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1-310 / 23,5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양극화 심하다는데…美 소득불평등은 줄어들었다?

    부자들의 자본 수익률이 경제성장률보다 높아 부의 불평등과 양극화가 심해진다. 토마 피케티 파리경제대 교수가 2013년 출간한 <21세기 자본>의 핵심 내용이다. 피케티 교수의 주장은 세계적으로 불평등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경제적 양극화가 심각하다는 인식이 널리 퍼졌고, 불평등 해소가 각국의 주요 정책 과제가 됐다. 그런데 통념과 달리 부의 불평등이 오히려 덜해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정말일까. ○“불평등에 ...

    한국경제 | 2024.01.15 18:48 | 유승호

  • thumbnail
    中 의존도 높은 韓·홍콩 증시 하락 커…"2월까지 박스피"

    올해 들어 한국 증시는 홍콩 증시와 더불어 세계 주요 20개국 가운데 가장 저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본 닛케이225지수와 미국 S&P500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향해 달려가는 것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한국 증시가 삼성전자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 하락세에 영향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반도체, 자동차, 2차전지 등 상위권을 차지하는 기업들의 실적 전망이 꺾이면서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약화했다는 설명이다. 중국 경기에 밀...

    한국경제 | 2024.01.15 18:43 | 윤아영/배태웅/정영효

  • thumbnail
    與 "李피습 음모론 제기 민주당, 극단적 유튜버·히틀러 떠올라"

    ... 윤재옥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합리적 추론이라는 미명하에 음모론을 퍼뜨리고 자극적인 언어로 지지층을 선동하는 극단적 유튜버와 다름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자당 대표의 신상에 일어난 불행한 일이자 극단적으로 양극화된 정치 문화가 만들어낸 비극까지 또다시 갈등의 불쏘시개로 활용하는 비정함과 무책임함"이라고 쏘아붙였다. 구자룡 비대위원은 "민주당이 그간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시스템을 공격하고 음모론을 유포해 온 과정이 축소판으로 다시 보여지고 ...

    한국경제 | 2024.01.15 11:55 | YONHAP

  • thumbnail
    올해 미국 기업이 당면한 리스크, 경기침체·물가·금리 순

    ... 2020년에 받은 기업 대출을 연장할 때 문제가 될 수 있다. 피터슨 이코노미스트는 "대출만기가 도래하는 기업이 많은데 훨씬 더 높은 이자율로 이를 연장해야 한다면 채무 불이행 위험이 커진다"고 말했다. 의회의 지속적인 교착 상태와 양극화로 인한 위험 역시 기업들에 불안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수잔 클라크 미국 상공회의소 회장은 "기업들은 정부에서 비롯된 리스크가 악화되고 있다고 말한다"면서 "우리는 초당파주의와 정치권력 교체 주기에 갇혀 있다"고 말했다. /연합...

    한국경제 | 2024.01.15 11:18 | YONHAP

  • thumbnail
    LF, 올해 풋웨어 패션 트렌드로 '멀티' 선정

    ..., 테크놀로지(Technology), 상호작용(Interaction)을 뜻하는 영어단어의 앞 글자에서 따왔다. LF에 따르면 올해 풋웨어 시장에서는 1990년대 미니멀리즘에서 영감을 얻은 미니멀한 스타일링이 유행하는 한편 양극화 트렌드로 신명품 슈즈의 인기가 계속해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풋웨어 브랜드들은 한정판, 콜라보레이션 등 신선한 마케팅으로 팬덤을 확보하는 한편 팝업스토어와 편집샵 등 온오프라인 쇼핑 경험을 자유자재로 믹스한 O4O(Online ...

    한국경제 | 2024.01.15 08:48 | YONHAP

  • thumbnail
    지난해 아파트 청약자 59%는 '수도권'…"올해도 수도권 강세"

    ...8건), 경기 광명시(1만7230건) 순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지난해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역전된 청약수요의 흐름이 2024년 분양시장에서도 이어질 것"이라며 "다만 주변시세 대비 분양가의 적정성을 잘 살피고, 지역 호재, 역세권 및 건설사 브랜드에 따라 차별화된 청약수요의 양극화에 주목해 현명한 청약통장 사용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1.15 08:29 | 오세성

  • thumbnail
    인도 야권, 총선 앞두고 두달간 국토 횡단 시작

    ... 예정이다. 주로 버스를 이용하고 일부 구간은 걸을 예정이다. 이번 행진은 4월 또는 5월에 있을 총선을 앞두고 INC측이 지지세를 확장하기 위해서다. INC측은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국민당(BJP) 집권기간에 부의 양극화가 심화했고 소수종교가 탄압받았다는 점 등을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INC는 앞서 2022년 말에도 같은 취지로 행진을 벌였다. 당시에는 인도 최남단 타밀나두주 카냐쿠마리 해변 마을에서 시작해 5개월에 걸쳐 12개주 3천570km의 ...

    한국경제 | 2024.01.14 20:58 | YONHAP

  • thumbnail
    한자리 모인 제3지대…반윤·비명 넘어 '빅텐트' 아래 만날까

    ... 듯…'잠룡'과 지역 기반 부재 지적도 거대 양당을 벗어나 '제3지대'를 선언한 정치권 인사들이 14일 한자리에 모여 연대를 합창하면서 이들이 총선을 앞두고 이른바 '빅텐트'를 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점점 심화하는 정치 양극화에 지친 유권자들에게 제3의 선택지를 제시할 대안 세력의 필요성에는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좀처럼 공통 분모를 찾기 어려운 이들이 총선 전에 손을 잡고 한 지붕 아래 모일 수 있을지에 대해선 회의론도 만만치 않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

    한국경제 | 2024.01.14 16:23 | YONHAP

  • thumbnail
    대만 양당구도 '균열' 낸 커원저…민생 강조하며 2030 표심 흡수

    ... 들어 3위였음에도 선두인 민진당 라이칭더 후보(31.5%)를 4.8%포인트 차까지 따라잡으며 혼전 양상을 연출하는 저력도 보였다. 중화권 매체들은 '친미·독립' 성향의 민진당과 '친중' 성향의 국민당 후보 틈바구니에서도 정치적 양극화와 팍팍한 경제·사회 현실에 불만을 가진 대만 청년층 지지를 받은 게 '커원저의 힘'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대선이 민진당과 국민당의 '미중 대리전'으로 규정되며 전쟁과 평화 등이 선거를 관통하는 키워드가 된 가운데서도 ...

    한국경제 | 2024.01.13 22:57 | YONHAP

  • thumbnail
    [삶-특집] "국민이 뭐라하든 난 1억5천만원 연봉, 180개 특권 누려야겠다"(종합)

    ... 책임감을 가진 행정부처 공무원들의 기여도 상당히 크다고 생각한다. ◇ 전 민주당 의원 전순옥(전태일 여동생) -- 본인이 원하는 한국은 어떤 나라인가. ▲ 나는 독일식, 핀란드식 사회민주주의가 바람직하다고 본다. 이런 나라에도 양극화는 있다. 가난한 사람이 있고 노숙자도 있다. 그렇지만 가난하다고 해서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 자기 분야에 노력했다면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대우받는 사회가 됐으면 한다. -- 국회의원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 ...

    한국경제 | 2024.01.13 14: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