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751-46760 / 50,1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네테 올림픽] 그리스 육상영웅 교통사고

      올림픽 육상 사상 처음으로 그리스에 금메달을안겨 준 `육상영웅' 콘스탄티누스 케데리스와 여자 육상선수 예카테리나 타노우가 아테네올림픽 개막을 불과 하루 앞두고 교통사고를 당했다. 그리스 올림픽대표팀의 게오르그 가키스 대변인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이들선수가 오토바이 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치료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케데리스와 타노우는 약물검사가 예정돼 있었지만 그리스 선수들의 훈련본부가 있는 아테네 남쪽 글리파다에서 오토바이를 타다 사고를 ...

      연합뉴스 | 2004.08.13 00:00

    • [아테네 올림픽] "윽..더워라"..선수들 더위와 전쟁

      아테네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은 상대편 선수를 이기기 전에 `더위'라는 강적을 꺾어야만 할 것으로 보인다. `여름의 제전'답게 8월 아테네의 온도는 종종 40℃까지 올라가고 일부 해안 지역의 경우 습도까지 높다. 이 때문에 각국 선수단은 더위를 이기기 위한 각종 기발한 아이디어를 속속 내놓고 있다. '더위와의 전쟁'에서 최고 인기 아이디어 상품으로 떠오른 것은 얼음조끼. 경기 시작 30분전에 입으면 체온 상승속도가 20% 정도 내려간다는 실험 ...

      연합뉴스 | 2004.08.13 00:00

    • [아테네 올림픽] 그리스 '육상영웅' 약물 파문

      시드니올림픽 남자 육상 200m에서 우승, 그리스육상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따냈던 `영웅' 코스타디노스 켄테리스(31)가 12일(현지시각) 약물 검사장에 나타나지 않고 잠적했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모습으로 나타나파문이 일고 있다. 켄테리스는 이날 오후 올림픽선수촌에서 시드니올림픽 여자 육상 100m 은메달리스트로 여자친구이자 훈련파트너인 에카테리나 타노우와 함께 약물반응 검사를 받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이들 모두 검사장에 나타나지 않았고 이튿날인 ...

      연합뉴스 | 2004.08.13 00:00

    • [아테네 올림픽] 양궁 여전사 출발 순조..랭킹라운드서 1~3위 휩쓸어

      박성현(전북도청)이 204아테네올림픽 여자양궁 랭킹라운드에서 세계신기록을 쏘는등 한국 여자궁사들이 1~3위를 휩쓸며 최상의 토너먼트 대진을 이끌어냈다. 박성현은 12일(한국시간) 아테네 데킬리아스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양궁 랭킹라운드에서 ... 올랐다. 이성진(전북도청)은 6백75점으로 예선 2위에 올랐고 윤미진은 6백73점으로 3위를 차지,한국 여자대표 전원이 상위권을 독식하면서 적어도 준결승 이전의 맞대결을 피하는 최상의 결과를 이끌어 냈다. 이로써 박성현은 본선 ...

      한국경제 | 2004.08.13 00:00

    • 운동경기 전 성관계, 성적에 '영향'미칠까

      운동선수가 경기를 앞두고 파트너와 성관계를 갖는 것이 경기성적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하계 올림픽을 계기로 전세계 1만7천여 선수들이 그리스 아테네로 몰려든 가운데 경기력과 섹스의 상관관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영국 BBC ... 체육계 전반에서는 경기 전 섹스가 선수의 운동능력을 저하시킨다며 금기시해 온 것이 사실. 1994년 월드컵 당시 독일 감독을 맡았던 베르티 포그츠는 선수들의 경기 전성행위를 전면 금지했으며, 영국의 스프린터 린포드 크리스티도 간밤의 ...

      연합뉴스 | 2004.08.13 00:00

    • "올빼미생활 할까 말까?" `올림픽 폐인' 고민중

      열대야가 이어지는 가운데 올림픽 개막이코 앞에 다가옴에 따라 밤새 올림픽 경기를 시청하며 한국 경기를 응원하려는 `올빼미족'들이 앞으로 2주간 어떻게 지낼지 고민에 빠졌다. 올림픽이 개최되는 그리스 아테네와 한국과의 시차가 7시간이나 돼 현지에서 오후에 열리는 주요 경기를 빠짐없이 지켜보려면 밤을 꼬박 지샐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미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당시 올빼미족 생활을 하다 생활리듬이 깨져 고생해 본 경험이 있는 이른바 `올림픽 ...

      연합뉴스 | 2004.08.12 00:00

    • thumbnail
      [아테네 올림픽] 김동진 왼발슛에 神들이 놀랐다..그리스와 2대2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아쉽게 첫승을 놓쳤다. 올림픽대표팀은 1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카프탄조글리오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테네올림픽 본선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김동진의 선제골과 상대 자책골로 앞서나가며 승리를 눈앞에 뒀으나 후반 막판 타라리디스와 파파도풀로스에게 만회골과 동점골을 잇따라 내줘 2-2로 비겼다. 한국은 승점 1을 챙기는 데 그쳐 남은 2,3차전인 멕시코 말리전에서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

      한국경제 | 2004.08.12 00:00

    • thumbnail
      [올림픽 축구] 한국, 그리스와 아쉬운 무승부

      태극전사들이 '신화의 땅'에서 일궈내려 했던 첫 승의 꿈을 안타깝게 놓쳤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카프탄조글리오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테네올림픽 본선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전반 43분 김동진의 선제골과 후반 19분 상대 자책골로 승리를 눈앞에 뒀으나 후반 막판 타라리디스와 파파도풀로스에게 만회골과 동점골을 잇따라 내줘 2-2로 비겼다. 승점 3을 먼저 챙겨 8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

      연합뉴스 | 2004.08.12 00:00

    • [올림픽 소식] 아테네에 모이는 `귀하신 몸'

      올림픽은 인종과 성별, 빈부의 차를 넘어선 `인류 화합의 제전'이기도 하지만 세계적인 이벤트이니만큼 `특별한 고위층'의 사교장이 되기도 한다. 이번 아테네 올림픽도 예외는 아니어서 14일(한국시각) 개막을 앞두고 각국 정상을 비롯한 왕족, 유명 연예인이 속속 아테네에 도착하고 있다. 아테네 올림픽에는 각국 대통령 29명과 총리 26명 등 세계 정상 66명, 왕족 11명 등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 내외는 카리브해 바베이도스에서 ...

      연합뉴스 | 2004.08.12 00:00

    • [올림픽 축구] 한국.그리스 감독의 말

      ... 아포스톨라키스 그리스 감독= 결과에 만족한다. 물론 아주 좋은 기회도 많았지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에서는 최선을 다해 한국 수비를 뚫으려 노력했다. 그리스 선수들에게는 8월이 적응하기 어려운 시즌이다. 따라서 우리는 올림픽 대표팀의 준비 기간에 리듬을 유지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의 선수들을 선발했다. 조별리그 A조는 대회 전에 말했던 대로 한국과 그리스가 통과할 것 같다. 그중에서도 우리가 1위로 8강에 오를 가능성이 좀더 많다고 생각한다. ...

      연합뉴스 | 2004.08.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