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351-40360 / 48,6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4강 기적'에 한반도 감격.환호

      ... 땡볕 속에서도 전국 곳곳에 구름 떼처럼 몰려 `사상 최대의 응원전'을 펼친 4천700만 국민들은 사투 끝에 한국 축구사에 기적을 일궈낸 우리 `태극전사'들에게 한없는 찬사와 성원을 보냈다. 태극전사들이 22일 오후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 `코리아, 만세'를 외치며 한국인임을 자랑스러워했다. 이날 승리는 지난 1930년 우루과이 대회 이래 72년의 월드컵 역사에 첫 승과 16강을 목표로 나선 약체팀이 기라성같은 우승 후보들을 차례로 무너뜨리고 유럽과 남미 이외의 대륙에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골포스트 맞추자 "이겼다"

      ○...연장 전반 10분께 스페인 모리엔테스의 슈팅이 한국의 골포스트를 맞고 나오자 관중석에서는 "이겼다"라는 응원 구호가 터져 나왔다. 이는 골포스트를 맞추면 진다는 축구계의 속설이 있는데다 이번 월드컵에서도프랑스 등 강팀들이 골포스트를 맞춘 뒤 득점을 하지 못해 탈락했기 때문. 모리엔테스도 골든 골의 기회를 놓치자 머리를 감싸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광주=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4강 기적'에 한반도 감격.환호

      ... 기적에 4천700만 국민이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땡볕 속에서도 전국 곳곳에 구름 떼처럼 몰려 `사상 최대의 응원전'을 펼친 4천700만 국민은 사투 끝에 한국 축구사에 기적을 일궈낸 우리 `태극전사'들에게 한없는 찬사와 성원을 보냈다. 태극전사들이 22일 오후 `빛고을'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120분간의 죽음과도같은 각축전 끝에 승부차기로 `무적함대' 스페인을 물리치자 전국은 온통 활화산이분출하듯 `붉은 용암'이 들끓었다. 이날 대표팀의 `4강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한-스페인전 이모저모] 김남일, 부상으로 교체

      한국축구대표팀의 수비형 미드필더 김남일이 22일월드컵 본선 8강전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발목 부상으로 이을용과 교체됐다. 이탈리아와의 16강전에서 발목을 다쳤던 김남일은 스페인과의 경기 전반 13분께로메로와 엉겨 넘어지면서 발목을 다시 다쳐 절뚝거렸고 20분 뒤 이을용에게 자리를넘겼다. 이에 따라 이을용은 왼쪽 미드필더에 나섰고 이영표는 김남일의 자리인 중앙미드필더로 옮겼다. (광주=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특파원코너] 아시아 자존심 살린 쾌거

      ... 승리다.아시아인들은 스스로를 낮출 필요가 없다."(완바오) "아시아의 작은 나라 한국이 세계를 상대로 싸운 게임이다.아시아가 유럽의 축구를 누른 쾌거다."(CCTV) "월드컵 본선 역사상 최대의 역전극을 끌어냈다."(관영 신화통신) 지난 18일 한국이 이탈리아를 꺾은데 대한 중국언론의 평가다. 하지만 한국축구의 선전에 대한 중국언론의 반응이 한결같이 호의적인 것만은 아니다. "이탈리아 선수들의 옷을 잡아당기면서 올라간 8강진출은 아시아의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김대통령 "이제 우승하자"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2일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이 스페인을 누르고 월드컵 4강에 진출한데 대해 "이제 4강, 준결승을 넘어 요코하마에 가서 우승을 하자"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광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스페인전을 관전한뒤"우리 국민 축하합니다. 선수단과 감독 고맙습니다. 오늘은 단군 이래 가장 기쁜 날입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은 또 "이제 국운융성의 길이 열렸다"면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노이빌레-클로제 주득점 루트 .. '4강 상대 독일 어떤 팀인가'

      한국 대표팀이 25일 4강전에서 만나게 될 '전차 군단' 독일은 서독 시절을 포함해 월드컵 트로피를 3회나 차지한 전통의 강호다. 지난 54년 스위스대회에서 처음 정상에 오른 뒤 74년 서독대회,90년 이탈리아 대회에서 잇따라 ... 잉글랜드 등 내로라하는 우승후보들이 탈락함으로써 독일의 우승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현재 독일 축구는 과거 전성기때와 비교하면 이렇다 할 특징을 발견하기 힘들다. 일단 공격이 매섭지 않다. 골키퍼를 제외하고 수비가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미국-독일 8강전 킥오프

      ... 독일은 아기자기한 맛은 떨어지지만 '전차 군단'이라는 별칭에서 알 수 있듯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특유의 스케일이 큰 축구를 구사한다. 이에 맞서는 미국은 빠른 공수 전환을 통한 역습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독일 공격의 핵은 공격형 ... 감안하면 선취골을 얻는 팀이 절대적으로 유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양팀간 전적에서는 98년 프랑스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독일이 미국을 2-0으로 물리쳤으며 지난 3월 가진 친선경기에서도 독일이 4-2로 승리,역대전적 4승2패의 ...

      한국경제 | 2002.06.21 20:27

    • 잉글랜드-브라질 4강 놓고 결전

      2002 한일월드컵 종반 최고 분수령, '사실상의 결승전'이라는 이름이 붙은 '축구 종가' 잉글랜드와 '삼바 축구' 브라질의 4강 진출 시즈오카 대회전이 시작됐다. 일본 시즈오카 월드컵 경기장에서 21일 벌어진 잉글랜드와 브라질의 ... 1점, 최다득점인 13점이 말해주듯 창과 방패의 대결로 일컬어지고 있다. 이날 경기의 승자는 오는 26일 사이타마 월드컵 경기장에서 돌풍의 주역 세네갈과 터키 경기의 승자와 결승행을 놓고 격돌하게 된다. 역대 전적에서는 8번을 싸우는 ...

      한국경제 | 2002.06.21 15:30

    • thumbnail
      4강진출 기원 얼음조각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은 21일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4강 진출을 기원하는 얼음조각 작품을 호텔로비에 전시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21 1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