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4631-54640 / 55,1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기업인] 패트릭 G.라이언 <미 에이온사 최고경영자>

      ... 라이언이 콤바인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 하지만 회장겸 최고경영자인 스톤이 강력히 거부, 진통을 겪기도 했다. 스톤은 결국 최고경영자 자리를 라이언에게 물려주고 회장직만 고수했다. 스톤으로서는 자신의 경영일선 은퇴를 수용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일단 라이언이 최고경영자로 오른 뒤 두 사람은 쉽게 친해졌다. 최고경영자 라이언의 사업의욕과 깔끔한 일처리를 스톤회장이 인정하게 됐기 때문이다. 언제부턴지 스톤회장은 라이언을 ''우리의 위대하고 ...

      한국경제 | 1995.09.11 00:00

    • [한경칼럼] 젊은 노인들 .. 최훈 <삼성건설 대표>

      ... 떠들썩한 마을잔치였던 시대라면 몰라도 의술과 복지정책의 발달로 대부분이 일흔, 여든까지의 삶을 바라보는 요즘 시대에는 이른감이 들만도 하다. 그래서 정년퇴직후에 세차장이나 주유소등에서 궂은 일을 마다않고 일에 뛰어든 은퇴자들의 이야기가 들려오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열성파는 소수에 불과하다. 기원이나 헬스클럼 등지를 다니며 그야말로 소일(?)하는게 대부분이다. 그들이 쌓아온 전문지식이나 사회적경륜을 볼때 아깝기 짝이 없다. 그렇다고 딱히 그들이 ...

      한국경제 | 1995.08.23 00:00

    • [정치면톱] 'DJ/JP 정계 은퇴' 촉구..김윤환 민자 사무총장

      민자당의 김윤환사무총장은 17일 "3김시대는 문민정부 탄생으로 그 종막을 고했다"며 "3김시대는 청산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총장은 이날 대전 유성 리베라호텔에서 가진 대전.충남지역 당직자들과의 오찬모임에서 이같이 말하고 "14대 대선에서 드러난 국민과 역사의 명령에 따라 야권의 두분 지도자도 명예롭게 뒤로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김총장은 "아직까지도 두분은 지역감정을 기반으로 대권을 노리고 있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라며 "국민은...

      한국경제 | 1995.08.17 00:00

    • [광복 50년] 의식구조 조사 : 정치..정당/국회, 민주화 저해

      ... "5.18" 다음으로는 "4.19"(15.5%), "5.16"(8.4%), "문민정부 수립"(6.7%) 등이 기억에 남는 정치사건으로 지적됐다. 김대중씨의 정계복귀는 유신개헌, "6.29", 3당합당등을 제치고 6위를 기록 해 정계은퇴라는 대국민 약속을 저버리고 정치권 중앙으로 다시 뛰어든 DJ의 정치행보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논란이 되고있는 정부형태와 관련, "우리 정치현실상 대통령중심제가 내각제 보다 바람직하다"(62.8%)는 ...

      한국경제 | 1995.08.14 00:00

    • 쌍용, 코란도 후속모델 내년 시판 .. 12년만에 "은퇴"

      국내에서 최장수한 지프형자동차 코란도가 후속모델에게 자리를 내주고 은퇴한다. 10일 쌍용자동차는 코란도 후속모델(프로젝트명 KJ)의 개발이 완료,내년부 터 판매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쌍용은 이에 따라 지난 84년부터 판매되던 코란도의 생산을 올해말 중단 한다고 덧붙였다. 코란도는 지난 69년 미국 AMC사의 기술도입으로 CJ라는 이름으로 생산 되기 시작해 84년 "한국인은 할 수 있다(Korean can do)"는 뜻인 코란도로 ...

      한국경제 | 1995.08.10 00:00

    • [한경시론] 한국경제의 안전성제고..이한구 <대우경제연>

      ... 인식이 어느정도 제고되었다고 보여진다. 그러나 사회체제나 가치관등 무형적인 분야에서 인간의 존엄성이 위협받고 있는 경우는 아직도 많다. 안전성의 문제는 경제측면에서도 마찬가지이다. 개인차원의 생활경제에선 실업당했을때나 은퇴후의 생활수준이 현격히 떨어질 위험이 크고 갑자기 돈쓸일이 생겼을때 생활자금융자에의 길이 막혀 있는게 그 예이다. 그러나 정작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일은 우리의 경우 국민경제가 별로 안전하지 못한 구조를 갖고 있다는 점이다. ...

      한국경제 | 1995.08.09 00:00

    • 전세계육상 단거리 여왕, 독일 '크라베' 트랙복귀 선언

      전세계육상 단거리 여왕 카트린 크라베(25.독일)가 트랙복귀를 선언, 육상팬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92년 약물파동으로 은퇴를 선언했던 크라베는 1일 DPA통신과의 인터뷰 에서 "지금 몸만들기에 열중하고 있다"며 "나는 아직 늙지 않았다. 여러분들은 내가 뛰는 모습을 곧 보게 될것"이라며 트랙복귀를 선언했다. 이같은 크라베의 돌연한 복귀선언은 35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기량을 펼쳐 보이고 있는 "자메이카의 흑진주"멀린 오티의 선전에 ...

      한국경제 | 1995.08.02 00:00

    • [정가산책] 새정치회의, 민자당보 김고문 비난에 발끈

      ... 발끈. 박대변인은 특히 "김대통령이 평소 김고문에게 "30년 민주동지"라고 하면서 이럴수 있는가"라며 "참으로 파렴치하고 몰지각한 인신공격"이라고 비난. 박대변인은 이어 "80년 신군부에 의해 모든 민주인사가 죽음 앞에서 고난의 길을 걸을 때 김대통령은 정계은퇴 성명 하나만 발표하고 편안한 세월을 보낸 정치인"이라며 김대통령을 겨냥한뒤 "김대통령은 정치인중 가장 많은 식언을 했다"고 역공.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5.07.30 00:00

    • NBA 스타 8명 내한 .. 내달 연/고대와 경기

      ... 스타로 맹활약하고 있는 타이론 보그스를 비롯해 보스턴 셀틱스의 자비에르 맥다니엘 유욕의 앤토니 메이슨등 현역 선수 6명과 70년대말부터 80년대초반을 주름잡았던 덩크슛의 원조 줄리어스어빙(전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등 은퇴 선수 2명으로 구성됐다. NBA팀은 오는 3일께 입국, 5일과 6일 오후 3시30분 올림픽 체조경기장 에서 대학의 명문 연세대.고려대 농구팀과 각각 한차례 친선경기를 갖게 된다. 이들의 이번 내한은 지난 3월 매직 존슨 올스타팀 ...

      한국경제 | 1995.07.24 00:00

    • [TV하이라이트] (22일) 주말의 명화 'LA 25시' 등

      "주말의 명화" (MBCTV 오후10시30분) = 은퇴를 1년 앞둔 고참 경찰관 하지스는 신참인 맥개빈과 우연히 한조가 된다. 자상하고 포근한 마음을 가진 하지스는 갱들까지도 인간적으로 다가 서며 선도하려 하지만 이제 막 경찰관이 된 맥개빈에게는 무능하고 못마땅 하게만 보일 뿐이다. 하지스와 맥개빈의 관할 지역에서 크립단과 블러드단 두 갱단의 암투로 블러드파의 일원인 크레그가 살해를 당하고 마약 밀매사건도 터진다. 마약 밀매사건을 ...

      한국경제 | 1995.07.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