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931-41940 / 48,6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름다운 아내가 스타를 만든다 .. 베컴 등 부인 미모도 '세계 최고'

      '영웅은 세상을 움직이고 영웅은 여인이 움직인다.' 2002 한·일 월드컵은 세계적인 축구 스타들의 경연장이다. 브라질의 호나우두,잉글랜드의 베컴,프랑스의 트레제게,이탈리아의 토티 등이 바로 그 주인공들. 행동 거취 하나하나에 ... 아내가 된 것은 지난 1998년. 현재 빅토리아는 첫째 브루클린에 이어 베컴의 두번째 아기를 임신 중이다.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부활에 성공한 호나우두 뒤에도 미모의 아내가 있다. 지난 99년 호나우두와 결혼한 밀레네 도밍구스는 부상에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지구촌' 표정] 中 "허물어진 만리장성 다시 쌓자"

      ○…월드컵 F조 영국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아르헨티나는 스웨덴과의 마지막 경기를 남겨놓고 있지만 16강 진출이 불투명하다고 아르헨티나의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유력일간 클라린은 "죽음의 조의 벽은 역시 높았다"며 "아르헨티나의 ... 추미들의 함성이 터져 나왔다. 그들은 멀어져가고 있는 16강 꿈을 되살리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추미들은 월드컵에서 전통의 축구강호 브라질을 맞아 일전을 벌인다는 것에 더 흥분했다. 베이징(北京)의 축구팬인 양린셩(楊林盛·38)씨는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SK, 양대 지주회사 체제로 .. SK(주).SK텔 주축

      ... 자회사와 가스공사 민영화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정유사업만으로는 수익을 내기 어렵다"며 "에너지사업 부문의 수익성 강화 및 시너지 효과를 위해 이들 공기업 민영화에 참여하겠다"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이와함께 "월드컵 열기를 이어가고 동북아 지역의 협력을 위해 한.중.일이 참여하는 축구대회를 개최하는 방안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그룹이나 각 사별 신규사업은 주력산업 역량 강화 사업 융.복합화 대응 고객 가치 제고 등 3대 원칙아래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이모 저모] 포르투갈 "폴란드 강해졌다"

      ○…8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브라질전을 앞두고 경기장 입구에서는 경기 시작 5시간여 전부터 양국 축구팬들이 몰려 열띤 장외 응원전을 펼쳤다. 북제주군민서포터즈와 남제주군민서포터즈는 각각 중국 브라질 유니폼과 ... 체력을 너무 많이 소모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국전쟁 참전국 응원팀인 코리안 타이거스 클럽은 8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1백여명의 회원과 자녀들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적극 응원했다. 6.25가 일어났던 해인 1950년에 태어난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중국,브라질에 0대4 완패

      삼바축구는 역시 강했다. 호나우두 히바우두 카를로스의 브라질은 마치 연습경기하듯 여유있는 몸놀림을 보이며 중국의 '만리장성'을 무너뜨렸다. 브라질은 8일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C조 예선 세번째 경기에서 4골을 몰아넣으며 4-0으로 완승했다. 브라질은 이날 승리로 C조에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명장 밀리티노비치를 감독으로 영입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중국은 2연패로 예선탈락,참가에 의의를 둬야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과열 '반미'응원 자제 여론

      오는 10일 한.일 월드컵 한국-미국전 당일 열성 응원단의 도에 지나친 '반미'응원, 학생운동권의 '반미' 시위가 우려되는 가운데 페어플레이 정신에 입각한 성숙한 응원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번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서 '빼앗긴' 금메달 때문에 반미감정이 남은 것은 사실이지만 월드컵 개최국으로서, 그리고 축구 선진국으로서 속이 좁은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는 반응들이다. 실제 대학생들 사이에서는 주한미군 문제, 부시 대통령의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 휴이트 PSV아인트호벤 공보관이 본 '히딩크' ]

      ... 대표팀 감독이 아니라는 사실을 못내 아쉬워했다. 그는 "히딩크 감독은 유능한 CEO(최고경영자)"라며 한국의 월드컵 첫 승리는 유능한 CEO와 재능있는 직원들간 팀워크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기자가 거스 히딩크라고 발음하자 그는 ... 필요한 것도 아니고 부족한 것 하나 없는 그가 왜 한국엘 가느냐는 게 주변사람들의 생각이었다. 그것도 98년 월드컵에서 네덜란드에 5-0으로 패한 한국팀 감독으로 간다니 믿을 수가 없었다. 괜히 축구 후진국에 갔다가 그간 쌓아온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굳히기냐...회생 발판이냐 .. G조 '멕시코-에콰도르'

      '굳히기냐 기사회생이냐.' 9일 일본 미야기월드컵경기장에서 1승의 멕시코와 1패의 에콰도르가 맞대결을 펼친다. 첫판에서 크로아티아를 1-0으로 꺾은 멕시코는 이날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16강진출을 사실상 확정지을 수 있지만 ... 구해낸 데 이어 크로아티아전에서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뽑아낸 쿠아테모크 블랑코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징계가 풀려 이날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게 된 헤수스 아레야노가 오른쪽 사이드에서 치고 들어와 블랑코에게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HOT 플레이어] 밀란 라파이치, 크로아티아 '불꽃' 살렸다

      ... 라파이치(29·페네르바흐)가 우승후보 이탈리아에 뼈아픈 패배를 안기며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려냈다. 라파이치는 8일 이바라키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1-1로 비기고 있던 후반 31분 미드필드에서 넘어온 헤딩패스를 ...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인 11골을 기록하며 페네르바흐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1백83㎝의 키와 83㎏의 몸무게로 축구선수로서 이상적인 체격을 갖춘 그는 94년 비교적 늦은 나이인 21세에 국제경기에 데뷔했다. 라파이치는 특히 지난해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조별예선 중간점검] 북중미.유럽 '앗싸' 아프리카는 '주춤'

      월드컵 조별 예선이 중반으로 접어든 가운데 북중미와 유럽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총 48경기가 펼쳐지는 8개 조별리그중 23게임이 끝난 7일 현재 미국 멕시코 코스타리카 등 북중미 3개국이 모두 첫경기를 승리하며 16강 진출의 ... 완파하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어 이같은 추세라면 북중미 3개국이 모두 16강에 오를 수도 있는 상황이다. 세계 축구의 양대 산맥이라고 할 수 있는 유럽과 남미의 대결에서는 유럽이 우위를 지키고있다. 지난 7일까지 유럽과 남미 국가 ...

      한국경제 | 2002.06.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