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201-9210 / 9,7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아있는 나날(MBC 밤12시20분)

      ... 후손들에 의해 경매에 넘겨진다. 저택의 집사 스티븐스는 새 주인을 맞기위한 준비로 분주하다. 스티븐슨은 20여년전 저택의 하녀장으로 일하다 결혼해 떠난 켄튼이 다시 일을 하고 싶다며 보낸 편지를 받는다. 켄튼은 스티븐스가 한때 연정을 품었던 여인. 주인모시기를 인생의 유일한 가치라 믿었던 스티븐스는 사적 감정을 사치라고 생각하며 그녀를 향한 마음의 문을 열지 않았던 것. 스티븐스는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켄튼을 만나러 떠난다.

      한국경제 | 2000.05.27 00:00

    • [일요영화] (28일) '일요시네마-그것이 인생' 등

      ... 후손들에 의해 경매에 넘겨진다. 저택의 집사 스티븐스는 새 주인을 맞기위한 준비로 분주하다. 스티븐슨은 20여년전 저택의 하녀장으로 일하다 결혼해 떠난 켄튼이 다시 일을 하고 싶다며 보낸 편지를 받는다. 켄튼은 스티븐스가 한때 연정을 품었던 여인. 주인모시기를 인생의 유일한 가치라 믿었던 스티븐스는 사적 감정을 사치라고 생각하며 그녀를 향한 마음의 문을 열지 않았던 것. 스티븐스는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켄튼을 만나러 떠난다.

      한국경제 | 2000.05.27 00:00

    • [불감시대] (71) 제1부 : 1997년 가을 <6> '슬픈 연정'

      글 : 홍상화 진성구는 가운을 걸치고 긴 복도를 지나 욕실로 갔다. 가운을 옷걸이에 걸고 욕실문을 열고 들어서 냉수 샤워로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온몸을 축였다. 그 다음에 텅 빈 사우나실의 문을 열고 들어서 구석에 자리를 잡았다. 그는 숨이 막혀옴을 느꼈다. 사우나탕의 열기가 아니라 또다른 창녀를 찾아야 할지 모른다는 부담감이 그의 가슴을 짓눌러왔기 때문이었다. 5년 전 이혜정이 갑자기 결혼한 후 헤어날 수 없을 것 같던 절망 속에서 ...

      한국경제 | 2000.05.26 00:00

    • 민주, 자민련 공조 놓고 '부부론' 대응논리

      ... 비판했다. 이인제 상임고문도 "민주당은 자민련과의 공조를 중단한적이 없다"며 "선거로 인해 부부싸움을 한 뒤 정상으로 돌아가겠다는 데 그것을 문제삼는 것이 오히려 이상하다"고 반박했다. 이 고문은 이어 "내각제를 하는 외국의 경우도 1당이 과반수가 안되면 연정을 구성했다가 선거때되면 각계약진을 하고 총선후 과반수 의석이 안될 경우 다시 새로운 관계를 맺는 일이 자연스럽게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5.26 00:00

    • [불감시대] (70) 제1부 : 1997년 가을 <6> '슬픈 연정'

      글 : 홍상화 "피곤하지?" 진성구가 어린 창녀를 향해 인사하듯이 입을 열었다. 그의 시선이 티셔츠를 머리 위로 벗고 있는 창녀에게로 갔다. 갈비뼈가 보일 정도로 깡마른 체격,까무잡잡한 피부색,적당한 키,바짝 마른 긴 다리와 긴 목.. 한 가지씩 따져보면 육감적인 육체라고는 결코 말할 수 없었다. 하나 그것 모두가 하나로 합쳐져 온몸으로 욕정을 발산하는 성욕의 화신으로 변신했다. 물론 창녀의 변신은 훈련된 가식이었고,이혜정의 그것은...

