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3731-63740 / 65,6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부, "우크라이나 국민 결정 존중" 논평

    정부는 30일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와 관련,외교통상부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 "민주적이고 평화적으로 치러진 것을 높이 평가하며 우크라이나 국민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논평에서 "이번 대선이 우크라이나의 민주주의와 국가 발전에 기여하게될 것으로 믿는다"며 "한국과 우크라이나 양국간 교류와 협력의 지속적인 발전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kjihn@yna.co.kr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우크라이나 각료회의 개최 무산

    우크라이나 정부는 29일 대선 재투표에서 승리한 야당 후보 빅토르 유시첸코의 지지자들이 정부 청사 외곽에 모여 야누코비치 총리의입장을 저지함에 따라 이날 열기로 예정된 각료회의를 연기했다.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는 정부 청사 앞에 모인 기자들에게 "오늘 이 건물에서각료회의 개최는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수백명의 유시첸코 지지자들은 이날 오전 정부 청사 앞에 모여 오렌지 깃발을휘두르며 각료회의 저지에 나섰으며 70여명의 지지자들은 정부 청사 ...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우크라 국방 "이라크 주둔군 내년말 철수 완료"

    우크라이나는 내년 말까지 1천650명에 달하는 이라크 주둔 병력을 완전 철수시킬 것이라고 알렉산드르 쿠즈무크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이 29일 밝혔다. 쿠즈무크 국방장관은 "2005년 4월까지 이라크 파견병력을 여단에서 대대 규모로축소할 것이며 내년 연말까지는 철수를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쿠즈무크 장관은 앞서 철수 비용을 감당하지 못해 이라크 주둔 병력을 4~5개월동안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유시첸코, 티모셴코 총리지명 지지

    우크라이나 대통령 당선자 빅토르 유시첸코는 29일 자신을 승리로 이끈 `오렌지 혁명'을 주도한 여성 정치인 율리아 티모셴코의 총리 지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유시첸코는 기자들에게 티모셴코가 총리로 지명될 경우 그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히고 "나와 의회내 `우리 우크라이나' 당원들 사이에 티모셴코를 총리 후보로 지지하기 위해 노력을 결집하자는 합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유시첸코는 그러나 이것이 티모셴코가 의회에 제출할 총리 후보 1호라는 뜻은 아니며 ...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야누코비치, 총리직 고수 표명

    우크라이나 대선 재투표에서 패했으나 기술적으로 아직 총리에 머물고 있는 빅토르 야누코비치 여당 후보는 29일 현재 직무 수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결코 총리직을 사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야누코비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재 우리가 해야할 중요한 일은 모든 수단을강구해 선거관리위원회와 대법원에서 우리의 선택을 확정짓는 것"이라며 선거 무효소송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그는 "결코 사임할 의사가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신념"이라면서 ...

    연합뉴스 | 2004.12.30 00:00

  • [우크라이나 대선] 야누코비치 "재선거결과 불복"

    우크라이나 대선 재투표 결과 야당 후보인 빅토르유시첸코의 승리가 확정된 가운데 여당 후보인 빅토르 야누코비치는 이번 투표 결과에 대해 불복, 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야누코비치는 "헌법과 인권이 유린된 만큼 나는 결코 패배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법원이 이번 투표결과를 재검토해 결과를 취소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의 정치적 위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전체 유효투표의 99.76%가 ...

    연합뉴스 | 2004.12.28 00:00

  • 우크라이나 대선 결과 환영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은 27일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 재투표를 "우크라이나 민주주의를 위한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평가하며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그 결과를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파월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국민은 ... 파월장관은 "우리 모두가 원한 것은 전면적이고,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였으며그것이 어제 나타난 것 같다"면서 "우크라이나인들은 스스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인 선거에서 미국은 민주적인 과정을 지지했으며 특정한 후보를 지지하지는 ...

    연합뉴스 | 2004.12.28 00:00

  • 우크라이나 또다시 시위 재연되나

    우크라이나 대선에 나섰던 빅토르 야누코비치 후보가 27일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발언을 함으로써 우크라이나 정국에 또한번 혼란이 재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야누코비치는 지난 26일 대선 직후 공개된 출구조사에서 진 것으로 나타나자 "강력한 야당 지도자로 남겠다"고 밝혔지만 하루만에 이를 뒤집고 나선 것이다. 야누코비치는 야당 후보인 빅토르 유시첸코측이 대규모 부정을 저질렀으며 대법원에 선거 무효 소송을 내겠다고 밝히는 등 유시첸코가 ...

    연합뉴스 | 2004.12.28 00:00

  • 우크라 여당 지지 교통장관 숨진 채 발견

    우크라이나 여당 대선 후보인 빅토르 야누코비치 총리 지지자인 호르히 키르파(58) 교통장관이 27일 숨진 채 발견됐다. 에두아르드 자뉴크 교통부 대변인은 "키르파 장관은 수도 키예프 외곽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면서 "사법 당국이 키르파 장관 사망을 들러싼 의혹들을 수사할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키르파 장관이 자살했을 가능성을 암시하고 있으나, 관영 언론 메체들은 키르파 시신 옆에서 권총이 발견됐다고 보도했을 뿐 자살 가능성은 언급하지 ...

    연합뉴스 | 2004.12.28 00:00

  • 우크라 재선 결과 불복..혼란 재연 우려

    우크라이나 야당 대선 후보 빅토르 유시첸코(50)의 대통령 당선이 확정된 가운데 여당 후보인 빅토르 야누코비치 총리가 선거결과 불복을 선언, 정치 혼란 재연이 우려된다. 또 야누코비치 총리 당선을 위해 힘썼던 헤오르히 키르파(58) 교통장관이 이날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는 등 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야누코비치 총리는 27일 대선 패배가 사실상 확정된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는 이번 선거에서 헌법과 인권이 침해됐기 때문에 패배를 인정할 ...

    연합뉴스 | 2004.1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