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281-61290 / 64,1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제는 런던이다] ④ 한국 스포츠, 변해야 산다

    ... 중화민족의 화려한 부활을 세계 만방에 알렸다. '슈퍼파워' 미국은 육상 스프린트 등에서 뜻밖의 부진을 보이는 등 메달순위에서 2위로 내려앉아 자존심이 구겨졌지만 3위 러시아, 독일, 영국, 호주, 한국, 일본, 일본, 이탈리아, 우크라이나까지 상위 10강은 대다수 선진국들이 자리를 점령했다. 한반도를 반토막낸 땅덩어리에 인구 4천800만명에 불과한 한국이 G7과 사실상 어깨를 나란히 한 셈이다. 국민의 자긍심을 드높인 한국 스포츠지만 속내를 들여다 보면 초라하기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올림픽] 우크라이나 역도 선수, 도핑 적발

    특별취재단 = 2008 베이징올림픽 역도 경기에 출전했던 우크라이나의 이고르 라조로노프(36)가 금지 약물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4일 밝혔다. 이번 대회 남자 105kg급 경기에서 6위를 차지했던 라조로노프는 도핑테스트 결과 스테로이드의 일종인 난드롤론이 검출돼 자격 상실과 함께 실격처리됐다. 라조로노프는 이에 따라 베이징올림픽 역도에서 유일하게 도핑에 적발된 선수가 됐다. IOC는 국제역도연맹(IWF)에 ...

    연합뉴스 | 2008.08.24 00:00

  • thumbnail
    [한상춘 칼럼] 우크라이나 뜬다

    ... 때문이다. 그런 만큼 앞으로 이들 3인방을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투자처는 어디가 될 것인가가 올 여름휴가를 끝낸 투자자들의 최대 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다. 주목해야 할 것은 슈퍼 리치들은 이들 3인방의 대안투자 후보국으로 최근 들어 우크라이나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는 점이다. 우크라이나 입장에서 올해는 역사적으로 매우 뜻깊은 한 해다. 지난 15년 동안 공들여온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이 성사됐기 때문이다. 지리적으로 러시아 서부 흑해 연안에 위치하면서 서쪽으로 ...

    한국경제 | 2008.08.24 00:00 | 한상춘

  • [베이징 2008] 아시아의 반란! … 10위권내 한ㆍ중ㆍ일 3개국 진입

    ... 100m에서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2연패를 달성하기도 했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야구 종주국인 미국을 꺾은 데 이어 세계 최강 쿠바까지 무너뜨리면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종합 10위권 내에 5개국(러시아 영국 독일 이탈리아 우크라이나)이 포함된 유럽에 이어 아시아 3개국(중국 한국 일본)이 진입하며 아시아권이 스포츠 강국으로 떠오른 것이다. 중국에 이어 국가별 메달 순위 2위인 미국은 수영에서 12개,육상에서 5개의 금메달을 땄을 뿐 나머지 종목에서는 이렇다할 ...

    한국경제 | 2008.08.24 00:00 | 한은구

  • 러, "그루지야 1년 전부터 전쟁 준비"

    ...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바투 쿠텔리아 그루지야 국방차관은 "원조 제공은 국제조약과 관행에 따른 것으로 미국 등 나토 군함이 그루지야 영해로 들어오는 것이 결코 러시아에 위험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야의 나토 가입, 미국의 동유럽 미사일방어(MD) 계획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러시아와 나토는 이번 그루지야 전쟁과 이후 철군 문제 등으로 군사 협력을 중단하는 등 최악의 관계를 맞고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

    연합뉴스 | 2008.08.24 00:00

  • [올림픽 결산] ④ 박태환.장미란, 이젠 지구촌 스타

    ... 장미란이 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 여자 선수로 거듭났다. 그는 16일 베이징항공항천대학 체육관에서 펼쳐진 여자 역도 최중량급(+75㎏) 경기에서 인상 140㎏에 용상 186㎏으로 합계 326㎏을 들어올려 277㎏의 올하 코로브카(우크라이나)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장미란은 경기를 마친 뒤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기도했다. 그는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다 해도 하늘이 주는 메달이다. 이것이 내게 주어져서 벅차고 기쁘다"고 감격에 젖었다. 어렸을 때만 ...

    연합뉴스 | 2008.08.24 00:00

  • '득점기계' 셉첸코, 2년 만에 AC밀란으로 복귀

    우크라이나 출신의 '득점기계' 안드리 셉첸코(32.첼시)가 결국 잉글랜드 무대 적응에 실패하고 2년 만에 친정팀 AC밀란(이탈리아)으로 돌아간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첼시는 24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셉첸코가 AC밀란으로 돌아가는 것에 동의를 했다"고 밝혔다. 셉첸코도 이탈리아 안사(ANSA)통신과 인터뷰에서 "복잡한 과정이 있었지만 지금은 모든 것이 해결됐다. 정말 행복하다"고 이적이 성사됐음을 확인했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8.08.24 00:00

  • 이번주 정치권은 '외유모드'

    ... 한나라당 이종혁 윤두환 김정훈 박상은 의원 등은 24~29일 뉴욕 세계무역협회에서 열리는 한·미 FTA촉구 결의대회에 참석, 미국 의원들과 협력관계를 다진다. 앞서 문희상 국회부의장은 이석현 이범관 의원 등과 지난 23일 러시아 우크라이나 스페인으로 출국해 현지 엑스포조직위원장 등과 만나고,이윤성 국회부의장도 최욱철 의원 등과 함께 오는 30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3개국을 방문한다. 한편 한나라당은 28∼29일 충남 천안에서 의원연찬회를 열고,민주당도 ...

    한국경제 | 2008.08.24 00:00 | 이준혁

  • thumbnail
    그루지야서 철수한 '모스크바호'

    러시아의 미사일 순양함인 모스크바호가 23일 우크라이나의 세바스토폴 항구에 들어오자 친러시아계 시민들이 깃발을 흔들며 환영하고 있다. 모스크바호는 그루지야에서 군사작전을 마치고 러시아 흑해함대 기지가 있는 세바스토폴 항구로 귀환했다. /세바스토폴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8.24 00:00 | 서기열

  • thumbnail
    [Global Issue] 그루지야, 꺼지지 않는 분쟁 '불씨'…美·러 新냉전 재연?

    ... 무시하고 수도 인근까지 진격하며 강공을 퍼붓자 러시아의 진짜 침공 목적은 눈엣가시인 그루지야의 친미정권을 몰아내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제기됐다. 실제 옛 소련권 국가들의 친미·친서방화는 그동안 러시아를 자극해왔다. 특히 그루지야와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NATO 가입을 추진해왔다. 서방 측이 지난 2월 세르비아로부터 코소보 독립을 인정한 것이 그루지야 사태의 주요 원인이라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러시아가 독립을 주장하는 남오세티야를 위해 군사작전을 ...

    한국경제 | 2008.08.23 17:14 | 서기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