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061-42070 / 48,6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충일 일부 관공서 弔旗 게양 않아

      현충일인 6일 대구지역의 일부 관공서와 금융기관을 비롯, 기업체, 아파트 등에서는 조기를 찾아볼 수 없어 호국.보훈의 달을 무색케 했다. 월드컵 덴마크-세네갈 전이 열린 이날 대구시내 간선도로변에는 대구에서 경기를 갖는 국가의 국기와 태극기가 나란히 걸려있는 등 월드컵 축구대회 열기가 가득했으나 일부 관공서나 학교, 금융기관에서는 조기를 게양하지 않았다. 특히 서민들이 사는 아파트보다는 고급 아파트에서 조기를 게양하지 않은 곳이눈에 많이 띄었다.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해외 미판매분 입장권 판다 .. 인터넷.전화.현장서

      2002 한·일 월드컵축구대회의 국내 경기 잔여 입장권이 전량 발행돼 영국 바이롬사로부터 경기 이틀 전까지 반입된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한국월드컵조직위원회(KOWOC),바이롬사는 5일 오후 긴급회의를 열어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입장권 판매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3자 합의로 잔여 입장권 판매현황 자료와 입장권 실물을 바이롬으로부터 건네받는 KOWOC는 이를 인터넷(//ticket.2002worldcupkorea...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韓.美 '젊은 피' 16강 격돌 .. 체력.스피드.근성 '3박자'

      2002 한·일 월드컵축구대회 D조에 나란히 속한 한국과 미국의 16강 진출 여부가 양팀 '젊은 피'들의 스피드와 체력 대결에서 판가름날 전망이다. 한국과 미국의 전력 핵심을 이루고 있는 멤버는 월드컵 출전 경력이 전무한 20대 초반의 신예들. 이들의 가장 큰 공통점은 좌우 날개를 책임지고 있는 공격형 미드필더라는 점. 여기에 전·후반 내내 종횡무진 뛰어다니는 체력은 물론 순간적으로 파고드는 폭발적인 스피드,20대 초반의 나이답게 두려움을 모르는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다산칼럼] 민영화 의미 살리려면 .. 裵洵勳

      한국의 축구팀은 누가 지배하는가? CEO가 거스 히딩크 감독이라면,그 감독을 선정해 고용하고 해고하는 결정권은 누가 행사하는가? 월드컵 축구대회 본선 진출 48년만의 첫 승리에 열광하는 우리 국민들은 고객인가 주인인가? 한국 축구의 지배구조를 제대로 이해해야 정부관계부처·대한축구협회 등 각자의 업적과 책임이 분명해진다. '공기업 개혁'이라는 큰 전제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민영화는 그 목적에서부터 접근 방법에 이르기까지 흔들리고 있다. KT(옛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조1위 자리 놓고 한판 .. B조 '스페인-파라과이'

      '조 1위를 확정짓는다.' 7일 오후 6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스페인과 파라과이의 2002월드컵 조별 예선리그 2차전은 B조의 판도가 확연하게 가려지는 경기다. 1차전에서 슬로베니아를 3-1로 격파한 '무적 함대' 스페인이 ... 말끔히 털어버린 스페인은 어느 때보다 우승을 향한 선수들의 집념이 높다. 유럽 대륙에 붙어 있지만 남미식 기술축구를 구사하는 스페인은 조직력을 앞세운 파라과이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도 다소 앞서 있다는 평가. 투톱으로 나서는 라울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프랑스-우루과이전] '아트 사커' 벼랑끝에 몰렸다

      누가 이같은 결과를 예상이라도 했을까. 지난대회 우승팀이자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1위인 프랑스가 예선탈락할 위기에 내몰렸다. 6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 한·일 월드컵 A조 예선리그 경기에서 프랑스는 전반 25분 티에리 앙리가 퇴장당하는 악조건속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분전했지만 결국 득점없이 0-0으로 비기며 16강진출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프랑스는 이날 무너진 '지존'의 자존심을 회복하겠다는 듯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게임에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정치권에도 '히딩크 신드롬']

      한국의 폴란드전 압승으로 월드컵 16강 진출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정치권에서도 '히딩크 신드롬'이 만개하고 있다. 히딩크식 선수 관리방법과 전략, 지연.학연 배제 원칙 등이 정치권의 새로운 화두로 각광받고 있는 것이다. 특히 ... `히딩크 이미지' 차용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통령후보는 6일 충청권 유세에서 "우리 축구의 선전에는 선수들의 실력을 100%, 200% 발휘토록 한 히딩크 감독의 지도력이 큰 힘을 발휘했다"며 "국민의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그라운드 포클랜드전쟁 .. F조 '아르헨티나-잉글랜드'

      '잘 걸렸다.' '영원한 축구 앙숙'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가 7일 일본 삿포로돔에서 16강진출을 위한 '외나무다리 대결'을 펼친다. 월드컵대회 통산 5번째인 두 팀의 대결은 '죽음의 조'로 불리는 F조 경기중에서도 단연 빅 ...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감정의 골이 치유되지 않고 있어 자칫 경기후 양국 팬들간의 충돌마저 우려되고 있다. 역대 월드컵에서 상대전적은 2승2패로 팽팽한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62년 칠레대회와 66년 잉글랜드대회에서는 잉글랜드가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이 아침에] 미치고 싶을때 미쳐라 .. 김미진 <소설가>

      우리 한국 축구대표팀이 폴란드를 이기던 그날 밤,우리 국민 모두는 미쳤다. 거리에서,운동장에서,대형 전광판과 텔레비전 앞에서 서로 껴안고 승리의 함성을 질러댔다. 3·1 독립만세운동과 8·15 광복절 이래 우리 민족이 이토록 ... 선수가 일장기를 달고 달리기를 해서 금메달을 받은 이래 황영조가 나타났고,이제는 금메달을 무더기로 따온다. 이변은 축구에도 나타났다. 월드컵 본선에서 단 1승도 기록하지 못하던 한국팀이 최초의 승리를 따낸 것이다. 그것은 기적의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전국서 현충일 추모행사, 휴일 유세전

      ... 충혼탑광장에서는 오거돈(吳巨敦)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보훈단체장 등 5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념식을 갖고 동래구 충렬사와 남구 UN기념공원을 참배했다. 특히 프랑스 참전용사 44명을 포함 11개국 2천300명의 전몰용사 시신이 안치된UN공원에는 월드컵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 예년에 비해 2배에 가까운 1천300명의 추모발길이 이어졌고 프랑스 축구대표들은 화환을 보내 이국에 묻힌 전몰용사의 넋을기렸다. 휴일에도 불구, 6.13 지방선거에 나선 후보자들의 표심잡기 강행군이 이어졌다. ...

      연합뉴스 | 2002.06.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