      한국경제 | 2000.05.25 00:00

    • 민주국민당, 24일 긴급 최고위원회의 소집

      ... 추진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상당수 최고위원들은 타당과 연대하지 않는 독자노선을 고집했다. 장기표 최고위원과 이기택,신상우,김동주씨 등 부산출신 최고위원들은 "DJP공조가 초읽기에 들어갔는데 원내교섭단체를 만들어 연정하면 여권 2중대라는 소리가 나오지 않겠느냐"며 "연정해봤자 장관자리 한두개 차지할텐데 차기대권 등 더 큰 것을 바라보자"며 연정반대론을 펼쳤다. 이에반해 김윤환 김상현 최고위원 등은 국회의원 당선자가 2명밖에 없는 현실을 감안,캐스팅보트를 ...

      한국경제 | 2000.05.25 00:00

    • [불감시대] (69) 제1부 : 1997년 가을 <6> '슬픈 연정'

      글 : 홍상화 그날 밤 자정이 막 넘은 시간에 만취상태인 진성구는 안마시술소로 들어섰다. 그곳은 지난 수년간 인사불성이 되도록 술에 취해 어느 특별한 여인이 견디지 못할 정도로 그리워질 때 그의 발길이 닿는 곳이었다. 특히나 오늘 낮에 그 여인이 한 말,아이를 갖고 싶다는 말이 그의 뇌리에서 날뛰고 있었으므로 그날 밤 그의 발길은 당연히 그곳을 찾았고,그곳에서 그가 찾은 것은 어느 특별한 여자와 닮은 곳이 있는 창녀의 품속이었다. 그가 ...

      한국경제 | 2000.05.24 00:00

    • [불감시대] (68) 제1부 : 1997년 가을 <6> '슬픈 연정'

      글 : 홍상화 "혜정아,마음에 두고 있는 단원이 누구야? 가능하면 네 말대로 해볼게" 진미숙이 이혜정을 향해 말했다. "김명희야" 이혜정의 말에 진성구가 홱 돌아앉았다. 그리고 이혜정을 무서운 눈으로 내려다보았다. "김명희는 보기 드문 재능을 가진 여자예요. 그런 배우는 찾기 힘들 거예요. 재능은 타고나야 하는데 김명희는 놀라운 재능을 타고났어요. 아마 영화감독이셨던 아버지의 피를 고스란히 이어받은 것 같아요. 거기다가 놀라운...

      한국경제 | 2000.05.23 00:00

    • [불감시대] (67) 제1부 : 1997년 가을 <6> '슬픈 연정'

      글 : 홍상화 의료진과 함께 진성구와 진미숙이 앰뷸런스에 올라타자 앰뷸런스 문이 닫혔다. 사이렌을 울리며 차가 떠나려 하자 진성구는 차 밖에 모여 있는 단원들에게 걱정 말라는 듯 손을 들어 보였다. 단원들 속에 섞여 있는 백인홍의 우람한 체격이 막 떠나는 앰뷸런스의 차장을 통해 보였다. 고개 숙인 김명희를 못 본 체하며 지나치는 백인홍의 모습이 보였다. 그들의 모습을 지켜보며 진성구는 한 가지 질문을 마음속으로 던졌다. 혹시 김명희에...

      한국경제 | 2000.05.22 00:00

    • [불감시대] (66) 제1부 : 1997년 가을 <6> '슬픈 연정'

      글 : 홍상화 진성구는 경위를 간단히 설명하려는 생각을 바꾸었다. 백인홍의 오해가 너무 깊은 듯이 보였다. 김명희에게 직접 해명하게 하는 방법을 택하기로 했다. "백형,여기 잠깐 계십시오.전화 한 통화 하고 곧 오겠습니다." 진성구는 자리에서 일어나 공중전화 박스로 갔다. 김명희에게 직접 와 설명해줄 수 없겠느냐고 이혜정을 통해 부탁할 작정이었다. 버튼을 누르자 전화벨이 울렸다. 한참만에,"동숭동 소극장입니다"라는 직원의 말이 들...

      한국경제 | 2000.05.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