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0 / 1,5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티칸에 갓 쓴 김대건 신부 조각상 설치됐다…오는 16일 축성식

    ... 높이에 모셔 한국 최초의 사제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1821∼1846)의 조각상이 5일(현지시간) 전 세계 가톨릭의 중심인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전에 세워졌다. 김대건 신부의 조각상이 들어선 곳은 성 베드로 대성전 우측 외벽 ... 일이다. 게다가 김대건 신부 성상은 갓과 도포 등을 착용하고 있어 주변에 세워진 프란치스코, 도미니코 성인 등 유럽 수도회 설립자들의 성상과 외관이 뚜렷하게 구별돼 전 세계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각상 설치는 ...

    한국경제 | 2023.09.06 07:00 | YONHAP

  • thumbnail
    伊 대통령 "밀입국조직 근절하려면 합법적 이주 확대해야"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이주민 밀입국 조직을 막는 방법은 유럽연합(EU) 차원에서 합법적 이주민을 확대하는 길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안사(ANSA) 통신이 보도했다. 마타렐라 대통령은 이날 북부 도시 리미니에서 가톨릭 단체인 '친교와 해방'이 주최한 콘퍼런스에 연사로 나서 "이주 현상은 벽이나 차단막으로 막을 수 없는 전 세계적인 움직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인간적인 비용과 고통 없이도 유럽으로 올 수 있다는 ...

    한국경제 | 2023.08.26 00:48 | YONHAP

  • thumbnail
    마피아 대부도 즐겨 먹었다, 시칠리의 눈물 머금은 빵

    ... 온 마을에서 진행되는 사순시기의 카니발 행렬 모습 등이 당시의 나에게는 너무나 이국적이고 아름다웠다. 시칠리아의 사순시기 이야기를 꺼낼 때면 이 지역의 전통 디저트가 생각난다. 시칠리아는 9세기경 아랍인이 지배할 때 다른 어느 서유럽 지역보다 아랍 사탕 제조자들에 의해 일찍이 사탕과 페이스트리를 생산했다. 아랍인이 물러가고 가톨릭교회 문화로 들어와서도 시칠리아의 많은 수도원이 사탕과 페이스트리 등을 생산했다. 그 영향 중 하나로 사순시기 카니발 축제 시 풍작과 다산을 ...

    한국경제 | 2023.08.24 18:02

  • thumbnail
    [Cover story - CRITIC] 여전히 재생의료 발전 막는 첨생법

    ... 있도록 RMAT(Regenerative Medicine Advanced Therapy) 지정제도를 도입했으며, 유럽은 2007년 첨단치료제제(Advanced Therapy Medicinal Products, ATMP)법을 제정했다. ... 가능하게 하는 충분한 유연성을 제공해야 한다. <저자 소개> 남유준 건국대에서 생명과학을 전공하고 가톨릭대 의과대 대학원에서 역분화줄기세포와 면역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가톨릭 의과대 연구교수를 맡아 역분화줄기세포 ...

    바이오인사이트 | 2023.08.16 09:45 | 이우상

  • thumbnail
    서울대교구장 "2027 세계청년대회, 모든 인류 선익 위한 행사로"(종합)

    정순택 대주교 "한국 가톨릭 신자 인구의 10%지만 영적인 힘 있어" "2007년 시드니 때보다 참가인원 많을 것…남은 4년 잘 준비하겠다" 2027년 가톨릭 세계청년대회 유치에 성공한 한국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 깊이와 한국의 독특한 문화를 만날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주교는 예상 참가 인원 규모에 대해서는 "유럽처럼 수백만명이 오긴 어렵겠지만 2007년 호주 시드니(약 30만명) 때보다는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3.08.06 23:21 | YONHAP

  • thumbnail
    가톨릭 젊은이들의 '신앙 대축제' 세계청년대회, 역사와 의미는

    ... 시간…'500만명 운집' 기록도 올해까지 14개국서 개최…아시아 개최는 1995년 필리핀 이어 두번째 전 세계 가톨릭 젊은이들의 신앙 대축제인 세계청년대회는 '젊은이의 교황'이라는 별명을 지닌 요한 바오로 2세 전 교황 때 시작됐다. ... 리스본에서 지난 1일 개막해 6일 폐막한 올해 대회를 포함해 세계청년대회는 전 세계 14개 국가에서 개최됐다. 유럽은 10회, 아메리카(북미, 중미, 남미)는 총 4회, 오세아니아와 아시아는 각각 1회 개최했다. 서울이 2027년 ...

    한국경제 | 2023.08.06 19:17 | YONHAP

  • thumbnail
    교황 방한으로 경제·문화 '특수'…2027년 세계청년대회 효과는

    1995년 마닐라 이어 아시아 두 번째…외국인 20만∼30만명 방한 예상 한국 가톨릭 위상↑…유일한 분단국서 평화 메시지·한국인에 위로와 희망 6일 2027년 세계청년대회 개최지가 서울로 결정됨에 따라 가톨릭 교계에서 한국의 ... 세계청년대회 아시아 개최가 결정된 것은 1995년 1월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이어 서울이 두 번째다. 이 행사는 그간 유럽이나 아메리카에서 열리는 경우가 많았던 만큼 서울 개최로 주목도가 한층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2027년 대회는 ...

    한국경제 | 2023.08.06 19:15 | YONHAP

  • thumbnail
    포르투갈 사제 성학대 피해자 만난 교황 "절규에 귀 기울여야"(종합2보)

    세계청년대회 열리는 리스본 방문…피해자 13명 1시간 이상 면담 "유럽, 우크라 전쟁 종식 위해 평화 조정자로 역할 해야" 연설도 포르투갈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일(현지시간) 가톨릭교회 내 성 학대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1시간 넘게 면담했다고 AP, AFP 통신이 전했다. 가톨릭 세계청년대회 참석차 이날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에 도착한 교황은 제로니무스 수도원에서 저녁 미사를 집전한 뒤 피해자 13명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경청했다고 ...

    한국경제 | 2023.08.03 05:45 | YONHAP

  • thumbnail
    포르투갈 찾은 교황 "성학대 피해자의 절규에 귀 기울여야"(종합)

    세계청년대회 열리는 리스본 방문…성학대 피해자들 만날 듯 "유럽, 우크라 전쟁 종식 위해 평화 조정자로 역할 해야" 포르투갈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일(현지시간) 가톨릭교회 내 성학대 피해자의 고뇌에 찬 절규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 등이 전했다. 가톨릭 세계청년대회 참석을 위해 이날 수도 리스본에 도착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제로니무스 수도원에서 열린 저녁 미사에서 성추문으로 망가진 교회가 실망과 분노를 일으켰다며 ...

    한국경제 | 2023.08.03 04:12 | YONHAP

  • thumbnail
    교황 "유럽, 우크라 전쟁 종식 위해 평화 조정자로 역할 해야"

    ...년대회 열리는 포르투갈 방문…성학대 피해자들 만날 듯 포르투갈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2일(현지시간) 유럽이 러시아의 침공이 촉발한 우크라이나 전쟁을 끝낼 수 있도록 "평화 조정자"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톨릭 ... 포르투갈 정부 관계자, 각국 외교관들 앞에서 "갈등을 해결하고 희망의 등불을 밝히는 데 엄청난 재능을 사용하는 유럽을 꿈꾼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역사라는 바다 위에서 폭풍 속에 항해하는 지금 용감한 평화의 길이 필요하다는 ...

    한국경제 | 2023.08.03 00: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