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331-40340 / 48,6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 필승 코리아, 이제는 결승이다"

      ... 한밭벌 시민들은 일제히 기쁨의 눈물 속에 환호성을 올리며 "대~한민국"을 연호했다. 특히 대전은 우리 대표팀이 지난 18일 월드컵 8강 신화의 금자탑을 쌓아올린 현장이라 승리에 대한 감격과 기쁨은 더욱 배가됐다. ▣거리는 열광의 도가니 = 우리 대표팀이 승부차기 끝에 스페인을 물리치자 LED 전광판이 설치된 대전월드컵경기장과 한밭야구장 등지에서 120분 경기 내내 열광적인 응원을 보내던 축구팬들은 스페인의 네번째 슛을 막아낸 이운재와 마지막 슛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홍업.홍걸씨도 TV시청

      ... 전날 홍업씨를 구속했던 대검 중수부 수사팀도 이날은 오전중 향후 수사계획만을 점검한 뒤 오후에는 모처럼 휴식시간을 갖고 축구경기를 시청했다. 청사에 남아있던 일부 수사팀은 사무실에 삼삼오오 모여 경기를 지켜봤으며, 손에 땀을 쥐는 승부차기끝에 한국팀이 승리하자 서로 얼싸안고 환호성을 지르며 4강진출을 자축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한국이 월드컵 4강에 오르다니 정말 믿기지 않는다"며 "이런 날은 수사도 중요하지만 온 국민이 축제 분위기를 만끽해야 한다"며 서둘러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거미손' 칸, 독일 구했다 .. 발락 통렬한 헤딩콜

      장신을 이용한 독일의 '고공 축구'가 스피드를 앞세운 미국을 제압했다. 21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독일-미국전은 화려하거나 빠르지 않지만 서서히 상대방을 무력화시키는 독일 축구의 진면목을 보여준 한판이었다. 경기 초반은 미국의 압도적 우세였다. 미국은 에디 루이스, 클라우디오 레이나, 랜던 도노번 등 미드필드진에 의한 공간 침투가 빠르게 이뤄지면서 독일 수비벽을 교란시켰다. 전반 12분 도노번의 돌파로 골문 우측에 있는 루이스가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판정 시비건 블래터 회장은 경솔" .. NYT

      미국 뉴욕타임스가 월드컵 심판판정에 대한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의 비판을 공격,눈길을 끌었다 뉴욕타임스는 21일 '달리는 축구심판,숨을 곳이 없다'는 제하의 특집기사를 1면에 다루면서 "축구경기의 심판은 이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사람 중의 하나"라며 심판 판정에 시비를 거는 블래터 회장의 경솔함을 질타했다. 신문은 "블래터 회장이 한국-이탈리아전 주심이었던 모레노 심판을 비난한 것은 신중치 못한데다 실없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사설] (23일자) 이 힘모아 이 마음모아

      한국 축구가 대망의 월드컵 4강에 올랐다. 폴란드 포르투갈 이탈리아에 이어 강호 스페인까지 무릎을 꿇렸다. 그것은 기적이 아니기에 놀랄 까닭이 없고, 요행의 결과가 아니기에 행운의 여신에게 감사해야 할 이유도 없다. 오직 실력 하나로 한국 축구는 여기까지 왔다. 홍명보 유상철 황선홍 안정환 박지성…,스물세명 전사들과 그들의 지휘자 히딩크.밤 하늘에 별처럼 찬연한 빛을 발하고 있는 그 이름 앞에 새삼 어떤 형용사나 수식어가 필요할까. 정말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이젠 결승이다" .. 5백만명 한마음 거리응원

      5백만이 거리에서 한마음이 되었다.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서울시청앞에서, 일터에서 전 국민이 태극전사들의 선전을 기원하며 '코리아'를 목이 쉬도록 외쳤다. 경기 승패를 떠나 모두가 한 뜻으로 뭉쳤다는 데 스스로 감동하고 자축했다. ... 이모씨(여·42)는 "경마와 한국팀 응원을 동시에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다"며 "오전 내내 경마를 즐겼고 스포츠토토를 통해 축구 경기에도 돈을 걸었다"고 설명했다. 몇몇 붉은 악마들도 한국팀에 소액의 돈을 걸며 경마장에 온 기분을 한껏 냈다.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인터뷰] 브리스 <주한 네덜란드 대사>.."브라질도 꺾어주세요"

      ... 이런 고집스러움이 한국팀을 체력이 강하고 조직력이 탁월한 팀으로 변모시켜놨다"고 말했다. 그는 4년전 프랑스 월드컵 때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네덜란드 대표팀이 4강에서 브라질에 패배한 사실을 상기한 뒤 "한국팀의 실력은 월드컵 우승도 ...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대사관이 시청 가까이에 있어 '붉은 악마'의 응원 모습을 자주 지켜봤다"며 "축구에 열광적인 유럽보다 한국팬들이 더 열정적이면서도 질서 정연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 월드컵은 네덜란드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김대통령 "단군이래 가장 기쁜날"

      ... 단군 이래 가장 기쁜 날입니다. 이제 국운융성의 길이 열렸습니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2일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이 `무적함대' 스페인 대표팀을 누르고 `월드컵 4강 신화'를 창조하자 그 감격을 이렇게 표현했다. 김 대통령은 ... 환호했다. 순간 김 대통령의 눈에는 눈물이어렸다. 김 대통령은 이어 귀빈석에서 함께 경기를 관전하던 정몽준(鄭夢準) 월드컵조직위원장 등과 악수하며 기쁨을 나눴다. 김 대통령은 귀빈석을 나와 "우리 국민 여러분 축하합니다. 선수단과 감독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이모 저모] 伊 축구협 "골찬스 못살려 졌다"

      ○…브라질 축구황제 펠레는 22일 '피파월드컵닷컴'(www.fifaworldcup.com)과의 인터뷰에서 "한국팀은 특유의 체력적 강인함과 플레이 스타일 덕분에 모든 이들을 놀라게 할 수 있는 팀이 됐다"며 "보통 홈팀은 엄청난 ... ○…귀국길에 오른 한국-이탈리아전 주심 바이런 모레노는 칠레의 라 테세라지와의 인터뷰에서 "이탈리아는 내가 대한축구협회에 의해 매수당했다고 주장하는데 이를 증명하지 못하면 그들은 매우 곤란한 지경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이젠 4강 신화" 500만이상 거리응원

      "다시 한번 꿈을 현실로" 사상 첫 월드컵 16강 진출에 이어 8강 기적까지 달성, 세계를 놀라게 한 `파죽지세'의 한국팀이 22일 오후 빛고을 광주에서 `무적함대' 스페인을 상대로 4강 신화에 도전한다. 이날 전국에서 최소 ... 악마들은 이날 `Pride of Asia'라는 카드섹션으로 한국팀이 아시아 국가중 유일하게 8강에 올라 아시아 축구의 자존심을 세운 점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또 이날 경기에도 붉은 악마는 애국가가 연주되는 순간 등 수차례 대형 ...

      연합뉴스 | 2002.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