뉴스) dcparke@yna.co.kr

      연합뉴스 | 2003.03.23 00:00

    • [사설] (24일자) 파병 반대할 때 아니다

      ... 또 국익은 냉정한 현실판단이 기초가 돼야할 것 또한 당연하다. 이라크전쟁에 우리 병사들을 보내는 문제도 그런 시각에서 판단해야 한다. 미국의 이라크 공격에 대한 반전 시민단체들의 비난은 그 나름의 논리가 있다. 유엔 안보리의 무력사용 결의가 없었기 때문에 도덕적으로, 또 국제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주장도 설득력이 있다. 그러나 그런 논리나 인도적 차원의 주장이 국가이익에 우선할 수는 없다. 이라크전쟁은 현실이고, 북한핵 등 우리 생존과 직결되는 ...

      한국경제 | 2003.03.23 00:00

    • [이라크戰] 이라크전 이후 국제정세 전망

      ...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지만 유엔과 유럽연합의 장래를 통해 이를 가늠해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라크전을 앞두고 미국과 영국 등은 대이라크 무력사용을 승인하지 않은 유엔을 강력히 비난했다. 반면 프랑스와 독일, 중국, 러시아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미국주도의 일방적인 군사력사용에 대한 반대의사를 굽히지 않아 결국 유엔의 직접적인승인없는 미국의 이라크 공격을 초래했다. 이로 인해 일부에서는 유엔이 1935년 이탈리아의 아비시니아(현 에티오피아)의침공을 막지 못해 ...

      연합뉴스 | 2003.03.23 00:00

    • [이라크戰] 美 국제사회 지지 과장 논란

      ... 이라크를 공격하는데 지지의사를 표명함으로써 1991년 동맹국 숫자는 100개국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 행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이라크 공격을 허용하는 결의안에 대한지지를 얻지 못한 이후 이 전쟁에 대한 국제적인 지지를 과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제1차 걸프전은 유엔 결의의 지지를 얻었으나 이번 걸프전은 안보리 결의를 얻는데실패했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 19일 개전을 선언하면서 "35개국 이상이 해군 및 공군 기지사용에서부터 정보 및 ...

      연합뉴스 | 2003.03.22 00:00

    • [이라크戰] 이라크전과 中南美 대륙

      ... 이유는, 이번 이라크 전쟁은 미국과 중남미간 외교관게를 긴장시킬 것이라는 전망에서 나온다. 이미 콜롬비아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중남미 강국들은 전쟁에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번주 초 리처드 바우처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멕시코와 칠레가 이라크 문제와 관련해 부시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은 데 적잖이 실망했다고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이미 미국의 대외정책 대변화를 추측하는 전망이 나온다. 즉, 멕시코와 캐나다의 전쟁 반대에 부딪치며 ...

      연합뉴스 | 2003.03.22 00:00

    • [이라크戰] 바그다드 입성 위한 5가지 難題..타임

      ... 영국이 전쟁이 끝나고 후세인 정권 축출에 이어 들어선 차기 정권의 승인에 있어서도 유엔의 반대에 부딪힐 공산이 크다. 영국은 새 정권의 승인을 받기 위해 이미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을 상대로 이라크에서의 새 시민정부를 승인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지지해줄 것을 촉구해 왔다. 그러나 프랑스를 비롯한 전쟁 반대 국가들은 사후적으로 정권 변화를 승인하는 데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코피 아난유엔 사무총장 조차도 전쟁의 합법성에 의문을 갖고 있다. 특히 프랑스는 ...

      연합뉴스 | 2003.03.22 00:00

    • 日축구, 안전 이유로 미국원정 취소

      지코 감독이 이끄는 일본축구대표팀의 미국 원정이 결국 무산됐다. 일본축구협회(JFA)는 21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이라크에서의 전쟁 발발로 미국에서 우루과이(26일), 미국(29일)과 차례로 A매치를 가지려던 계획을 취소했다고 ... JFA 회장은 "미국 체류 기간 또는 경기장에서는 신변을 걱정하지 않지만 이동과정에서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은 없다"며 "국가대표를보유한 각 클럽의 강한 요구가 있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미국축구협회(USSF)는 ...

      연합뉴스 | 2003.03.22 00:00

    • [이라크戰] 노벨문학상 수상자들 미국 비난

      ...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그라스는 "강자의 불의"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분노를 표출하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을 도왔던 국가의 이미지 변화에 유감의 뜻을 표했다. 그는 유엔으로부터의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국제적으로 불법적인 예방공격명령이 내려졌으며 안전보장이사회의 표결은 무시됐다고 말했다. 그는 2003년 3월20일 현재 강자의 권리만이 적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를린.할레 dpa.AFP=연합뉴스) ch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3.22 00:00

    • [美 '이라크 공격'] (美-이라크 악연) 석유社 민영화 놓고 첫 대립

      ... 응징한다는 명분으로 '사막의 폭풍작전(Desert Storm Operation)'을 감행했다. 다국적군은 최첨단 무기와 막강한 화력으로 불과 43일만에 이라크의 항복을 받아냈다. 미국은 이라크가 대량무기 은폐와 무기사찰 지연 등 유엔안보리 결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를 내세워 93,96,98년에도 이라크를 공중 폭격했다. 이번 전쟁의 직접적 계기는 미국 뉴욕 무역센터빌딩에 대한 테러공격이 감행된 2001년 '9·11사태'에서 출발한다. 부시 대통령은 2002년 ...

      한국경제 | 2003.03.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