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091-42100 / 48,5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미국 경기 관람' 소원 푼 암투병 美소년

      암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열 한 살짜리 미국 소년이 한 자선 단체의 도움으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미국전을 관람하고 싶다"는 작은 소원을 풀었다. 미국 아이오와주에 살고 있는 카일(11)이라는 이 소년은 미국내에서 어려움에 처한 어린이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자선단체인 `메이크 어 위시(Make a Wish)'의 도움으로 5일 수원에서 열리는 미국-폴란드 경기를 관람하게 됐다. 카일은 어떤 종류의 암에 걸렸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미국전을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월드컵 영향없다..주택업계 분양열기

      한.일 월드컵 축구대회에 쏠린 온국민의 관심에도 아랑곳 하지않고 주택업체들의 분양열기가 한층 가열되고 있다. 월드컵 때문에 분양시장이 주춤하지 않겠느냐는 당초 우려와 달리 모델하우스를찾는 수요자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 8.5% 감소, 3개월 만에 처음으로3만가구 아래로 내려갔지만 작년 동기보다는 6.9% 늘어난 것으로 분양시장에서 월드컵의 영향이 예상보다 크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5일 서울시 5차 동시분양의 무주택 1순위 청약접수를 앞둔 일선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월드컵] 한.일.중... 환희.탄식.좌절 교차

      ... 한반도에선 환호성이 용솟움쳤고 일본 열도에는 아쉬운 탄식이 흘러나왔지만 중국 대륙은 좌절감을 맛봐야했다. 동아시아의 3개국이 총 출동한 이날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경기에서 공동 주최국인 한국과 일본, 지역 예선을 거친 중국의 명암이 극명하게 갈렸다. 세 나라중 월드컵 무대 최고참인 한국은 폴란드를 2-0으로 제압해 48년만에 감격적인 월드컵 첫 승을 일궈냈지만 일본은 후반전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벨기에와 2-2로 비겨 아쉬운 무승부에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경기당 3골 '골 풍년' .. 경고.퇴장은 줄어...재미있는 축구 정착

      '경고와 퇴장은 줄고 골은 풍작.' 개막 이후 지난 3일까지 11경기를 소화해 낸 2002 한·일월드컵은 지난 98년 프랑스대회에 비해 경고와 퇴장이 줄어들고 골은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새천년 첫번째 월드컵인 이번 대회에서 국제축구연맹(FIFA)이 강조해온 '재미있는 축구'가 꽃을 피우려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것. 프랑스 월드컵 때는 전체 64경기에서 1백71골이 터져 경기당 평균 2.67골을 기록했고 옐로카드는 2백50장(평균...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월드컵] 조별판세 '2위싸움' 격화양상

      "2위싸움 불붙었다."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초반 조별 판세에서 프랑스를 제외한 강호들이 대부분 서전을 승리로 장식하면서 순조롭게 출발함에 따라 B, C, E, F, G조 등 5개조에서 1위 팀의 윤곽이 대충 잡히고 있다. ... 슬로베니아를 3-1로 완파한 스페인의 전력으로 볼 때 파라과이의 도전이 쉽게 용납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98프랑스월드컵에서 스페인에 딴죽을 걸었던 파라과이는 다 잡았던 남아공과의 1차전을 어이없게 놓치며 불안한 전력을 노출해 기세가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월드컵] 美, 한국-폴란드전 초미 관심사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미국은 4일아침(현지시간)에 열리는 D조 한국-폴란드전에 초미의 관심을 쏟아붓고 있다. 주미대사관측도 4일 아침 평소보다 일찍 출근해 워싱턴주재 한국문화원에 설치된 35mm 대형스크린을 통해 업무에 ... 한국-폴란드전을 관전하는 한편 한국 승리시 이를 홍보하기 위한 홍보전략을 이미 기획해 놓았다고 위계출공보관이 3일 전했다. 축구를 좋아하는 워싱턴시와 인근 버지니아, 메릴랜드 주 시민들은 그동안 한국과 미국의 시차때문에 밤을 새워 월드컵 경기를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현대重 '고맙다 월드컵'...덴마크 왕자 등 해외VIP 잇단 방문

      현대중공업이 해외VIP들의 산업시찰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월드컵과 함께 기업이미지가 높아지는 '월드컵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셈이다. 4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지난 1일 요아킴 덴마크 왕자가 덴마크의 울산경기 일정에 ... 엔진사업본부장 등과 함께 상호 협력관계 강화문제를 논의했다. 같은 날 토고 명예영사와 브라질 산토스시 대표단을 비롯 아시아축구연맹(AFC) 인사 1백여명과 80여명으로 구성된 홍콩 축구 관광객도 현대중공업을 찾았다. 현대중공업 건설장비사업부는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숫자로 본 월드컵] 퐁텐느 역대 최다 13골 .. 58년 스웨덴 대회

      2002 한.일 월드컵 축구대회의 득점왕은 누가 될 것이며 몇 골을 기록할 것인가. 지난 98년 프랑스대회 때까지 16회 열린 역대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선수는 58년 스웨덴 대회 당시 13골을 기록한 프랑스의 퐁텐느였다. ... 브라질과 66년 영국대회에서 각각 9골을 넣은 아데미르(브라질)와 에우제비오(포르투갈) 순으로 이어진다. 역대 월드컵 중 가장 적은 골을 기록하고도 득점왕이 된 대회는 34년 이탈리아, 62년 칠레대회다. 두 대회에서는 4골을 넣은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월드컵 인연 35년만에 3남매 상봉

      월드컵 덕분에 3남매가 헤어진지 35년만에 상봉했다. 미국 워싱턴주 오리건에 사는 정영선씨(60.여)는 최근 고국을 방문했다가 35년만에 헤어진 여동생 명선씨(55)와 남동생 유복씨(51)를 만나 재회의 눈물을 흘렸다. 이들은 ... 이름마저 잊어버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영선씨가 애틋하게 바라던 가족 상봉의 꿈은 아들 스티브 사이먼(35)과 월드컵 덕분에 이뤄질수 있었다. 오리건 주립대 축구 코치로 있던 사이먼은 월드컵기간중 각 나라의 축구팀 전력을 분석하기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한나라 월드컵 첫승 논평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4일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월드컵대회 첫 승리에 축하 논평을 내고 "48년 월드컵 역사의 한을푸는 쾌거를 이룬데 대해 감독과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남 대변인은 "온 국민이 하나돼 응원하고 우리 선수들의 피와 땀이 맺은 결과"라며 "첫승을 일궈낸 기세를 몰아 16강을 넘어 8강, 4강까지 올라가는 `각본없는 드라마'를 연출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

      연합뉴스 | 2002.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