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4121-54130 / 55,1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손영준의 골프백과] 미국 PGA 이야기 (14)

      현대 골프의 시작이라 일컫는 시점에 넬슨은 은퇴를 선언하고 샘 스니드는 US오픈만을 제외한 모든 대회를 휩쓸고 있었다. 1948년 US오픈에서 2백76타란 대회기록으로 세계골프역사에 영원히 남는 새 영웅이 탄생한다. 벤 호건(1912~). 세계골프 역사상 최고 수준급의 골퍼로 해리 버든, 보비 존스, 벤 호건, 잭 니클로스 등이 꼽힌다. 이 중에서 나는 벤 호건이 가장 위대한 선수라 말하고 싶다. 그는 텍사스주 두블린이라는 작은 도시에서 ...

      한국경제 | 2000.01.04 00:00

    • 아메리카은행 한미은행 지분매각 재검토..신행장, BIS 14%대

      ... 쌓았다고 설명했다. 신 행장은 증자, 외자유치로 자본을 확충하고 대우여신 충당금을 충분히 쌓아 이르면 상반기중 주가를 현재(9천원대)의 2배수준으로 끌어 올릴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행장은 "BOA측이 이번 주총에서 은퇴하는 미셀리언 부행장(63)의 후임자 파견계획을 통보해왔다"고 말했다. 신 행장은 BOA측이 단순히 지분매각 이익보다는 합작설립자로서 의무 및 우량한 파트너 선정을 중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채권단이 보유한 옛 대우 지분(13.2%)은 ...

      한국경제 | 2000.01.04 00:00

    • "역사 바로잡기부터" .. 새천년맞이 인터뷰 '최태영 박사'

      ... 그는 격동의 한국사를 헤치며 꼬박 한세기를 살았다. 그의 표현을 빌리면 이제는 "기계(몸)"가 좀체 말을 듣지 않는다. 그렇지만 정신만은 또렷하다. 과거의 기억이 아직도 깨알같다. 66년 청주대 학장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지만 여전히 그칠 줄 모르는 학구열을 불태우고 있다. 다리를 다쳐 거동이 불편해진 지난해 이후 외부인사와 접촉을 삼가고 있다는 최옹을 지난해말 어렵게 만났다. -후손들에게 새 천년의 의미에 대해 말씀해 주시지요. "과거와 ...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뉴 밀레다임] 트렌드21 : 21세기 직장혁명..노년층 미래상

      ... 연금수준 덕택에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생활을 누릴 것이다. 대저택이나 고급휴양지도 노인들을 위한 건강센터로 바뀐다. 이른바 실버산업이 붐을 이루게 된다. 노인들은 연중 1~2개월을 이곳에서 보내며 건강을 체크하고 휴식을 즐긴다. 은퇴는 했지만 자신의 전문성을 계속 이어나갈 사업을 구상하는 데 시간을 쏟기도 한다. 이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당, 일명 노인복지당도 나올 수 있다. 국회에 노인관련 입법이 줄을 잇고 국회의원의 평균연령도 높아질 것이다. 문화의 ...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이머징&벤처면톱] 프로선수 토털자문 .. 스포츠소프트

      "연봉협상은 물론 은퇴후 설계를 위한 재테크까지 맡아줍니다" 스포츠가 좋아서 스포츠 관련 업종에 종사하던 사람들이 토탈 스포츠마케팅 기업을 최근 세웠다. 스포츠소프트(대표 김영진)는 야구 농구 골프 축구 등 4개 종목을 타깃으로 스포츠 마케팅을 벌인다고 31일 밝혔다. 인적구성이 눈길을 끈다. 김영진 사장은 스포츠매거진 월간루키의 NBA 담당기자를 거쳐 한국농구연맹 (KBL) 원년멤버로 합류했던 농구광. 강승문 경영기획팀장은 한국야구위원회(KBO) ...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영원한 아마' 보비 존스 .. 역대 최고골퍼 5위 올라

      ...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보비존스는 1923년부터 1930년까지 당시의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US오픈 4번, 브리티시오픈3번, US아마추어5회, 브리티시아마추어 1회 등 주요 타이틀을 휩쓸었다. 그는 28세때인 1930년 골프계 은퇴를 선언, 팬들을 경악케했다. 더 이상 골프에선 정복할게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는 12세때 애틀란타 이스트레이크CC에서 클럽챔피언 타이틀을 따냈고 13세때 68타로 코스레코드를 기록했다. 그는 은퇴후 공학(조지아공대) 영문학(하버드대) ...

      한국경제 | 1999.12.28 00:00

    • [국제I면톱] 2000년 주목받을 '경제계 12인' .. 포천지 선정

      ... 최고치에 비해 72%나 떨어져 있다. 그러나 바라드는 사내 2인자들을 해고하면서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는 현재 이사진을 측근들로 채워놓고 있지만 2000년을 넘길 수 있을지 의문이다. 제프리 임멜트 =오는 2001년 4월 은퇴할 예정인 잭 웰치 GE CEO의 후임자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임멜트는 이 경쟁에서 선두주자로 나서고 있다. 웰치 후계자는 내년 중반께 발표될 예정이다. 데이비드 코만스키(메릴린치 CEO) =온라인 증권업에 ...

      한국경제 | 1999.12.23 00:00

    • [단신] 마이클 조던, 벤처기업 'MVP.com' 투자가로 변신

      현역선수 시절 스포츠팬을 사로잡았던 마이클 조던과 웨인 그레츠키 (아이스하키)가 은퇴 뒤 인터넷을 통해 스포츠 용품을 판매하는 벤처기업 "MVP.com"의 투자가로 변신했다. 조던과 그레츠키는 내달부터 판매를 시작하는 "MVP.com"에 상당액을 투자했으며 7명으로 구성된 이사진의 일원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미식축구 쿼터백으로 유명했던 존 엘웨이가 창업을 주도하면서 회장을 맡아 온라인상의 "드림팀"이 구성된 셈이다. 내년중 주식을 나스닥 ...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B&M] (신동욱의 '경영노트') '관광산업 황제 '카니발''

      ... 이스라엘 독립전에 참전했던 애국자다. 중령 예편 후에는 2차 대전 직후 아버지가 유산으로 물려준 선박화물운송업 이 신통치 않자 미국으로 건너갔다. 12년간의 항공화물 주선업으로 얼마간의 재산을 모았고, 42세 이른 나이에 은퇴해 마이애미로 갔다. 허나 일복이 많은지 그곳에서 파산한 여객선사 관리자로 선임되며 현업에 복귀, 드디어는 유람선업에 진출했다. 창업주 테드 애리슨이 기초를 잡는데 그쳤다면 그의 아들 미키 애리슨은 제국을 건설했다. 아버지 테드는 ...

      한국경제 | 1999.12.22 00:00

    • [손영준의 골프백과] 미국 PGA 이야기 (12)

      ... 골프대회에서도 압박감을 받지 않았던 그였지만 그의 마음은 항상 골프게임으로 가득차 있었다. 계속되는 대회의 많은 여행등이 신경성 위장병을 유발시켰고 골프로 성취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얻은 그는 46년 한창때인 34세의 나이로 은퇴하고 그후에는 몇개 대회에만 참가했다. TV해설자로서도 활동한 그는 여러 훌륭한 선수들을 개인지도했는데, 그중 하나가 톰 왓슨이다. 그는 53년 PGA명예의 전당, 74년에는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 창립멤버의 영예를 안았다. ...

      한국경제 | 1999.12.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