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60 / 9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우정, KLPGA 투어 교촌 레이디스오픈 첫날 1타 차 선두

      ... 걱정했지만, 전반에 비바람이 잦아들어 편하게 경기했다"며 "샷감이 좋았고, 4m 정도 파 퍼트를 모두 넣은 것이 좋은 성적의 원동력"이라고 밝혔다. 이날 경기는 오전에 내린 비로 인해 출발이 1시간 지연됐다. 허다빈과 황정미, 박보겸이 나란히 3언더파 69타로 1타 차 공동 2위다. 안선주와 홍정민 등은 2언더파 70타, 공동 5위권을 형성했다. 악천후로 1라운드 경기를 마치지 못한 선수가 출전 선수 130명 가운데 65명이나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5.05 18:55 | YONHAP

    • thumbnail
      [포토] 고지우-안선주-유효주, '밝게 웃으며 출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크리스 F&C 제45회 KLPGA 챔피언십' 1라운드 경기가 27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CC(파72, 6570야드)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고지우, 안선주, 유효주가 10번 홀에서 티샷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주=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3.04.27 14:24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안선주, '힘차게 날린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크리스 F&C 제45회 KLPGA 챔피언십' 1라운드 경기가 27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CC(파72, 6570야드)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안선주가 10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양주=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3.04.27 10:57 | 변성현

    • thumbnail
      돌아온 KLPGA 오뚝이 이다연 "시련은 불운 아니라 성장 자양분"

      ... 이다연은 통산 6승을 올린 KLPGA투어의 강자다. 작은 체격에도 강력하고 안정된 스윙과 집중력은 KLPGA투어 최고 수준으로 꼽힌다. 이다연보다 우승을 더 많이 거둔 KLPGA투어 현역 선수는 박민지, 장하나, 이정민, 김해림, 안선주 등 5명뿐이다. 특히 이다연은 가장 어려운 코스에서 열리는 메이저대회 한국오픈과 한화 클래식에서 우승했다. 그러나 이다연은 유난히 시련을 많이 겪었다. 그리고 시련을 맞을 때마다 주저앉지 않고 오뚝이처럼 일어났다. 신인이던 2016년엔 ...

      한국경제 | 2023.04.23 16:02 | YONHAP

    • thumbnail
      서른만 넘어도 '노장' 취급…한국에선 프레드 커플스가 나오기 힘든 이유

      ... 없다. “영구 시드권을 안 주겠다는 의미”란 평가가 나온다. 마스터스 대회 기간, 제주도에선 KLPGA투어 개막전(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이 열렸다. 영구 시드권을 갖고 있는 ‘골프맘’ 안선주(36)는 이 대회에서 공동 4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젊은 선수들의 패기와 베테랑들의 연륜이 더해질 때 대회가 한층 더 풍성해진다는 걸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프레드 커플스가 한국에서도 나올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정비해야 ...

      한국경제 | 2023.04.13 18:46 | 조수영

    • thumbnail
      KLPGA 작년 신인왕 이예원, 마침내 첫 우승(종합)

      ... 2년 만에 통산 2승에 도전한 전예성은 17번 홀(파3)에서 1m 남짓 파퍼트를 놓쳤지만, 18번 홀(파5)에서 이날 세 번째 버디를 잡아내 공동2위(3언더파 285타)에 올랐다. 전예성은 이날 2언더파 70타를 쳤다. 안선주와 이소영이 나란히 1타씩을 줄여 공동4위(1언더파 287타)를 차지했다. 시드전을 수석 합격해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히는 김민별은 2타를 줄여 공동 6위(1오버파 289타)에 올랐다. 올해 상금왕 3연패에 도전하는 박민지는 이날 ...

      한국경제 | 2023.04.09 17:49 | YONHAP

    • [KLPGA 최종순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 │ 2 │박지영 │ -3 │ 285(69 73 73 70) │ │ │전예성 │ │ (69 72 74 70) │ ├───┼────┼─────┼──────────┤ │ 4 │이소영 │ -1 │ 287(67 76 73 71) │ │ │안선주 │ │ (69 74 73 71) │ ├───┼────┼─────┼──────────┤ │ 6 │박현경 │ +1 │ 289(69 71 79 70) │ │ │김민별 │ │ (73 69 77 70) │ │ │안송이 │ │ (73 ...

      한국경제 | 2023.04.09 16:23 | YONHAP

    • thumbnail
      KLPGA 작년 신인왕 이예원, 마침내 첫 우승

      ... 2년 만에 통산 2승에 도전한 전예성은 17번 홀(파3)에서 1m 남짓 파퍼트를 놓쳤지만, 18번 홀(파5)에서 이날 세 번째 버디를 잡아내 공동2위(3언더파 285타)에 올랐다. 전예성은 이날 2언더파 70타를 쳤다. 안선주와 이소영이 나란히 1타씩을 줄여 공동4위(1언더파 287타)를 차지했다. 시드전을 수석 합격해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히는 김민별은 2타를 줄여 공동 6위(1오버파 289타)에 올랐다. 올해 상금왕 3연패에 도전하는 박민지는 이날 ...

      한국경제 | 2023.04.09 16:19 | YONHAP

    • thumbnail
      '쇼트게임' 귀재 변신 이예원, KLPGA 첫 우승 눈앞(종합)

      ... 2021년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첫 우승을 올린 이후 2년 만에 통산 2승을 노린다. 전예성은 "내일은 바람 예보가 오늘보다는 조금 덜 해서, 공격적인 공략으로 스코어를 줄여보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1오버파 73타로 버틴 안선주와 이소영이 공동 3위(이븐파 216타)로 역전 우승에 도전장을 냈다. 이날 경기를 치른 61명 가운데 60명이 오버파 스코어를 쳤다. 이븐파 72타를 친 이가영이 데일리베스트 스코어의 주인공이 됐다. 박민지도 최악의 악전고투 ...

      한국경제 | 2023.04.08 19:26 | YONHAP

    • thumbnail
      '쇼트게임' 귀재 변신 이예원, KLPGA 첫 우승 눈앞

      ... 아직 한 시즌에 두 번 이상 우승한 적이 없다. 마지막 18번 홀(파5) 버디로 2오버파 74타를 적어낸 전예성도 2021년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첫 우승을 올린 이후 2년 만에 통산 2승을 노린다. 1오버파 73타로 버틴 안선주와 이소영이 공동 3위(이븐파 216타)로 역전 우승에 도전장을 냈다. 이날 경기를 치른 61명 가운데 60명이 오버파 스코어를 쳤다. 이븐파 72타를 친 이가영이 데일리베스트 스코어의 주인공이 됐다. 박민지도 최악의 악전고투 ...

      한국경제 | 2023.04.08 18: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