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82741-382750 / 414,3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환율, 급등-반락 거쳐 1,279원 경계 횡보

      ... 진정됐다. 달러화는 차익매물이 출회되며 한때 1,279.80원까지 되밀렸다. 은행권은 달러매수초과(롱) 포지션을 유지하고 있어 포지션정리에도 나서고 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해외악재로 인한 상승분위기는 여전히 살아있으며 증시에서 외국인들의 주식순매도가 나흘내리 이어지면서 하락압력을 저지하고 있다. 일본 증시의 폭락이 달러/엔 환율 상승을 이끌 수 있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으나 아직은 반영정도가 미흡하다. 특별한 달러수급요인은 없으며 역외세력도 잠잠하다. 업체들도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종합지수, '뉴욕폭풍'에 520선 추락…코스닥 70 붕괴

      ...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 불안 등 해외 악재에 20포인트 급락하며 출발했다. 이후 일부종목으로 단기낙폭과대에 따른 저가매수세가 유입되고 기관이 매수폭을 확대하면서 530선을 회복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들어 최대를 기록한 외국인의 대거 매도 공세를 넘기엔 역부족이었다. 이날 종합주가지수는 527.97을 기록, 전날보다 17.08포인트, 3.13% 내렸고, 코스닥지수는 3.75포인트, 5.20% 하락한 68.57을 가리켰다. 외국인이 나흘째 순매도 기조를 이어가며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코스닥 621개종목 '하락사태'…인터넷 통신주도 약세

      ... 하한가 91개를 포함해 621개 종목이 하락했다. 지난 해 9월 18일 이후 가장 많은 종목이 약세를 나타냈다. 개장 내내 뚜렷한 매수주체가 나타나지 않은데다 미 나스닥선물 마저 약세를 보이면서 투자심리가 극도로 위축됐다. 외국인 순매도 규모가 커지면서 개인과 기관의 사자 목소리도 잦아들었다. 13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3.76포인트, 5.20% 떨어진 68.57을 기록하며 심리적 지지선이던 70선을 하향 돌파했다. 67.51을 기록했던 지난 1월 11일 이후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현대 지원은 작년 약속 지킨것" .. 진념 부총리 간담회 내용

      ... 경우 부채를 10조원에서 7조7천억원으로 2조3천억원, 현대건설은 1조3천억원 줄이는 등 웬만큼 자구노력을 했다. 현대건설은 1조5천억원의 자구계획중 계동사옥 매각건만 빼고 나머지는 다 계획대로 실천했다. 현대전자는 미국 등 외국인 투자자들로부터 외자유치 협상이 진행중이다. 반도체만 빼고 나머지 사업은 모두 팔아 반도체 전문기업화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현대투신은 현대가 경영에서 손을 뗀 상태로 정부가 파트너가 돼 미 AIG사와 협상을 벌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일본 등 아시아 금융시장 대혼란] '국내증시는 지금...'

      ... 증시를 엄습했다. 지난주말 미국 나스닥 주가가 5%나 폭락한 데다 ''3월 위기설''에 휩싸인 일본 주가가 12일 3.62% 급락한 충격을 받아 이날 국내 종합주가지수는 3.66% 급락했다. 코스닥지수는 5.53% 폭락했다. 외국인은 거래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모두 ''매도 우위''를 보이며 한국 주식을 팔아치워 불안감을 더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해외에서 부는 이같은 폭풍이 일시적인 것인지,아니면 구조적인 것인지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대 관건은 나스닥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종합지수, 투매심리 진정되며 낙폭 축소

      ... 6월물은 2.70포인트, 3.44% 내린 75.80을 기록했다. 반등은 그러나 나스닥 지수선물이 여전히 약세에 머물러 있는데다 일본 닛케이지수가 12,000을 아래로 뚫으며 흘러내리는 등 해외 요인에 의해 제한받고 있다. 외국인이 485억원을 순매도하며 나흘째 매도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반면 투신이 301억원을 순매수한데 힘입어 기관은 349억원 매수우위를 나타냈다. 개인은 지수가 낙폭을 멈추자 단기바닥권이라고 인식, 매수우위로 돌아서 51억원을 순매수했다.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울산 평창종합건설 1억달러 외자유치 .. 美 코뱅크社로부터

      ... 오전 울산코리아나호텔에서 외자유치관련 설명회를 갖고 미국 GMH그룹의 자회사인 코뱅크(Co Bank)가 미화 1억달러를 외국계 금융기관을 통해 단계별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뱅크는 대신 주식평가를 통해 평창종합건설의 지분 51%를 인수키로 해 울산 최초의 외국인 합작건설회사가 탄생하게 됐다. 미국 워싱턴에 본사를 둔 코뱅크는 국내 유명광고업체인 코래드에 투자한 GMH그룹의 자회사이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외평채 가산금리 축소…시중은행 차입여건도 개선

      외평채 가격이 외국인 투자가의 꾸준한 매입세에 따라 상승, 가산금리가 축소되고 있다. 또 시중은행 차입여건도 개선되고 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재정경제부는 10년물 외평채 가격은 12일 현재 110.96으로 최근 미·일 증시 약세에도 불구,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평채는 99년말 105.39에서 지난 연말 107.97로 상승, 1월말 110.63, 2월말 110.96을 기록했다. 외평채 가산금리도 12일 현재 206bp로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코스닥, 개인 기관 매수하며 낙폭 2.61P로 좁혀

      ... 2.61포인트, 3.61% 하락한 69.72를 가리키고 있다. 개장 직후 한때 67.73까지 밀리기도 했지만 개인과 기관이 순매수로 돌아서면서 69선을 경계로 횡보하고 있다. 개인은 18억원, 기관은 27억원 매수우위를 나타냈다.반면 외국인은 46억원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증시 관계자들은 외국인의 매도세에 대해 실적 불량주를 털어내는 과정으로 풀이했다. 하나로통신 등 선호주 매수세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는 설명도 나왔다. 시가총액 상위 20위 종목 가운데 하나로통신,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코스닥지수, 다음 등 하락반전 69대 머물러

      ... 줄었다. 반면 하락종목은 하한가 43개 포함해 581개 종목으로 다시 늘고 있다. 다음, 한글과컴퓨터 등 상승 반전했던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다시 내림세로 돌아섰다. 새롬기술과 주성엔지니어만이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외국인은 70억원 매도 우위를 보이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그러나 하나로통신, 한통엠닷컴, 한통프리텔 등 대형통신주에 대한 매수세는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외국인의 매도세에 맞서 개인과 기관이 각각 54억원, 16억원 순매수로 맞서고 있다. ...

      한국경제 | 2001.03.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