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311-40320 / 48,6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외신들 "판도 바꿀 축구역사 새로 썼다"

      "믿을 수 없는 한국의 월드컵 모험이 계속되고 있다", "아시아와 제3대륙의 축구 역사를 창조하고 있다.", "붉은 자긍심이 한없이 폭발했다." 한국축구대표팀이 22일 빛고을 광주에서 120분 사투와 승부차기 끝에 스페인을 꺾고 2002한일월드컵축구 4강대열에 합류하자 AP, AFP 등 주요 외신과 CNN, BBC, ESPN 등 각국의 방송들은 일제히 한국의 4강 신화 창조를 긴급 타전하는 동시에 유럽,남미로 양분돼 온 월드컵의 판도를 뒤흔드는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한국 4강, 사상 최대 이변

      한국이 `무적함대' 스페인을 꺾고 4강에 오른 것은 월드컵 사상 가장 위대한 이변이다. 1930년 우루과이대회 이래 72년의 월드컵축구 역사에서 크고 작은 파란이 잇따랐지만, 첫 승과 16강을 목표로 나선 약체가 우승후보들을 ... 5경기 정도가 이변으로 기억되고 있다. `불굴의 사자' 카메룬이 전 대회 우승팀 아르헨티나를 꺾은 90년 이탈리아월드컵 개막전을 비롯, 박두익이 이끈 북한의 8강 제물이 됐던 66년 잉글랜드월드컵 이탈리아전과 미국이 축구종가에 일격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한-스페인전에 베트남과 공동응원

      한국의 월드컵축구 4강여부를 결정짓는 스페인과의 8강전에 베트남 국민도 함께 응원한다. 하노이교민들은 22일 한국과 스페인의 8강전이 진행되는 동안 베트남-한국친선협회와 공동으로 하노이 대우호텔에서 베트남인과 대대적인 공동응원을 ... 근무하는 현지직원 수백명이 참가할 계획이다. 한국대사관과 교민회는 당초 교민들만으로 이번 응원전을 기획했으나 아시아축구의 선전을 기원하고 특히 한국을 좋아하는 베트남인들에게도 함께 응원할 기회를줌으로써 양국간 우호관계를 증진시키자는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아시아나 결승전행 전세기 무료제공

      아시아나항공은 22일 한국이 강호 스페인을 꺾고 국민적 염원인 월드컵축구 4강에 진출한데 대한 보답으로 한국 선수단의 결승전행 비행기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대한축구협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비행기의 크기와 기종은 오는 30일 결승전이 열리는 일본 요코하마 경기장으로 떠나는 한국 선수단의 규모에 따라 축구협회가 결정하게 된다. 아시아나는 "한국이 강호 포르투갈과 이탈리아, 스페인을 잇따라 제압하고 4강에 진출한 만큼 독일 마저 꺾고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아찔했던 황선홍의 페널티킥 순간

      "어~~? 와~~~~!" 월드컵축구 4강 진출이라는 또 한번의 기적을 일으킨 한국축구가 감격의 승리를목전에 두고 안도의 한숨과 함께 가슴을 쓸어내린 아찔한 순간이 있었다. 스페인과의 8강전 전,후반과 연장전을 무승부로 마감한 뒤 페널티킥으로 승부를 가려야만 하는 피를 말리는 상황에 접어들었을 때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경기장에 모인 4만2천여 관중은 숨을 죽인 채 본부석 왼편 골문에 시선을 고정시켰다. 첫 키커로 나선 '태극전사'는 한국의 대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伊 축구협회장 "골 결정력 부족" 시인

      이탈리아 축구의 `총수'가 8강 진출 실패의 원인으로 골결정력 부족을 시인했다. 이탈리아축구협회 프랑코 카라로 회장은 21일(한국시간) 로마에서 기자회견을갖고 "주심들의 심각한 판정 미스가 많았지만 우리가 중도 탈락한 데 판정 오류가유일한 이유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카라로 회장은 "우리는 수 많은 골찬스를 날려 버렸기 때문에 지고 만 것"이라고 실토했다. 하지만 카라로 회장은 한국과의 16강전에 나섰던 바이런 모레노 주심에 대해서는 독설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브라질 최다 연승 타이 도전

      '삼바 축구'를 부활시킨 브라질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월드컵 팀 최다 연승 타이 기록에 도전한다. 브라질은 21일 일본의 시즈오카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잉글랜드와의 대회 8강전에서 2-1로 승리, 현재 5연승을 달리고 있다. 98년 프랑스대회 결승에서 프랑스에 0-3으로 패해 준우승했던 브라질은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3경기와 16강전, 8강전까지 5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이탈리아가 갖고 있는 월드컵 최다 연승(7승)에 2승차로 다가선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中, 월드컵 관광객 가장 한국 밀입국 시도자 적발

      중국 경찰은 월드컵 관광객을 가장해 한국에 불법 입국하려던 중국인 12명을 적발했다고 차이나 데일리가 2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출입국 담당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중국은 지난 4월1일 불법으로 다른나라에 입국하려는 사람들에 ... 체포했다고 전했다. 당국은 지난 12일 동부의 한 공항에서 한국으로 출국하려던 단체 여행객들의 출국 수속 도중 이들이 축구에 관해 아는 것이 별로 없는 것을 수상히 여겨 이들을 조사했다. 이들은 불법입국 알선조직에 1인당 3만위앤(약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독일 8강 이끈 프링스와 칸의 '신의 손'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16강전에서 독일이 미국을 1-0으로 힘겹게 꺾는 데는 수비수 토르스텐 프링스와 골키퍼 올리버 칸의 '신의손'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 독일의 1골차 리드가 이어지던 후반 5분. 오른쪽 코너킥을 얻은 미국은 클로디오 레이나가 킥을 했고 골지역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에디 포프가 공을 머리에 맞춰 뒤쪽으로 흘려주었다. 순간 독일 수비수는 보이지 않았고 미국의 그레그 버홀터가 뛰어들며 왼발를 뻗어 발리 슛했다. 칸의 손에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4강 상대 독일은 어떤 팀인가

      `전차군단' 독일은 월드컵 축구사에 한축을 이루고 있는 강호중의 강호다. 지금까지 17차례의 월드컵 무대에서 1930년 우루과이 제1회대회와 50년 브라질대회에만 불참했을뿐 지역예선에서 단 한차례의 탈락없이 이번 대회까지 무려 ... 78년 아르헨티나대회 2차 조별리그 탈락을제외하고는 8강에서 물러나본 적이 없다는 점만으로도 전차군단의 이름이 월드컵에서 어떤 위치에 있는지를 가늠케 하는 대목. 유럽선수권에서도 72년, 80년, 96년 3차례 패권을 안았다. ...

      연합뉴스 | 2002.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