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54321-454330 / 547,8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라엘 국민 절대다수 부시 재선 희망 .. 여론조사

    스라엘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오는 11월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지 부시 현 대통령 민주당의 존 케리 후보를 누르고 재선되기를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텔아비브 대학 성인 577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1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 밝혔다. 반면 케리 후보의 당선을 바란다고 말한 응답자는 18%에 불과했다. 조사 대상자의 7%는 두 후보가 모두 스라엘에 도움 된다고 대답했고 2%는두 후보가 스라엘에 도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와 함께 아리엘 ...

    연합뉴스 | 2004.08.12 00:00

  • "집값 오를때와 내릴때 부동산정책 달라져야' ‥ 재경부 세제실장

    종규 재정경제부 세제실장은 12일 "집값 오를 때와 내릴 때의 부동산 정책은 당연히 달라야 한다"고 말해 그 동안 강공 일변도였던 부동산 정책을 완화해 나갈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실장은 날 재경부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 유지해야 하지만 정책은 (상황에 맞춰) 선택적으로 써야 한다"며 밝혔다. 같은 언급은 지난 11일 노무현 대통령 주재 국민경제자문회의(부동산정책분과위원회)에서 부동산 정책 총괄 기능 정우 대통령 정책기획위원장에서 헌재 부총리 ...

    한국경제 | 2004.08.12 00:00

  • 北 외무성대표단, 몽골대통령 예방

    ... 외무성 대표단 지난 6일 나차긴 바가반디 몽골 대통령을 예방, 환담했다고 조선중앙방송 11일 보도했다. 김 부상은 자리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인사를 전달했고, 바가반디 대통령에 사의를 표한 후 북한과 친선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것 몽골의 입장이라고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북한 대표단은 날 남바린 엥흐바야르 총리와도 환담했으며, 엥흐바야르 총리는 한반도 핵 문제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

    연합뉴스 | 2004.08.11 00:00

  • 대통령 "軍도 과거사 스스로 정리해야"

    노무현 대통령은 11일 "우리 군은 과거에 문제가 됐던 일들을 스스로 적극적으로 밝히는 자세를 갖고 정리해 나가는 결단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날 윤광웅 국방장관,김종환 합참의장 등 군의 주요 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해방을 맞으면서 그 전의 역사가 정리되지 않았고 군사정부 시절의 잘못된 역사도 깔끔하게 정리되지 않았다"며 밝혔다고 김종민 청와대 대변인 전했다. 노 대통령은 또 "최근 과거문제가 ...

    한국경제 | 2004.08.11 00:00

  • 대통령, 전군 주요지휘관 오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11일 낮 전군 주요지휘관들을 청와대에서 만난다. 노 대통령 전군 주요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 식사를 함께하며 격려하는 것은 참여정부 들어 세번째다. 물론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는 윤광웅(尹光雄) ... 윤 장관 임명후 대통령과 군 지휘부가 처음으로 대면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그런 맥락에서 노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군에 대한 신뢰를 강조하고 안보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하면서 굳건한 한미동맹 ...

    연합뉴스 | 2004.08.11 00:00

  • '역할 분담' 구체적 방안 있나.. 대통령-총리 업무영역 모호

    ... 대통령은 장기전략과제 등에 집중하는 것으로 역할을 나누기로 했지만 구체적인 방안은 즉각 나오지 않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들 총리실과 협의에 들어갔지만 전체적으로 '운영의 묘'를 살리겠다는 쪽으로 해석된다. 예컨대 국무회의만 해도 앞으로 누가 주재할지 확정되지 못한 상태다. 총리가 좀 더 전면에 나서게 된다지만 국무회의의 전체적인 주재권 총리에게 넘어갈 것 같지는 않다. 김종민 청와대 대변인은 "노 대통령 앞으로도 국무회의에 참석할 것"라고 말했지만 ...

    한국경제 | 2004.08.11 00:00

  • 대통령-총리 지난주말 라운딩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지난 7일 오후 수도권에 위치한 한 골프장에서 해찬(李海瓚) 국무총리와 골프를 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날 라운딩에는 전윤철(田允喆) 감사원장과 김우식(金雨植) 청와대 비서실장도함께 한 것으로 ... 총리 등과 모처럼 차분하게 대화를 나누기 위해 골프장을 찾은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총리실 관계자도 "노 대통령 여름휴가 기간 대통령과 총리가 2∼3차례 만나 국정운영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때 골프 ...

    연합뉴스 | 2004.08.11 00:00

  • 대통령 "軍과거사 정리 결단 필요"

    ... 국방장관, 김종환(金鍾煥) 합참의장 등 군주요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해방을 맞으면서 그 전역사가 정리되지 않았고, 군사정부 시절의 잘못된 역사가 깔끔하게 정리되지 않았다"며 말했다고 김종민(金鍾民) ...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그 정도로 확대해석하는 분위기는 아니었고 의문사위 사건과 관련한 얘기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노 대통령 일제하 역사와 군사정권 역사를 언급한 대목은 말그대로 일반론적인 언급"라며 ...

    연합뉴스 | 2004.08.11 00:00

  • 여야 '대통령-국무총리 역할분담론' 설전

    여야는 11일 노무현 대통령 전날 제시한 국무총리와의 '역할분담론'에 대해 상반된 주장을 펼치며 설전을 벌였다. 열린우리당은 "깊 공감한다"며 환영한 반면 한나라당은 "책임을 회피하려는 술책"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여 ... 국가의 주요 과제를 다루며 국정에 전념하도록 정치권 적극 도와야 한다"며 "당정 한마음으로 국정을 주도적으로 끌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찬 총리도 열린우리당 의원들과 집중적으로 접촉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등 '실세 ...

    한국경제 | 2004.08.11 00:00

  • 대통령 남북선수단 문자메시지 응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1일 저녁 여의도 공원문화광장에서 아테네 올림픽에 출전하는 남북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해 열린`오! Feel勝(필승) Korea' 콘서트에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남북 선수단을 응원했다. 비영리 온라인 커뮤니티단체인 (사)동서남북모바일커뮤니티(사장 재정)가주최한 행사에서는 대통령의 문자메시지를 1호로, 참석자들 보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가 행사장 대형 스크린에 방영됐으며, 메시지들은 추후 선수단에 전달될예정이다. ...

    연합뉴스 | 2004.08.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