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9411-49420 / 53,9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랑스ㆍ포르투갈, 4강 격돌

    ... 됐다. 프랑스는 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독일월드컵 8강전에서 티에리 앙리의 선제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브라질을 1-0으로 물리쳤다. '늙은 수탉'이라는 비아냥거림을 받던 프랑스는 은퇴를 선언한 '마에스트로' 지네딘 지단이 전성기 못지않은 화려한 개인기를 과시하며 중원을 지휘하고 간판 골잡이 앙리가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결정타를 터트려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 브라질을 좌초시켰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결승에서 ...

    연합뉴스 | 2006.07.02 00:00

  • thumbnail
    [Global Focus] 中공산당 자본가계급이 접수?

    ... 강령을 "중국공산당은 전 인민을 대표한다"고 변경,자본가 계급의 입당을 허용했다. 이후 민간 기업인들의 공산당 입당이 크게 증가했다. 당원 중에는 농어민이 2263만9000명으로 가장 많고 상근 간부 1915만5000명,은퇴자 1328만3000명,노동자 795만9000명,군경 155만9000명,학생 128만9000명 순이었다. 공산당원 가운데 여성은 19.2%인 1357만3000명으로 2004년보다 0.6% 늘어났다. 지난해 비리나 부정부패 등으로 ...

    한국경제 | 2006.07.02 00:00 | 조주현

  • 작고 하시모토 日총리‥최대 파벌총수서 법정증인 나락

    ... 파벌이 분열됐다. 2004년에는 파벌이 일본치과의사연맹으로부터 1억엔의 헌금을 부정하게 받은 의혹이 제기돼 국회 정치윤리심사위원회와 법원 등에 증인으로 불려나가는 수모를 당한 뒤 비례대표 공천도 받지 못하자 지난해 8월 정계를 은퇴하고 지역구를 차남에게 물려주었다. 지난 3월에는 악화된 일.중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 주석을 면담하기도 했다. 그것이 그의 마지막 정치적 행보였다. 자민당을 대표하는 보수 정객으로서 논리 ...

    연합뉴스 | 2006.07.01 00:00

  • 하시모토 류타로 前 일본 총리 서거

    ... 건강이 악화된 상태였다고 측근들은 말했다. 1963년 26세 나이로 국회의원에 당선돼 정치에 입문한 하시모토 전 총리는 1996~1998년 총리를 역임했으나 지난해 9월 총선 이후 이렇다할 명분 없이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정계를 은퇴했다. 하시모토 전 총리는 자민당 정조회장을 비롯해 대장성 장관, 자민당 간사장, 운수ㆍ후생장관, 통산 장관, 자민당 총재 등을 거치면서 지난해 7월까지 최대 파벌을 형성하며 집권당인 자민당을 이끌었다. 하시모토 전 총리는 지난해 ...

    연합뉴스 | 2006.07.01 00:00

  • 베켄바워 "FIFA 보다는 UEFA 회장"

    ... 블래터처럼 재능있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베켄바워는 대신 UEFA 회장직에 관심이 있으며 몇 주 내에 이뤄질 현 레나르트 요한손 회장의 거취 결정을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요한손 회장이 이번 임기를 끝으로 은퇴할 수 있기 때문에 UEFA 회장직에 끌리고 있다. 하지만 모든 결정은 요한손에게 달렸기 때문에 기다려보자"고 말했다. 베켄바워는 또 "영어가 부족하긴 하지만 UEFA 회장직을 수행하는데 있어서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나는 ...

    연합뉴스 | 2006.06.30 00:00

  • thumbnail
    佛 지단, 다리부상으로 훈련 불참

    독일월드컵축구을 끝으로 은퇴하는 프랑스 대표팀 `중원 사령관' 지네딘 지단(34.레알 마드리드)이 다리 부상으로 팀 훈련에 불참했다. 지단은 현지시간으로 29일 오전 독일 하멜른 베이스캠프에서 진행된 팀 훈련에 나오지 않은 채 호텔에 머무르며 부상 부위를 치료했다고 팀 관계자가 30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 지단은 하지만 내달 2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브라질과 8강전까지는 완전히 회복해 출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훈련에는 후보 ...

    연합뉴스 | 2006.06.30 00:00

  • 호주 비두카, 대표팀 은퇴 고려

    호주 축구대표팀 주장 마크 비두카(미들즈브러)가 대표팀 은퇴를 고려하고 있음을 시인했다. 호주 대표팀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미들즈브러에서 공격수로 뛰고 있는 비두카는 29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몇 명이 (대표팀을) 떠날 것으로 본다. 모두 나이를 먹었고 가족도 있다. 나는 (다음 월드컵이 열리는) 2010년에는 35살이 된다"고 말했다. 2006독일월드컵축구에서 호주가 조별리그를 통과하는 데 기여한 비두카는 그러나 이탈리아와 ...

    연합뉴스 | 2006.06.29 00:00

  • thumbnail
    지휘관 지단 `꺼지지 않는 불꽃'

    ... 2-1로 앞서던 후반 인저리 타임 상대 왼쪽 페널티지역까지 돌파해 들어가 자신을 막아서던 수비수 카를로스 푸욜을 가볍게 따돌린 뒤 오른발로 슈팅, 스페인 왼쪽 골 그물을 흔들었다. 기자회견까지 열어 독일월드컵을 마지막으로 대표팀 은퇴를 공식 선언한 지단은 막상 실전에 들어가자 부진한 모습을 보여 화려한 작별을 기대했던 축구팬들을 실망케 했다. 대회 개막 직전 3차례 평가전과 대회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보여준 지단의 모습은 볼배급의 날카로움이 떨어진 데다 ...

    연합뉴스 | 2006.06.28 00:00

  • thumbnail
    비에라, '위기의 아트사커' 구하다

    ... 모두 선발 출전해 350분(3경기 풀타임)을 뛰었다. 수비형 미드필더의 교과서라 할 만큼 상대팀의 공격 차단 능력은 물론, 아군 공격의 물꼬를 터 주는 구실을 충실히 소화해 내는 그는 프랑스 대표팀의 소금과도 같은 존재다. 비에라는 지단의 대표팀 은퇴 후 '레 블뢰' 군단의 주장을 맡았다. 하지만 지단이 이번 월드컵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며 다시 팀에 복귀하자 주장 완장을 기꺼이 다시 돌려줬다. (하노버=연합뉴스)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6.06.28 00:00

  • thumbnail
    한나라 여전사 전여옥 당권도전..강재섭도 출마선언

    ... 기정사실화해 온 강재섭 의원도 이날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강 의원은 "분열과 갈등을 용광로에 넣어 제 몸을 불살라 하나로 만들고 정권 창출이라는 단단한 결과물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당 대표가 돼 정권 창출을 못하면 정계를 은퇴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권에서 당권으로 'U턴'한 5선의 그가 전대에서 정치적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의도다. 강 의원은 '화합·통합'의 리더십을 강조한 후 "대선 후보들에게 공정한 심판관이 되겠다"며 "그러기 위해 각계 전문가 ...

    한국경제 | 2006.06.27 00:00 | 홍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