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821-46830 / 48,9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에세이] 시민의식 .. 장영신 <민주당 국회의원>

      장영신 5년 전 6월 한 편의 극적인 드라마가 펼쳐졌다. 우리나라가 일본과 함께 2002년 월드컵축구 개최권을 따낸 것이다. 아시아권 최초로 기록될 내년 한·일 월드컵축구는 벌써부터 온 나라를 축구 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게 ... 지키면 신고제를 만들어 한 장소에서만 수백·수천건의 위반사례를 촬영해 고소득을 올리는 사람들까지 나타나고 있을까. 월드컵을 취재하러 온 외국기자들이 우리나라의 이같은 신종 직업에 대한 기사를 자기 나라에 타전한다면 이는 또 얼마나 망신스러운 ...

      한국경제 | 2001.06.11 13:52

    • [컨페더레이션스컵] "이변은 없었다"..佛 우승...日에 1-0 승

      프랑스가 "아트 사커"를 유감없이 펼쳐보이며 2001컨페더레이션스컵축구대회 정상에 올랐다. 프랑스는 10일 일본 요코하마종합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결승에서 일본의 막강 "일자(一)수비"을 뚫고 1대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우승컵과 함께 상금2백50만달러를 거머쥔 프랑스는 98프랑스월드컵과 2000유럽선수권을 포함,''트리플 크라운'' 기록을 달성했다. 프랑스의 로베르 피레스는 기자단 투표에서 최우수선수(MVP)로 뽑혀 골든볼을...

      한국경제 | 2001.06.10 21:41

    • [컨페더레이션스컵] 브라질감독 곧 퇴출될듯..호주에도 져 4위 수모

      브라질의 에메르손 레앙 감독이 컨페드레이션스컵 대회 부진으로 인해 곧 해임될 전망이다. 브라질축구협회는 성적 부진과 함께 내년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한 대표팀 쇄신 차원에서 레앙 감독을 경질키로 방침을 굳힌 것으로 10일 외신들이 전했다. 이와 함께 브라질 언론들도 지난 9일 열린 컨페더레이션스컵 축구대회 3·4위전에서 브라질이 호주에 0 대 1로 패한 직후 일제히 자사 홈페이지에서 레앙의 앞날을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등 레앙의 경질과 관련,협회에 ...

      한국경제 | 2001.06.10 14:57

    • [컨페드컵]호주, 브라질 꺾고 3위

      호주가 브라질마저 잠재우고 2001컨페더레이션스컵축구대회에서 당당히 3위에 올랐다. 호주는 이번 컨페드컵에서 세계랭킹 1,2위인 프랑스와 브라질을 모두 꺾는 이변을 일으키며 세계 축구의 '복병' 이미지를 강하게 심었다. 호주는 9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3-4위 결정전에서 시종 브라질에 끌려다녔으나 자물쇠 수비로 예봉을 피한 뒤 후반 38분 숀 머피가 헤딩슛으로결승골을 뽑아 1-0으로 이겼다. 반면 브라질은 이번 대회 예선 3경기를 ...

      연합뉴스 | 2001.06.09 23:45

    • 베켄바우어, 월드컵 본선직행 장담

      독일의 축구 영웅 프란츠 베켄바우어가 독일의 2002 한.일월드컵 축구대회 본선 직행을 장담했다. 베켄바우어는 9일(한국시간) 독일이 유럽예선 9조에서 2위인 영국에 승점 6점차로 앞서 있다며 "우리의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베컨바우어는 이어 "9월 잉글랜드와 홈 2차전을 앞두고 있으나 지난 65년 이래홈에서 잉글랜드에 패한 적이 없다"며 "우리가 남은 잉글랜드와 핀란드와의 경기를모두 이기고 본선행 티켓을 거머질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1.06.09 10:55

    • [천자칼럼] 삼색기 유니폼

      파란 윗도리와 하얀 바지, 빨간 양말. 컨페더레이션스컵 대회에 출전한 프랑스 축구팀의 유니폼은 세련되고 산뜻하다. 또 조금만 자세히 살피면 옷 전체가 프랑스 국기인 삼색기로 구성돼 있음을 알 수 있다. 위에서 아래로 파랑 ... 크고 거창한 데서만 생성되지 않는다. 디자인과 마감 처리를 제대로 해낼 때 조금씩이나마 바뀔 수 있다. 내년 월드컵은 6백억명이 시청하리라 한다. 게임당 9억명이 보게 되는 셈이다. 월드컵대회에 참가할 우리 축구팀의 유니폼은 ...

      한국경제 | 2001.06.08 17:32

    • [컨페드컵] 다윗이 골리앗 꺾을까..일본vs프랑스 10일 결승 격돌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세계 최강 프랑스와 아시아의 패자 일본이 10일 오후 7시 2001 컨페더레이션스컵 축구대회 우승컵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킥오프되는 결승전은 객관적 전력에서 프랑스의 절대 ... 일본의 문전을 두드릴 것으로 보인다. 로저 르메르 감독은 "일본은 수준 높은 팀임에 분명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98 월드컵과 유로 2000에 이은 ''트리플 크라운'' 달성을 자신하고 있다"고 낙승을 장담했다. 이에 맞서는 일본의 최대 ...

      한국경제 | 2001.06.08 17:29

    • [컨페드컵] 보비 찰튼, 日 월드컵 16강 전망

      영국의 전설적인 축구스타 보비 찰튼은 8일 컨페더레이션스컵 결승에 진출한 일본 축구에 대해 2002년 월드컵에서도 예선리그를 무난히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2002년 월드컵 일본유치위원회의 고문을 지낸 바 있고 이번 컨페드컵에 초청돼 방일한 찰튼은 이날 도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예선 통과 근거로 "조직적으로 안정된 수비력"을 들었다. 그는 팀의 사령탑 나카타 히데토시(AS로마)에 대해 "유럽에서도 유명한 선수이지만 다른 좋은 ...

      연합뉴스 | 2001.06.08 17:18

    • [컨페드컵] 프랑스대표팀 르메르감독

      "일본이 홈 그라운드의 이점을 안고 있어 부담스럽지만 우리는 이기기 위해 왔다." 로저 르메르 프랑스 축구대표팀 감독은 8일 워커힐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과의 2001 컨페더레이션스컵 결승전 승리를 자신했다. 50여명의 ... 싶다. -- 일본 선수 중 경계 대상은 누구인가 ▲잘 모르겠다. 우리 팀에 대해서만 말하겠다. -- 내년 월드컵은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다시 한번 세계 정상에 서기까지 앞으로 1년 남았다고 어제 열렸던 선수 미팅서 강조했다. ...

      연합뉴스 | 2001.06.08 13:55

    • [컨페드컵] 르메르-트루시에의 '귀족'과 '잡초' 인생

      '귀족과 잡초 인생의 대결' 2001 컨페더레이션스컵 축구대회에서 맞붙게 된 프랑스의 로저 르메르(60) 감독과 일본의 필립 트루시에(46) 감독은 모두 프랑스 출신이지만 너무나 다른 축구인생의 길을 걸어 왔다는 점에서 주목을 ... 스트라스부르 등에서 사령탑을 맡으며 순탄한 지도자 생활을 계속했다. 르메르가 대표팀을 맡게 된 것도 행운이었다. 98년 월드컵대표팀을 세계정상에 올려 놓은 에메 자케 감독이 우승 뒤 사임하자 르메르는 호화군단의 프랑스팀을 그대로 인수했다. ...

      연합뉴스 | 2001.06.08 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