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6411-66420 / 68,4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양궁 남녀단체, 세계랭킹 1위 유지

      한국 남녀양궁이 국제양궁연맹(FITA)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FITA가 7일(한국시간) 발표한 6월 남자 단체전 세계랭킹에 따르면 한국은 총점 309점으로 호주(260점)와 우크라이나(242점)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세계 최강의 실력을 뽐냈다. 한국 남자양궁은 지난해 아테네올림픽 단체전 금메달과 지난달 코리아국제양궁에서 단체전 준우승으로 많은 점수를 확보해 1위를 달렸고 코리아양궁대회 우승팀인 일본은 210점으로 지난달 10위에서 7위로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thumbnail
      3대 걸작 오페라 향연.. 루마니아 국립오페라단 첫 내한공연

      ... 나온다. 특히 니키 콘스탄틴은 내한 공연에 올려질 세 개의 오페라를 50회 이상이나 공연한 루마니아 국립오페라단의 간판 스타로 마리아 칼라스 국제성악 콩쿠르 등 여러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했다. 오페라와 함께 이날 공연에서는 우크라이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교향악 연주(5회)와 오스트리아 국립음대 출신의 한국인 솔리스트 수잔나 신의 독창회(6회) 등도 열릴 예정이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김수범 아리랑 오페라단 단장은 "한국에도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처럼 모든 사람이 ...

      한국경제 | 2005.06.07 00:00 | 김재창

    • 세계 각국, 한국 과학기술에 `KISS' 공세

      ... `애정'(?)을 갖고 있는 지 협력프로그램 명칭을 통해 아주 솔직하게 표현한 셈이다. 이스라엘처럼 세계 각국들도 우리나라와 과학기술 협력을 위해 앞다퉈 `키스' 신청을 해오고 있다. 7일 과학기술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이달중 우크라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 폴란드 등과 잇따라 과학기술 공동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5월 이스라엘, 체코와는 이미 과학기술 공동위원회를 열어 다각적인 협력 프로그램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 김 국장은 "동남아와 남미 등 개도국들이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라 트라비아타' '카르멘' '토스카' 릴레이 공연

      ... 공연으로 기획했다. '잘츠부르크 오페라 페스티벌'이라는 제목이 쌩뚱맞지만 김 단장은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같은 음악축제가 되기 바라는 마음에서 이렇게 제목을 붙였다"고 말했다. 관현악은 로스티슬라프 알리스카 지휘의 우크라이나 심포니 오케스트라. 공연기간 우크라이나 심포니의 단독공연과 소프라노 수잔나 신의 아리아 독창회도 열린다. 공연일정은 14-15,19,26-27일 '라 트라비아타', 16-17,25,28-30일 '카르멘', 18, 22-24일 '토스카',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한국검찰 대단하네요"..일본검사 사법개혁.첨단수사 '연수중'

      ... 검찰과의 교류를 잇따라 요청하고 있다. 올해 초 태국은 42명의 검사로 구성된 검찰단을 한국으로 보내 수사시스템을 배워갔다. 중국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등의 검사들은 지난해 한국에서 연수과정을 받고 돌아갔다. 오는 9월엔 스비야토슬라프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이 방한,반부패 수사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근 들어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들도 한국 검찰과의 교류를 희망한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오고 있다. 대검찰청 곽규택 검찰연구관은 "최근 외국 검사들의 방한 러시는 한국 검찰의 ...

      한국경제 | 2005.06.06 00:00 | 김철수

    • [월드컵예선] 우크라이나, 5연승으로 선두질주

      우크라이나가 2006독일월드컵 유럽예선에서 5연승을 내달리며 사상 첫 월드컵 본선진출의 꿈을 향해 성큼 다가섰다. 우크라이나는 5일(한국시간) 키에프에서 열린 카자흐스탄과의 유럽예선 2조 홈 경기에서 간판 골잡이 안드리 셰브첸코의 선제골과 상대 자책골을 묶어 2-0으로 승리했다. 지난해 10월 그루지야전을 시작으로 월드컵 예선 5연승을 달린 우크라이나는 유럽 51개국 가운데 가장 먼저 승점 20(6승2무) 고지를 밟아 독일행 가능성을 높였다. ...

      연합뉴스 | 2005.06.05 00:00

    • 영국.스위스 판.검사 유럽 최고 연봉

      ... 잉글랜드/웨일스는 최저 4.5배에서 최고 7.4배였고 스코틀랜드는 6.0-6.8배였다. 국민소득이 세계 최고 수준인 스위스는 1-4배에 그쳤다. 최고치만을 기준으로 하면 포르투갈이 직장인 평균 연봉과 9.7배나 차이가 났으며 우크라이나와 체코, 아르메니아 등도 7배 이상이었다. 검사 초임(소국인 리히텐슈타인은 제외)은 네덜란드가 7만9천 유로가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이 스위스의 6만3천 유로, 노르웨이 5만8천유로,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이 각각 4만2천 유로인 ...

      연합뉴스 | 2005.06.05 00:00

    • 소로스 "푸틴, 우크라 시위대에 발포 권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해 우크라이나 시민혁명(오렌지 혁명) 당시 시위대에 발포할 것을 레오니드 쿠츠마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권고했다고 미국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가 3일 주장했다. 그루지야 등 옛 소련 공화국을 순방 중인 소로스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우크라 대선 1차 투표 후 키예프로 몰려든 항의 시위대를 내무군을 동원해 무력 진압할 것을 쿠츠마 대통령에 권유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소로스는 ...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한.우즈베크축구] 본프레레호, 기사회생 무승부

      ... 수비수에 맞고 포물선을 그려 골문에 빨려드는 듯 했으나 장신 골키퍼 사포노프가 몸을 뒤로 날리며 쳐냈다. 찬스를 놓친 한국은 역습에 위기를 맞았고 오른쪽 수비라인이 단번에 무너지며 뼈아픈 선제골을 얻어맞았다. 후반 18분 우크라이나 득점왕 출신의 샤츠키흐는 오른쪽 수비수 박동혁에 앞서 문전으로 파고 들어가 이운재와 맞섰고 절묘한 오른발 로빙슛으로 이운재의 키를 넘겨 네트를 흔들었다. 0-1로 뒤진 한국은 조급증이 더욱 흔들렸고 선수들이 사인 미스로 짜증을 내기 ...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축구 천재' 박주영 한국 살렸다 ‥ 월드컵예선, 우즈벡戰 동점골

      ...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한국은 대공세를 폈다. 후반 10분 박주영과 차두리의 2 대 1 패스를 받아 박주영이 문전 논스톱 슛으로 네트를 갈랐으나 선심은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고 있었다. 한국이 찬스를 놓치자 후반 18분 우크라이나는 득점왕 출신의 샤츠키흐가 한국 문전으로 파고 들어가 절묘한 오른발 로빙슛으로 네트를 흔들었다. 경기가 0-1 패배로 끝나려는 순간 후반 45분 정경호의 왼쪽 돌파와 슈팅이 포스트를 맞고 나오자 박주영이 문전 정면에서 전광석화 ...

      한국경제 | 2005.06.04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