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8221-528230 / 554,9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업구조조정 내년 5월 마무리" .. 규성 재경 국회답변

      규성 재정경제부장관은 "내년 5월까지 기업의 구조조정을 마무리할 계획" 라고 밝혔다. 장관은 12일 국회 본회의 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정부는 구조조정을 원활히 하기 위해 관계법령의 개정작업을 거의 ... 구성해 설계 및 시공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겠다" 고 덧붙였다. 박상천 법무부 장관은 환란수사와 관련, "김영삼 전대통령 외환위기의 실상과 금융위기의 전반적 상황에 관해 상세한 보고를 받지 못한 것으로 인정된다"며 "김 전대통령에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취재여록] 국회의원 다 어디갔나

      대정부질문 틀째인 12일. 여의도 국회의사당은 썰렁하기 그지없었다. 본회장의 의석 대부분 비어 있어서다. 날 의석을 지킨 의원수는 재적의원 2백93명중 불과 50여명 남짓. 전날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김수한 국회의장 ... 받게 될테니까. 번 임시국회는 당초 경제정책혼선과 실업문제 등 IMF 위기대책을 긴급 점검하기 위해 한나라당 단독 소집, 파행 예상됐으나 김대중대통령 "민생국회에 참여하라"고 지시, 모양새를 갖췄다. 임시국회 참여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희생양 잡는다고 원인 밝혀지나" .. 강경식의원 신상발언

      환란책임으로 국회에 체포동의안 제출된 무소속 강경식 의원 12일 임창열 전부총리의 환란책임론을 제기, 파문 예상된다. 강의원은 날 국회 본회의에 출석, 신상발언을 통해 "지난해 11월14일 국제통화기금(IMF) 지원을 ... 있다면 저는 백번 짓밟혀도 좋다"며 "그러나 저를 비롯한 한 두사람 희생양 만들기로는 결코 외환위기의 원인과 책임 명확히 규명될 수 없을 것"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통령과 장관의 국정수행을 위한 최고 정책판단에 대해 검찰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사설] (13일자) 부실판정서 경계해야할 점

      각 은행별로 부실기업 판정위원회가 구성된데 어 은행공동의 판정기준 까지 만들어졌다고 한다. 부실 대기업을 골라내기 위한 위원회와는 별도로 부실 중소기업을 판별할 중소기업 특별대책반도 운영될 것이라고 한다. 지난 10일 김대중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에서 밝혔던대로 달말까지 살릴 기업과 도태시킬 기업을 가리기위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총론적 시각에서 보면 같은 은행권의 움직임은 하등 문제될 게 없다. 도태시켜야할 부실기업을 하루빨리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김대중대통령 취임 첫 '국민과의 TV 대화'] 외환위기 해소

      ... 어느정도 해소됐나. "외환문제는 파국을 넘겼을 뿐이고 아직 위기는 끝나지 않았다. 수출을 늘리고 외국투자를 많 끌어와야 한다. 외환위기를 해결하려면 외국투자가 많 와야한다. 지금까지는 투자 유치보다는 빌리는데 힘써왔다. ... 5월말까지 15%까지 내렸으면 좋겠다" -중소기업 대책은 언론에서 발표만 됐지 실제로는 발표와는 전혀 무관하다. 대통령 앞으로 직접 확인해서 독려해달라. "지난번에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장을 만났을 때 은행 제대로 지원해주지 않으면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구조조정 더 강도높게 추진" .. 김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김대중대통령은 10일 "달말까지 도태시켜야할 기업과 살려야할 기업을 선별할 것"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은행도 내달말까지 구분할 것"라고 말해 내달부터 부실 대기업 및 은행에 대한 정리가 본격화될 것임을 시사했다. 김 대통령날 MBC에서 오후7시부터 2시간 동안 열린 "국민과의 TV대화" 에서 "내가 대통령으로 있는한 은행과 기업은 구조조정을 하지 않고는 절대 넘어가지 못할 것"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금융과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대통령 '정계개편' 발언에 야당 '발끈'

      주춤하던 정계개편 기류가 김대중 대통령의 TV발언을 계기로 급류로 바뀌면서 정국 얼어붙고 있다. 김대중 대통령 10일 "국민과의 TV대화"에서 여대야소로의 정계개편을 추진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한나라당 11일 "야당파괴 ... 한나라당의 과반의석을 무너뜨려 6.4 지방선거후 정기국회 개회전까지는 여소야대 정국을 여대야소로 개편키로 했다. 에따라 영입작업에 피치를 올리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나섰다. 국민회의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은 날 "본질적으로 한나라당으로부터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김대중대통령 취임 첫 '국민과의 TV 대화'] '스케치'

      ... 정부개혁 추진상황을 여러 수치를 들어가며 고통분담 노력을 하고 있다고 길게 설명하면서 "나는 간단하게 넘어가는 사람 아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당초 대표질문자로 "대화"에 참석키로 했던 민노총 관계자들은 날 불참했다. ... 남는다"며 "도 각종 애경사나 어려운 친지를 돕는데 쓰고 하면 좀 모자란다"고 답변, 박수를 받았다. 한편 날 토론 끝난뒤 국민회의는 김 대통령 정확한 현실인식을 바탕으로 분명하고 구체적인 처방과 대안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김대중대통령 취임 첫 '국민과의 TV 대화'] '의미'

      김대중 대통령은 10일 "국민과의 TV대화"를 경제회생에는 개혁 필수적이며 그 과정에서 고통 따를 수밖에 없다는 점을 설득하는 자리로 활용했다. 특히 올해는 국민모두가 고통을 참고 견뎌야 하는 해임을 강조했다. 김 대통령 ... 내년에 IMF 관리체제를 극복하고 2000년에는 재도약한 뒤 2001년 선진국으로 진입한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를 위해 올 한해는 정부 기업 은행 노동계 모두가 개혁해야 하고 그로 인한 뼈를 깍는 고통을 견뎌줄 것을 거듭 호소했다. ...

      한국경제 | 1998.05.11 00:00

    • [무디스, 국내은행 신용등급 하향조정] '왜 낮췄나'

      ... 또다시 한국 금융기관에 대한 신용등급을 낮춘 것은 따지고 보면 의외의 일은 아니다. 한마디로 거듭 약속한 구조조정 늦추어지고 있는게 그 유다. 지난 8일 S&P의 내피어 아.태담당이사는 한국경제신문 후원한 강연회에서 "앞으로 ... 기존외채 연장과 개혁에 필요한 신규외채 조달에 적지 않은 부작용을 몰고 올 것으로 보인다. 또 은행의 신용등급 하락 기업과 국가등급의 하락으로 어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김대중 대통령은 "6월중으로 살릴 기업과 죽일 기업을 ...

      한국경제 | 1998.05.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