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1-140 / 9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외교부, 우크라 의용군 모집에 "무단입국시 1년이하 징역"

      ...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리거나 여권법 19·13·12조에 따라 현재 소지 중인 여권에 대한 반납 명령, 여권 무효화, 새 여권 발급 거부 및 제한 등의 행정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국민들은 현재 우크라이나가 전시임을 엄중히 인식하고 여행금지국인 우크라이나에 허가 없이 입국하지 말 것을 재차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13일 우크라이나 전 지역에 여행경보 ...

      한국경제 | 2022.03.07 11:55 | YONHAP

    • thumbnail
      美 당국자 "북, 주민 인권 도외시…코로나 대유행 이후 더 악화"

      ... 인권유린, 계속된 굶주림과 영양결핍을 겪고 있지만 북한 당국은 주민의 복지를 도외시한다고 비판했다. 버스비 대행은 북한의 인권 상황이 코로나19 대유행 시작 이후 악화했다면서 국경 봉쇄와 북·중 국경 무단 이동 시 즉시 사살 명령, 외부 세계와 통신 제한, 여행 금지, 식량과 다른 물건의 보급 제한 등 북한 당국이 취한 조치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관련해) 필요 수준을 훨씬 넘어서는 공중 보건 조처 부과는 국제기구와 대부분 외교관이 북한 내 활동을 ...

      한국경제 | 2022.03.05 01:13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美, 우크라 여행 다시 금지…"육로 이용 즉시 떠나라"

      "러, 주요 도시 점령…우크라 공항 폐쇄 상태" 미 국무부가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전면 침공을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해 여행 금지 명령을 재차 내리고 자국민의 육로 대피를 촉구했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러시아의 군사 행동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대해 4단계 '여행 금지' 권고를 재발동한다"며 "이는 지난 12일 내려진 권고를 대체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거주하는 미국인들은 육로를 이용하는 것이 안전하다면 ...

      한국경제 | 2022.02.26 01:51 | YONHAP

    • thumbnail
      "예측된 전쟁, 증시 단기 회복"..반등한 韓美증시 [증시긴급진단]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위협을 용인할 수 없다"라면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 특별작전을 명령했습니다. 푸틴은 선언에서 이번 군사행동이 친러 반군 점령시인 돈바스 지역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해왔는데요. ... 규제에 착수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도 대(對)러시아 경제 제재에 동참했는데요. 다만 우리 정부가 독자적으로 여행 금지, 금융 제재 등을 취하지는 않습니다. 미국 등 국제사회가 행동하고 있는 수출 통제 제재에 정부가 보조를 맞추는 ...

      한국경제TV | 2022.02.25 17:16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육로로 탈출 첫 교민 "그저 살아야겠다는 생각뿐"

      ... 대피를 추진 중이다. 64명 가운데 출국 의사를 밝힌 인원은 36명이고, 나머지 28명은 잔류를 희망하고 있다. 이는 크림반도 지역 교민 10명과 주재 공관원 21명을 제외한 숫자다. 우리 정부는 13일자로 우크라이나를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했고, 22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돈바스 지역 진입 명령 이후 잔류 국민에게 출국 또는 리비우나 오데사 등 우크라이나의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하라고 권고했다. 또 16일부터 우크라이나 서부 리비우와 폴란드 ...

      한국경제 | 2022.02.25 09:18 | YONHAP

    • thumbnail
      [일지]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담화 ▲ 1월 23일 = 미국, 우크라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에 철수 명령 및 자국민 러시아 여행 금지령 ▲ 1월 24일 = 미국, 8천500명 유럽 파병 대비 명령 ▲ 1월 26일 = ... 화상회의서 16일을 침공일로 지목" ▲ 2월 12일 = 미국·러시아, 우크라 주재 자국 대사관 일부 직원에게 철수 명령 ▲ 2월 12일 = 미러 62분간 전화통화…바이든 "침공시 단호히 대응" vs 푸틴 "우크라에 대한 무기공급 및 ...

      한국경제 | 2022.02.24 18:47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키예프 교민 "공습 사이렌에 패닉…피란행렬로 도로 막혀"

      ... 차가 엄청나게 막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경까지 가려면 600㎞는 가야 하는데, 일단 처가 식구들을 안전한 쪽으로 대피시켜놓고 우리 가족은 어떻게든 국경을 넘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13일자로 우크라이나를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했고, 22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돈바스 지역 진입 명령 이후 잔류 국민에게 출국 또는 리비우나 오데사 등 우크라이나의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하라고 권고했다. 우크라이나에 아직 체류중인 우리 국민은 선교사 ...

      한국경제 | 2022.02.24 15:50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일촉즉발] 키예프 교민들 "도시 한산…언제든 떠날 준비"

      ... 비상계획을 세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영주권이나 시민권이 없는 한국 교민은 다 철수했다"고 했다. 우크라이나에 머물고 있던 선교사들은 불가리아와 루마니아, 몰도바로 많이 떠났다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는 13일자로 우크라이나를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했고, 22일 러시아군의 돈바스 지역 진입명령 이후 잔류 국민에게 출국 또는 리비우나 오데사 등 우크라이나의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하라고 권고했다. 우크라이나에 아직 체류중인 우리 국민은 선교사 14명, 유학생 ...

      한국경제 | 2022.02.24 10:40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일촉즉발] 미국 따라 우방도 러시아 제재 속속 동참

      ... 이들에 대한 해외 자산도 동결하기로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에 러시아군 진입 명령을 내린 데 따라 미국이 이를 침공으로 규정하고 그동안 공언한 대로 러시아를 향한 첫 제재 조처를 내놓은 것이다. ... 정치인도 제재할 것이라고 트뤼도 총리는 밝혔다. 곧이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도 러시아를 상대로 특정 인사 제재, 여행 금지, 금융 제재 등을 단행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시작일 뿐"이라며 추가 제재를 예고했다. 일본도 ...

      한국경제 | 2022.02.23 12:18 | YONHAP

    • thumbnail
      [일지]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위기

      ... 작년 가을 이후부터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병력을 집중시키고 서방에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금지 등 안보보장을 요구하면서 대치를 벌여 왔다. 최근 돈바스 지역에서 반군과 정부군의 교전이 격화하자 블라디미르 푸틴 ...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담화 ▲ 1월 23일 = 미국, 우크라 주재 대사관 직원 가족에 철수 명령 및 자국민 러시아 여행 금지령 ▲ 1월 24일 = 미국, 8천500명 유럽 파병 대비 명령 ▲ 1월 25일 = ...

      한국경제 | 2022.02.22 09: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