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31-9140 / 9,4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6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6)

    대옥은 어디까지나 보옥의 병이 부처님의 은덕으로 나아간다는 입장이었고, 보채는 그러한 대옥의 의견에 대해 약간 빈정거리는 투로 반박하였다. "부처님은 참 바쁘시겠어. 이 세상 온갖 인간의 문제들을 해결해 주어야 하니 말이야. 여기 중국에 있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섬라 (오늘의 타이)에 사는 사람들, 저 동해 건너편에 사는 사람들, 그외 각국에 흩어져 있는 사람들을 돌보시느라 여기저기 동분서주 하실게 아니냐 말이야. 사람들의 문제가...

    한국경제 | 1996.03.18 00:00

  • [홍루몽] (35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5)

    보옥과 희봉이 회복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집안 사람들은 조씨와 가환을 제외하고는 모두 기뻐해 마지 않았다. 조씨는 중들이 영험을 되살려준 통령보옥으로 인하여 보옥이나 희봉이 혹시 침대 밑의 비밀을 알아낼까 싶어 전전긍긍하였다. 침대 밑의 그 인형들을 조씨가 넣어두었다는 사실이 들통이라도 나면 조씨는 생명이 위태로울 지경에 이를지도 몰랐다. 보옥이 죽어갈 때,조씨가 대부인을 위로해드린다고 한 말이 대부인의 심기를 크게 건드린 적...

    한국경제 | 1996.03.17 00:00

  • [홍루몽] (35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4)

    부스럼투성이 중은 보옥의 구슬을 손바닥에 올려놓고 내려다보며 감개무량한 표정을 지었다. "청경봉 기슭에서 너와 헤어진 것이 바로 어제일 같은데 어느새 세월은 흘러 십삼년이 되었구나. 인간 세상에서는 세월이 이렇게도 빨리 지나가는구나. 먼지와 티끌과 같은 인연에 매여 속절없이 떠내려 가는구나. 하지만 그때는 네가 얼마나 아름다웠던지 모두 부러워하였도다" 이번에는 절름발이 중이 시를 지어 읊었다. 하늘에도 땅에도 매이지 않고 기쁨도 ...

    한국경제 | 1996.03.15 00:00

  • [홍루몽] (35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3)

    머리가 부스럼투성이인 중은 위로 치켜올라간 기다란 눈썹에 큼직한 주먹코를 하고 있었다. 눈썹 밑의 두 눈은 샛별같이 형형한 광채를 발하고 있었다. 몸에 걸친 장삼은 해질 대로 해져 있었고, 짚신은 너덜너덜해져 발가락들이 비어져나와 있었다. 절름발이 중은 진흙탕에 뒹군 사람처럼 얼굴과 온몸이 흙투성이였다. 세수나 목욕같은 것은 아예 할 생각을 하지 않는 모양이었다. 가정은 그 중들의 몰골이 흉측하여 점 꺼리는 태도로 무뚝뚝하게 물었...

    한국경제 | 1996.03.14 00:00

  • [새 비디오] '돈을 갖고 튀어라' ; '나인 먼스' 등

    ... (콜럼비아) = 약혼자와 이별하고 우울하게 약혼자와 이별하고 우울하게 살아가는 마이클에게 형 레기가 발레리라는 여인을 데리고 나타난다. 레기는 모두를 부자로 만들 사업을 마무리해야 한다며 발레리를 부탁하고 마이클은 그녀에게 연정을 느낀다. 제임스 우즈, 로리타 다비도비치 주연. 제이슨 알렉산더 감독. 퍼스트 디그리 (영성) = 야심만만한 강력계� 야심만만한 강력계형사가 자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가진 한여성을 차지하기 위해 살인극을 연출하고 완전범죄를 ...

    한국경제 | 1996.03.14 00:00

  • [홍루몽] (35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2)

    나흘째 되는 날 저녁 무렵,보옥이 희봉보다 먼저 저 세상으로 가려는 듯 숨이 끊어졌다 이어졌다 하였다. 대부인을 비롯한 일가친척들이 보옥의 임종을 지키려는 듯 보옥을 빙 둘러 서 있었다. 모두들 침통한 얼굴로 눈물범벅이 되어 있었다. 특히 대부인과 왕부인은 눈물에 젖을 대로 젖어 온몸이 녹아 내릴 것만 같았다. 습인과 평아, 그외 다른 시녀들도 뒤쪽에 둘러서서 슬피 울었다. "어, 보옥 도련님 눈꺼풀이 움직여요" 누가 외치자 모...

    한국경제 | 1996.03.13 00:00

  • [홍루몽] (35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1)

    왕부인은 보옥과 희봉을 자기 방으로 옮겨놓고 정성스레 간호하였다. 보옥과 희봉은 몸이 불덩이처럼 뜨거운 중에 헛소리를 하고 그러다가 고함을 지르며 하루에도 몇번이고 발광을 하였으므로, 왕부인은 가운에게 부탁하여 시동들로 하여금 두 사람을 교대로 지키도록 하였다. 다른 시녀들은 무서워서 근처에도 잘 오지 못하였다. 대옥과 보채는 매일 와보았으나 훌쩍이며 울다가 돌아가기 일쑤였다. 대부인과 형부인,설부인 들도 왕부인과 더불어 병자 곁을 ...

    한국경제 | 1996.03.12 00:00

  • [홍루몽] (35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9)

    대옥이 왕부인에게로 달려가 보옥에게 일어난 변고를 알리자 왕부인을 비롯하여 왕부인의 방에 있던 사람들이 보옥에게로 달려왔다. 잠시 후 대부인도 그 소식을 듣고 허겁지겁 달려왔다. 보옥은 이제 칼이든 몽둥이든 손에 잡히는 대로 집어들고 휘둘러대고 있었다. 두 눈에서는 이상한 광채가 번득이고 있었다. "아이구, 이게 무슨 날벼락이야. 얘, 보옥아, 보옥아" 왕부인이 보옥을 안타깝게 부르며 제지하려고 애쓰다가 그만 기진하여 주저앉고 말...

    한국경제 | 1996.03.11 00:00

  • [홍루몽] (35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0)

    남자들이 보옥을 잡아 침대에 눕히고 꾹 누르고 있는 동안, 주서의 아내가 희봉이 쥐고 있는 식칼을 빼앗고 억지로 끌어다가 보옥의 방에다 눕히고는 날뛰지 못하도록 손발을 끈으로 묶어놓았다. 희봉의 시녀 평아와 풍아는 새파랗게 질린 얼굴로 희봉 옆에서 엉엉 소리를 내어 울어대었다. 그때 조씨가 달려와 왕부인과 대부인이 대성통곡하고 있는 것을 보고는 자기도 그 자리에 주저앉아 꺼이꺼이 울음을 토하는 척했다. "아이구, 아이구, 우리 보옥...

    한국경제 | 1996.03.11 00:00

  • [홍루몽] (35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8)

    다른 사람들은 조씨에게 자리를 권하며 반갑게 맞이하였으나 희봉만은 조씨를 못본체하며 대옥을 상대로 농담을 계속 늘어놓았다. 조씨는 희봉의 태도로 인하여 일이 들켰나 하고 속으로 뜨끔하였으나, 원래 희봉이 자기를 그런 식으로 대해오던 터라 애써 마음을 추스르며 보옥이 좀 어떤가 하고 짐짓 염려스런 표정을 짓기도 하였다. 그러면서 조씨는 마도파에게 사기를 당하여 아무 효험도 없는 종이 인형들을 그렇게 비싼 값에 산 것이 아닌가 걱정이 되...

    한국경제 | 1996.03.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