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321-51330 / 66,6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열음, 카푸스틴 1주기 추모 앨범 발매 기념 리사이틀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우크라이나 출신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니콜라이 카푸스틴(1937∼2020)의 1주기를 맞아 추모 앨범을 내며 공연을 마련했다. 공연기획사 크레디아는 손열음이 다음 달 30일과 10월 1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리사이틀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손열음은 지난달 23일 영국의 클래식 음반사 오닉스를 통해 카푸스틴의 곡을 녹음한 앨범을 발매했다. 이 앨범에는 피아노 소나타와 에튀드(연습곡) 등 15곡이 담겼다. ...

      한국경제 | 2021.08.25 15:14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독립기념일 맞아 사상 최대 군사행진…러시아 겨냥

      "군인 5천명·군용기 100대 등 키예프에 동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으로 인한 양국 간 긴장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24일(현지시간) 옛 소련에서 독립을 선포한 날을 기리는 '독립기념일' 30주년을 맞아 대규모 군사 행진을 펼쳤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수도 키예프 중심가 흐레샤틱에서 펼쳐진 군사 퍼레이드에는 5천 명의 군인과 400대의 각종 군사 장비, 100대의 군용기가 동원됐다. 이 같은 페레이드 규모는 지난 ...

      한국경제 | 2021.08.24 19:42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외무부 "'카불서 우크라 항공기 납치' 보도 사실 아냐"

      ...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앞서 예브게니 예닌 우크라이나 외무차관은 이날 자국 현지 언론에 무장한 괴한들이 카불에서 우크라이나 항공기를 납치해 이란으로 끌고 갔다고 전했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니콜렌코 대변인은 "카불이나 다른 곳에서 납치된 ... 일부 언론이 보도하는 (우크라이나) 항공기 납치 소식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발표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우크라이나인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파견한 모든 (우크라) 항공기는 무사히 돌아왔다"면서 "현재까지 3편의 항공편으로 256명을 ...

      한국경제 | 2021.08.24 18:31 | YONHAP

    • thumbnail
      러 외무, 헝가리·오스트리아·이탈리아 순방…"국제현안 논의"

      ... 보였다. 양국 장관은 또 옛 소련이 건설한 헝가리 유일의 '팍스' 원전 원자로 추가 건설, 러시아 천연가스의 헝가리 공급 확대 등도 협의한다. 헝가리가 가입하고 있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및 유럽연합(EU)과 러시아 관계, 우크라이나 분쟁 등 국제 현안에도 견해를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밖에 해외 주재 헝가리 대사들을 상대로 국제 현안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을 주제로 연설도 할 예정이다. 두 나라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2019년 ...

      한국경제 | 2021.08.24 17:36 | YONHAP

    • thumbnail
      "평범한 삶 원해"…`키 234㎝` 美 최장신 남성 사망

      키 234cm의 미국 최장신 남성이 심장병으로 짧은 생을 마감했다. 24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태생인 이고르 보브코빈스키(38)는 지난 20일 미네소타주의 한 병원에서 심장병으로 눈을 감았다. 태어날 때부터 뇌하수체거인증에 시달린 그는 어린시절 이후 계속 무릎 관절염으로 고통받았는데 최근 걷는 것도 힘들 정도로 상태가 악화했으며 당뇨병까지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뇌하수체거인증은 성장 호르몬이 과다 분비돼 신체 부위가 비정상적으로 ...

      한국경제TV | 2021.08.24 15:21

    • thumbnail
      일반인처럼 살고 싶었던, 234㎝ 미국 최장신 남성 38살로 사망

      27살 때 기네스북 올라 태어날 때부터 뇌하수체 거인증 시달려 무릎 관절염으로 평생 고생 키 234cm의 미국 최장신 남성이 심장병으로 38살에 생을 마감했다. 24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태생인 이고르 보브코빈스키(38)는 지난 20일 미네소타주의 한 병원에서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심장병으로 눈을 감았다. 태어날 때부터 뇌하수체거인증에 시달린 그는 어린시절 이후 계속 무릎 관절염으로 고통받았는데 최근 걷는 것도 힘들 ...

      한국경제 | 2021.08.24 15:04 | YONHAP

    • thumbnail
      도쿄올림픽 중계 사고, MBC 보도본부장 사퇴·스포츠국장 교체

      ... 과거 올림픽 사례에 대한 교육 부족, △ 국제 대형 이벤트 중계방송에 대한 가이드라인과 검수 시스템이 미비, △ 중계방송 제작 준비 일정을 제대로 수립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MBC는 앞서 진행된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할 때 소개 사진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사용한 것이다. 나아가 아이티 선수단 입장 때는 폭동 사진을 첨부한 뒤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고 소개했다.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은 이달 초 ...

      한국경제 | 2021.08.24 09:11 | 김소연

    • thumbnail
      우크라, '러 병합' 크림 반환위한 국제회의 '크림 플랫폼' 개최(종합2보)

      "46개 국가·국제기구 대표 참석"…젤렌스키, 크림반환 국제 지원 호소 미셸 EU 의장 "우크라 홀로 남지 않을 것"…러, 강력 비난·대응 경고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이 러-서방 갈등의 주요 요인이 되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23일(현지시간) 크림 반환을 위한 국제적 지지 확보를 목적으로 정상급 국제회의인 '크림 플랫폼'을 키예프에서 개최했다. AP·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가 옛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독립기념일(8월 24일) ...

      한국경제 | 2021.08.24 00:27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러 병합' 크림 반환위한 국제회의 '크림 플랫폼' 개최(종합)

      "46개 국가·국제기구 대표 참석"…젤렌스키, 크림반환 국제 지원 호소 미셸 EU 의장 "우크라 홀로 남지 않을 것"…러, 강력 비난·대응 경고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이 러-서방 갈등의 주요 요인이 되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23일(현지시간) 크림 반환을 위한 국제적 지지 확보를 목적으로 정상급 국제회의인 '크림 플랫폼'을 키예프에서 개최했다. AP·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가 옛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독립기념일(8월 24일) ...

      한국경제 | 2021.08.23 23:25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러 병합' 크림 반환위한 국제회의 '크림 플랫폼' 개최

      "44개 국가 및 국제기구 대표 참석"…러, 강력 비난·대응 경고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우크라이나와 심각한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23일(현지시간) 크림 반환을 위한 국제적 지지 확보를 목적으로 국제회의인 ... 회의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참석을 요청했으나, 미국은 피트 부티지지 교통 장관을 대신 보냈다. 크림 문제에서 우크라이나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온 독일도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회의 전날인 22일 키예프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 ...

      한국경제 | 2021.08.23 18: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