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301-40310 / 48,6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빛고을서 세계에 빛 발했다'

      ... 사투, 그리고 승부차기의 극적인 승리" 태극전사들이 22일 `무적함대' 스페인을 승부차기로 꺾고 4강에 오르자 한국축구의 신화를 창조한 광주시는 환희와 감격, 열광의 도가니에 빠져 들었다. 광주시민들은 한국팀의 극적인 승리가 확정된 ... 응원전에 나선 인원을 광주지역 30만명, 전남지역은 16개 시.군 20여곳 10만여명으로 집계했다. 경찰은 광주 월드컵경기장과 시내 주요 도로에 37개 중대 4천여명의 경찰병력을 배치, 안전사고와 교통소통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으나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NYT, 영웅 히딩크 소개

      미국의 뉴욕 타임스는 월드컵 축구 8강에 진출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령탑인 거스 히딩크가 한국 사회에서 얼마 만큼 영웅으로인식되고 있는가를 21일자에서 상세히 소개했다. 이 신문은 네덜란드인인 히딩크에 대해 시민권을 주는 것은 ... 우상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그의 출현으로 과거 국가팀을 구성할 때의 고질적인 문제가 해소됐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한 축구 팬은 "히딩크는 우리에게 학연, 지연, 혈연 등 배경이 중요한것이 아니라 능력과 실적이 중요하다는 것을 일깨워 준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독일 8강 이끈 프링스와 칸의 '신의 손'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16강전에서 독일이 미국을 1-0으로 힘겹게 꺾는 데는 수비수 토르스텐 프링스와 골키퍼 올리버 칸의 '신의손'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 독일의 1골차 리드가 이어지던 후반 5분. 오른쪽 코너킥을 얻은 미국은 클로디오 레이나가 킥을 했고 골지역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에디 포프가 공을 머리에 맞춰 뒤쪽으로 흘려주었다. 순간 독일 수비수는 보이지 않았고 미국의 그레그 버홀터가 뛰어들며 왼발를 뻗어 발리 슛했다. 칸의 손에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NYT, 축구심판은 가장 외로운 사람

      미국의 뉴욕 타임스는 21일자에서 이례적으로미국팀이 관련된 것이 아닌 월드컵 관련 기사를 1면 기사로 다루면서 축구경기의 심판은 이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사람 중의 하나라고 평했다. 이 신문은 이날 한국과 싸웠던 포르투갈과 이탈리아측이 ... 심판 산체즈와 이탈리아전 때의 에콰도르인 심판 모레노에게 가해지고 있는 심리적 부담감을 소개했다. 뉴욕 타임스는 축구경기의 심판들이 넓은 경기장을 항상 선수들과 함께 질주하면서 틈나는대로 반칙을 저지를 가능성이 있는 22명의 선수들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스코틀랜드리그, 안정환 영입 시동

      스코틀랜드 프로축구리그 클럽들이 안정환 영입에팔을 걷고 나섰다. 해외축구 전문사이트 사커리지(www.soccerage.com)는 22일 스코틀랜드 에이전트톰 갤러헌이 안정환의 에이전트로부터 전화를 받고 뛰기 시작했으며 셀틱... 전했다. 셀틱은 스웨덴의 간판 스트라이커 헨리크 라르손이 소속된 명문 클럽이다. 갤러헌 에이전트는 "안정환은 월드컵에서의 활약으로 볼 때 대회가 끝나면 어디든지 원하는 클럽에 갈 수 있을 것 같다"며 "하지만 그는 영국 축구에 관심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네티즌 4강 진출에 감격 메시지

      "한국축구가 기적을 만들었다" 22일 한국이 `무적함대' 스페인을 누르고 상상하지도 않았던 월드컵 4강에 진출하자 인터넷 공간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과 함께 환희에 찬 메시지가 터져 나왔다. 이날 각 사이트의 월드컵 전용 게시판에는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스페인을 꺾는 순간 네티즌들의 자축과 흥분의 글이 수백건씩 올라와 4강 진출의 감격을 나누며 축제 분위기에 젖어 들었다. 다음의 게시판에 ID가 `4강신화'라는 네티즌은 "꿈만 같아 뭐라고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브라질, 남미 자존심 지킨다

      브라질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남미의 자존심 지키기에 나섰다. 남미의 5개 출전국중 유일하게 16강전을 통과한 브라질은 지난 21일 벌어진 유럽 축구의 상징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도 승리, 남미 축구의 저력이 사라지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대회들어 자신들의 8강전 이전까지 4승2무5패로 근소한 열세였던 남미의 대유럽 상대 전적도 5승2무5패로 균형을 이루게 했다. 내용면에서나 기록면에서 아르헨티나의 탈락으로 충격에 빠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4강 축하' 밤새 축배

      누구나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4강 진출로 서울시내 곳곳에서 축배의 소리가 울려퍼졌다. 특히 `4강 신화'를 이룬 22일은 토요일이어서 시민들은 출근부담없이 호프집과 술집에 몰려들어 승리를 자축했다. 호프집과 술집들은 집에서 길거리에서 응원을 마치고 몰려온 손님들로 매상이 평소 보다 2∼3배 이상 늘면서 즐거운 비명에 환호성을 질렀다. 젊은이들이 주로 찾는 종로에는 이날 자정께 온통 붉은 악마 티셔츠를 입은 응원단들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한국-스페인전 전문가 관전평

      "정신력과 투지의 승리였다." 2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스페인과의 8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한국이 승리한 장면을 지켜본 전문가들은 한결 같이 `정신력'과 `투지'를 4강 진출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전문가들은 한국이 월드컵 첫승, 첫 16강, 첫 8강에 이어 첫 4강 진출의 신화를 엮어낸 감격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계속해서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있는 후배들에게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다음은 전문가들의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KOWOC, 한국 4강전 티켓 추가 판매 계획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한국조직위원회(KOWOC)는 오는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질 한국과 독일의 4강전 티켓의 해외 반환분을 추가 판매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조직위는 해외에서 반환되는 입장권의 수량이 확정되면 종전처럼 인터넷 판매사이트(http://ticket.2002worldcupkorea.org)와 전화(1588-0000)를 통해 판매할 예정이고 조직위 홈페이지와 판매 사이트 안내문에 판매수량을 게재하기로 했다. 또 조직위는 ...

      연합뉴스 | 2002.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