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601-13610 / 13,6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폰서 섹션] (주)예은테크‥토종 통신용 케이블 "세계서 뛴다"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에 위치한 (주)예은테크(대표 황경철 www.yeeuntech.com)는 지속적인 '기술혁신'과 '품질혁신'으로 세계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강소(强小)'기업이다. 지난 1998년 무역회사로 출발한 이 회사는 2002년에 예은테크로 회사명을 변경하고 통신용 케이블 생산에 뛰어들었다. 독자적인 기술로 고품질 통신용 케이블 개발에 성공한 (주)예은테크는 현재 국내 50여 개의 회사와 해외 13개국에 자사 제품을 납품하며 통신용 ...

    한국경제 | 2005.06.27 00:00 | 박태화

  • 동아시아축구선수권, 여자팀 세대교체 시험장

    ...수권에서 뛰었던 멤버들이다. 첫 선발된 박현희(21.대교)까지 포함하면 자그마치 10명. 부상으로 제외됐지만 확실한 플레이메이커 이장미(20.영진전문대)까지 넣는다면 대표팀 '물갈이'라고 불려도 무리는 아닌 셈이다. 이예은(17.강일여고), 전재민(20.여주대), 이진화(19.영진전문대) 등 3명은 대표팀에 처음 선발됐지만 차연희(20.여주대), 박희영(20.영진전문대) 등도 대표팀 경력이 일천하기는 마찬가지. 지난 2003년 미국여자월드컵에 출전한 박은...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여자축구대표팀, 동아시아대회 우승 '스타트'

    ... 맹훈련에 돌입했다. 안종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날부터 다음달 9일까지 파주에서 2차 강화 훈련을 갖는다. 비록 소집 첫날 팀 연습경기 때문에 서울시청 선수 4명(박은선.김미정.박미경.홍경숙)이 참석하지 못했지만 막판 합류한 이예은(강일여고)을 포함, 모두 22명의 태극 낭자들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의 문턱에 파주에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서울시청 선수들은 이날 밤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 안종관 감독은 "1차 훈련 때는 선수들을 점검하는 차원이었다. ...

    연합뉴스 | 2005.06.22 00:00

  • [신설법인 현황] (2005년 6월9일~6월15일) 서울<1>

    ...150·정보통신공사) 도곡동 180의13 카도빌딩 1층 ▷엘벡스시큐어시스템(이은태·100·정보통신공사) 공덕동 253의13 제일빌딩 508호 ▷연화씨앤씨(임형래·205·비계구조물해체공사) 연남동 565의15 지남빌딩 ▷예은시스템(이장수·50·정보통신서비스)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1225호 ▷우린탑(나청운·50·사무용가구) 염창동 283의12 ▷우실(김선향·510·건축공사) 삼선동 5가297 3층 ▷우촌하우징(김유안·300·토공사) 미아3동 197의17 ...

    한국경제 | 2005.06.17 17:30

  • [亞여자청소년축구] 김가영.조소현, 일본 격파 앞장선다

    ... 경기를 거듭할수록 좋아지고 있는데다 매 경기 골 맛을 보고 있는 박지영과 17세 동갑내기 듀오 전가을-권하늘도 베스트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어 조심스레 결승진출이라는 낙관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여자 홍명보' 이예은이 이끄는 수비진도 탄탄해 일본의 강력한 포워드진을 무기력하게 한다는 계획. 그러나 대표팀 선수중 가장 빠른 발을 자랑하고 있는 있는 정원정(충주 에성여고)이 허리부상을 완전히 털어내지 못했고, 지난 태국과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亞여자청소년축구] 한국, 일본과 24일 맞대결

    ... 아시아축구연맹(AFC)여자청소년(U-17)축구선수권대회에서 전승으로 준결승에 진출, 일본과 오는 24일 결승 티켓을 놓고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됐다. 한국은 20일 남해스포츠파크주경기장에서 펼쳐진 A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이예은(강일여고)과 박지영(현대청운고), 유영아(위례정산고)의 릴레이골에 힘입어 태국을 3-2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로써 3연승으로 A조 1위를 확정했고, 태국은 2승1패를 기록했다. B조 조별리그에서는 일본이 막강한 화력을 뿜어내며 ...

    연합뉴스 | 2005.04.20 00:00

  • thumbnail
    [亞여자청소년축구] 이예은, 여자 홍명보

    "홍명보 선수 같은 훌륭한 수비수가 되고 싶어요" 남해에서 열리고 있는 제1회 아시아축구연맹(AFC)여자청소년(U-17)축구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의 철벽수비를 이끌고 있는 이예은(17.강일여고)은 홍명보같은 플레이로 여자 `홍명보'라는 별명을 얻고 있다. 침착한 경기운영과 탁월한 위치선정, 그리고 플레이할 때의 모습 등이 홍명보와 판박이다. 17세 이하 대표팀의 주장이기도 한 이예은은 어려서부터 여자축구계에 주목 받아왔다. 경포여중 1학년 때부터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亞여자청소년축구] 한국, 인도 꺾고 2연승

    ... 골네트를 갈랐다. 이후 답답한 체증이 뚫린 한국은 박지영(울산청운고)의 헤딩슛과 다시 권하늘의 오른발 슛이 골망을 흔들며 전반에만 3-0으로 앞서나갔다. 후반에도 맹공을 펼친 한국은 전가을, 박지영, 조소현(서울현대고), 이예은(강일여고)의 슛이 잇따라 그물을 흔들며 완승했다. 김종건 감독은 "이겨서 기쁘지만 오늘 경기에서 선수들 컨디션이 그다지 좋아 보이지 않았다. 준결승을 대비해 3-5-2시스템을 사용했는데 선수들이 약간 당황했던 것 같다. 다음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U-17 여자청소년축구 亞 초대챔프 도전

    ... 던졌다. 김 감독은 "중국과 준결승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수비벽을 두텁게 하는 3-5-2 전술로 맞설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특히 지난해 U-19 아시아선수권에서 언니들을 따라 국제 경험을 쌓은 수비수 이예은(강릉 강일여고), 김가영(오산정보여고), 미드필더 권하늘(위례정산고)의 발끝에 기대를 걸고 있다. 김가영, 이예은은 또래 여자축구선수로는 큰 편인 170㎝의 좋은 체격에 기본기도 탄탄하다는 평. 공격라인에서는 최혜숙(울산 현대청운고)의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여자축구] 강일여고, 오산정보고 꺾고 우승

    ... 결승에서 연장 전.후반까지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승부차기에서 오산정보고를 4-2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강일여고는 전반 12분 오산정보고의 김가영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2분 뒤 김지영이 만회골을 터트렸고 전반 24분 이예은이 역전골을 넣었다. 그러나 강일여고는 전반 37분 청소년(U-19) 대표 윤영글(오산정보고) 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연장까지 끌려갔다. 이예은은 대회 여고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기자 buff...

    연합뉴스 | 2004.12.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