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901-47910 / 55,1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CEO "은퇴는 65세이후"…10명 중 8명 응답

      기업 최고경영자(CEO) 절반 이상은 자신의 은퇴 시기를 '65세 이후'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경영연구원은 23일 국내 CEO 105명을 대상으로 'CEO 그 이후,내 인생의 후반전'을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 60세 이후 은퇴하고 싶다는 응답이 87%였다고 밝혔다. '65세 이후'와 '70세 이후'라는 답은 각각 55%와 25%였다. 응답 CEO 중 2%는 '아예 은퇴할 생각이 없다'고 대답했다. 활동적으로(Active) 자부심을 ...

      한국경제 | 2009.07.23 00:00 | 송형석

    • "은퇴경기 갖고 싶어"…46세에 축구장 컴백

      콜롬비아 프로축구계에서 골잡이로 이름을 날렸던 안토니 데 아빌라가 은퇴한 지 10년 만에 46세의 나이로 현역 복귀를 선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3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키가 157㎝에 불과해 `스머프'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데 아빌라는 아메리카 구단에서 뛰면서 7차례나 콜롬비아 리그 타이틀을 차지한 바 있다. 그래서 이번에 은퇴를 번복하고 복귀하는 팀도 아메리카 구단이다. 그는 에콰도르의 바르셀로나 팀에서 뛰다가 10년 전 현역에서 물러났다. ...

      연합뉴스 | 2009.07.23 00:00

    • "CEO 40%, 은퇴후 경제적 준비 안돼있다"

      기업 최고경영자(CEO) 상당수가 은퇴 후 노년 생활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세계경영연구원(IGM)이 국내 CEO 1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0%는 "은퇴 후 경제적 준비가 잘 안 돼 있다"고 답했다. 은퇴 후 가장 걱정하는 문제는 `건강 악화와 노화에 대한 두려움''(34%), `사회적 지위 변동에 따른 주변의 인식 변화'(14%) 등이었다. 은퇴 후 준비를 잘하고 있느냐는 ...

      연합뉴스 | 2009.07.23 00:00

    • thumbnail
      [책마을] '몰빵' 하는 사람들의 공통점

      ... 개월 수익률,더 심하게는 지난주 수익률 상위 종목에 비정상적으로 의존하는 것을 가리킨다. 이는 '근시안적 프레이밍'이라고도 불린다. 의사결정을 좁은 틀 안에서 하는 것이다. 저자는 "이 같은 행동재무학적 오류를 스스로 인식하고 투자의 틀을 바꿔야 인생의 재무설계가 튼실해진다"면서 개인의 의사결정 과정이나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투자행동과 소비생활,은퇴 준비에 활용하는 방법까지 하나하나 알려준다. 고두현 기자 kd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7.23 00:00 | 고두현

    • thumbnail
      [생애 재무설계 액션플랜] 가계대출 다이어트…마이너스 통장의 유혹

      ... 모아도 주택 구입과 노후 대비 등에 필요한 돈을 충분히 마련할 수 있는 수준의 소득이다. 그러나 김 차장의 가계부는 상처 투성이다. 한 달에 대출 원리금으로만 124만원이 나가고 부채를 제외한 순자산은 1억5000만원에 불과하다. 은퇴 후를 대비한 돈은 전혀 모으지 못하고 있다. 문제는 김 차장의 무리한 부동산 투자였다. 그는 단기간에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것은 부동산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여러 건의 대출을 받아 수도권에 아파트와 재개발 빌라 등을 사 놓았다. ...

      한국경제 | 2009.07.22 00:00 | 유승호

    • thumbnail
      [다산칼럼] 부자 아빠, 가난한 아들

      ... 의존성이 어떻게 비쳐질지 궁금하기만 하다. 이제 아들딸에 손자 손녀까지 건사해야 하는 '캥거루 3대'가 등장했다는 소식도 이와 무관하진 않을 듯싶다. 올해부턴 한국에서도 전후(戰後) 다산(多産)의 시대에 태어난 베이비 붐 세대의 은퇴가 시작되리라는데,한 가지 흥미로운 현상이 눈에 띈다. 1970,80년대 고도성장을 주도했던 근대화 세대는 대체로 계층 상승이동을 경험한 반면,베이비부머와 그의 자녀 세대는 1997년 외환위기를 계기로 구조조정 및 정리해고가 생활화되고 ...

      한국경제 | 2009.07.21 00:00 | 홍성호

    • 노장 골퍼들 "우리도 할 수 있다"

      ... 부회장을 맡고 있기도 한 최상호는 한국 골퍼들의 오랫동안 선수 생활을 할 수 없는 여건을 안타깝게 여기기도 했다. 최상호는 "한국에도 시니어투어가 있지만 상금 규모가 크지 않다. 선수 생활을 오래할 여건이 되지 않다보니 빨리 은퇴해 다른 길을 찾는다"고 덧붙였다. 2007년 제50회 KPGA 선수권대회에서 67세의 나이로 은퇴무대를 가졌던 한장상(69) KPGA 고문은 "왓슨은 브리티시오픈에서 다섯차례나 우승했던 선수인데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느냐. 30년 ...

      연합뉴스 | 2009.07.21 00:00

    • 한국 고용률 하위권…低실업국 무색

      ... 고용률은 74.0%로 27위 등 최하위권이었지만 55~64세의 경우 60.6%로 상위권인 8위를 기록, 고령층의 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동연구원 이규용 동향분석실장은 "여성 인력 활용도가 매우 낮아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고령층 고용률이 높은 것은 결국 사회보장 시스템이 미흡하고 연금의 소득대체율이 낮아 은퇴를 늦춘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연합뉴스 | 2009.07.21 00:00

    • 늙어가는 지구…노인 인구 5억명 넘어서

      ... 예측했다. 보고서는 고령 인구 비중이 높아지는 것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출산율이 급격히 높아진 반면 의료 시스템 발전으로 유아 사망률이 낮아지고 자연 수명이 길어진 게 주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인구통계국은 이에 따라 가족 구성 변화부터 사회보장제도,연금,은퇴 시기 등 모든 사회 조직과 제도에 걸쳐 큰 변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각국 정부와 세계 기구의 대응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김홍열 특파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7.21 00:00 | 김홍열

    • thumbnail
      [똑똑해진 증권사 CMA] 대우증권‥주식·펀드·ELS 매매 한곳에서 '맞춤식 자산관리'

      ... 리서치센터와 자산관리컨설팅연구소가 제공하는 투자전략과 포트폴리오를 중심으로 한 컨설팅 위주로 이뤄진다. 최근엔 자산 규모 30억원 이상의 고액 투자자들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는 물론 사회 초년생과 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한 목적자금 설계,은퇴 설계 등 다양한 형태의 '1 대 1 자산관리 컨설팅'을 시행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본인의 재무상태에 대한 종합진단과 분석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리스크 관리 방법 및 상품투자 정보를 제공받는다. 일정한 기간이 지난 후 사후관리(AS)도 ...

      한국경제 | 2009.07.21 00:00 | 강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