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2991-143000 / 158,1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라크戰] 전쟁운영방법 놓고 美.英간 긴장 점증

      ... 병사들의 가혹한 전술에 당혹감을 표시하면서 미국과 영국 사이에 긴장이 점증하고 있다고 영국일간지 더 타임스 인터넷판이 2일 보도했다. 양국간 긴장은 미군이 민간차량에 사격을 가해 운전수를 죽이고 몇시간후 검문소에서 이라크 여성과 어린이 7명이 총에 맞아 사망함으로서 공공연하게 터져나왔다. 1일에도 아파치 헬리콥터 1대가 트럭을 폭격해 일가족 1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정부 소식통들은 이런 인명 살상이 `양국관계에 메우기 어려운 균열'을 만들어내는 일련의 ...

      연합뉴스 | 2003.04.02 00:00

    • [이라크戰] 자살공격으로 긴장 높아진 검문소

      ... 있다. 영국의 BBC뉴스는 1일 앞으로 자살공격이 일상적으로 일어나면 미.영군과 이라크 민간인들 사이의 관계가 매우 어렵게 될 것이며 검문소를 지키는 병사들의 신경이 점점 날카로와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31일 어린이 등 이라크 민간인 7명을 숨지게 한 미군 병사들은 하루 전 자살폭탄으로 4명의 부대원을 잃은 부대 소속으로 밝혀졌다. 이번 사건은 정치적으로도 매우 민감한 의미를 갖고 있다. 미.영군은 이라크인들의 민심을 얻으려 하고 있으며 자신들이 ...

      연합뉴스 | 2003.04.02 00:00

    • [이리크戰] 국제사회, 이라크 민간희생에 큰 우려

      미군이 이라크 민간인에게 정조준 사격을 가해 어린이와 여성 등 최소 7명이 숨진 참사에 대해 국제사회의 비난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무리 전쟁중이라도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재발방지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백악관 등 미국측은 책임을 이라크측에 돌리며 "안타까운 일이기는 하지만 군작전상 민간인 피해는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국제사회, "끔직한 만행" 비난 = 국제앰네스티(AI)는 1일 성명을 통해 "미국과 ...

      연합뉴스 | 2003.04.02 00:00

    • [이라크 전쟁] 연합군 선봉대 '레드존' 진입

      ...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이라크 국민은 지하드(성전·聖戰)를 펼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후세인 대통령은 이날 연설문을 대독시켜 그의 행방을 놓고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이라크군의 '자살폭탄' 공격에 맞서 연합군이 적극 공세로 나서자 민간인 피해가 잇따랐다. 바그다드 남쪽 80㎞ 떨어진 힐라 부근에서는 연합군의 공습으로 어린이 9명을 포함, 민간인 48명이 숨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4.02 00:00

    • [이라크戰] 미군, 이라크 전술에 허찔려

      ... 일주일간 미군이 압도적으로 받은 인상은 이라크가 `더러운' 전투를 하기로 작정하고 민간인들을 다치지 않도록 하려는 미국의 기본 태도를 이용하는 교묘한 전술들을 개발했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이라크의 `더러운 전술'로 ▲ 여성과 어린이들을 이라크군이 배치된 빌딩에서 인간방패로 이용하고 ▲ 야전군의 본부를 학교와 탁아소, 어린이 병원에 설치하며 ▲ 항복하는 척하면서 미군을 유인해 매복공격을 하고 ▲ 포대를 민간인 거주지역에 설치해 미군이 반격을 주저하게 만들고 ...

      연합뉴스 | 2003.04.02 00:00

    • 쿠바 여객기 플로리다 착륙..납치범 투항

      ... 직후 괴한에 납치됐으며 아바나의 호세 마르티 공항에 착륙해 연료와 음식물등을 공급받은 뒤 다시 이륙, 1일 오전 키 웨스트 국제공항에 착륙했다. 납치범은 후세 마르티 공항에서 쿠바 당국과 12시간여에 걸친 협상끝에 탑승자46명중 어린이를 포함한 20여명의 인질을 석방했다. 앞서 지난달 19일에도 승객과 승무원 35명을 태운 쿠바의 DC-3 여객기 1대가 쿠바 유스섬을 이륙한 뒤 납치됐다가 키 웨스트섬에 착륙한 뒤 납치범 6명이 체포된바 있다. (키 웨스트 ...

      연합뉴스 | 2003.04.02 00:00

    • [이라크戰] 연합군, 바그다드 진격 `초읽기'

      ... 폭격으로 바그다드 남쪽으로 80㎞ 떨어진 힐라 부근에서 영.유아 9명을 포함해 민간인 48명이 숨지고 310명이 사망했다. 이에 앞서 지난 달 31일에는 이라크 남부 나자프시 검문소에서 제지명령에 응하지 않은 민간차량에 발포,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한 민간인 7명이 사망했다. 알-사하프 장관은 지난 31일 밤 공습으로 전역에서 민간이 56명이 사망하고 268명이 부상했으며, 이중 바그다드에서만 2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워싱턴.쿠웨이트시티.이라크 중.남부=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4.02 00:00

    • 필리핀 폭발사고, 13명 사망.30여명 부상

      ... 보인다며 "어떤 종류의 폭탄이 어떻게 설치됐는지에 대해 알지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 당시 선착장 여객터미널에는 친지들을 배웅나온 100여명이 운집하고있었다고 전했다. 대부분의 사상자들은 여객터미널 정문 주변에서 있던 행상인과 어린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4일에도 다바오시 국제공항에서 23명이 숨지고 150여명이 부상하는폭발사고가 있었다. 필리핀 정부는 당시 필리핀 남부의 최대 이슬람 반군 단체인 모로이슬람해방전선(MILF)을 폭탄 테러의 주범으로 ...

      연합뉴스 | 2003.04.02 00:00

    • 괴질 홍콩, 거짓말로 아수라장

      괴질 확산으로 공포감이 감돌고 있는 홍콩에서는 만우절을 하루 앞둔 지난달 31일 한 어린이가 퍼뜨린 거짓말로 도시 전체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홍콩 시민들은 이날 홍콩 전역이 괴질 감염지구로 선포될 것이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슈퍼마켓과 편의점으로 몰려들어 비상식량 사재기에 나서느라북새통을 이뤘다. 또 첵랍콕국제공항이 완전 폐쇄됐다는 소문이 나돌면서 국외탈출을 위한 항공권 구입 문의도 폭주했으며 투자자들이 보유 주식을 투매하면서 증시가 ...

      연합뉴스 | 2003.04.02 00:00

    • [이라크戰] 아랍언론, "연합군이 민간인 대량학살" 비난

      ... 알-리야드는 미국이 과거 일본에 원자폭탄을, 베트남에네이팜탄을 사용한 것을 상기시키면서 "미국은 금지된 무기를 사용하는데 가장 잔인한 국가"라고 비난했다. " 일간 알-마디나는 "전쟁은 인도주의적 비극이지만 기술적 실수가 무고한 여자와어린이, 노인들이 희생되는 대량학살을 초래할 때 전쟁은 재앙으로 변한다"고 말했다. 아랍에미리트연합의 알-칼레에즈 신문은 "당신들은 사람들을 죽임으로써 그들을구할 수 없다"고 역설했으며, 알-이티하드는 민간인 보호를 촉구했다. 두바이의 ...

      연합뉴스 | 2003.04.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