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8661-528670 / 554,0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융 정리해고' 조항 "국무회의 의결"

      ... 세종로청사에서 고건 총리 주재로 정례 국무회의를 열고 금융기관의 정리해고 근거조항을 도입한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국제통화기금(IMF) 합의사항의 조속한 행을 위해 금융기관부터 정리해고 근거조항을 마련하는 것"라며 "김영삼대통령의 재가를 받은후 오는 15일 열리는 임시국회에 를 제출, 통과를 요청할 계획"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수도권 아파트 분양가 자율화 .. 건교부, 내달부터

      ... 수도권 민간택지에 건설되는 아파트 분양가가 자율화된다. 또 경부고속철도 건설계획과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제도가 대폭 손질된다. 12일 건설교통부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그동안 현안으로 꼽혀온 수도권아파트 분양가자율화 경부고속철도 건설계획 수정 그린벨트 제도 개선에 대해 같은 방침을 보고했다. 건교부는 분양가 자율화와 관련, 공공택지에 건설되는 아파트및 국민주택 기금지원을 받는 전용면적 18평이하 소형아파트를 제외하고 서울 ...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사설] (14일자) 재계에 은 노동계의 결단을

      국제통화기금(IMF)의 개입으로 시작된 국가경제 전반에 걸친 개혁작업은 제 노동시장개혁과 대기업개혁으로 압축되고 있다. 지난 12일의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와 미셸 캉드쉬 IMF총재간 회동에서도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됐고, 최근 김 당선자의 행보도 지난연말 노동계 대표들을 만난데 어 13일에는 재계 총수들을 만나 해를 구하는 등 두 문제의 해결에 집중되고 있다. 어제는 캉드쉬 총재가 직접 노동계와 경제단체대표들을 만나 조속한 ...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인터뷰] 유종근 <당선자 경제고문> .. "정리해고 불가피"

      "외국금융기관이나 투자가들 한국에 돈을 빌려주고 투자를 하도록 하기 위해서도 또 우리기업 살아남기 위해서도 노사정 합의하에 정리해고제가 도입되고 기업들의 구조조정 진행돼야 한다" 13일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의 경제고문으로 ... 차기정부 대표팀 미국의 정관계나 국제 통화기금(IMF) 등 국제금융기관과의 원만한 교섭을 위해서는 국내에서 같은 뒷받침 있어여 한다"며 강조했다. 유지사는 정리해고제의 원만한 정착 등 외국에서 볼 때에는 한국 ...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김 당선자-재계 회동] 재계, 합의문 발표이후 반응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와 4대그룹 회장의 조찬회동을 통해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새정부의 대기업정책 모습을 드러내자 재계가 안도하고 있다. 그러나 총수의 책임강화를 주문한 부문에서는 뾰족한 대책 없어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날 회동을 통해 나타난 김당선자의 대기업정책은 경영투명성 제고 재무구조개선 대기업과 총수의 책임강화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총수의 책임강화부분을 제외하면 그동안 조금씩 알려졌던 내용 대부분 다. ...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김 당선자-재계 회동] '총수 재산출자' 전격 삽입 배경

      김대중 대통령 당선자와 4대 대기업 회장들 13일 조찬회동에서 합의한 사항중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구조조정시 지배주주는 자기재산 제공에 의한 증자 또는 대출에 대한 보증 등 자구노력을 경주한다"는 부분이었다. 한때 "기업을 살리기 위해 대기업 회장들 재산을 헌납하는 방안을 검토중" 라는 말 정치권에서 나돌았고 "회장들 사유재산을 부정축재했기 때문에 환수해야 한다"는 노동계의 주장 있었으나 같은 주장 현실화 될지에 대해서는 ...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김 당선자-재계 회동] '사유재산 투자' 재계 입장

      재계가 가장 부담을 느끼는 합의문 조항은 "지배주주(사실상의 지배주주 포함) 및 경영진의 책임강화"다. 구조조정을 할 때 지배주주는 자기재산 제공에 의한 증자 또는 대출에 대한 보증 등 자구노력을 경주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또 기업의 경영부실에 대해 경영진의 퇴진 등 책임강화라는 단서도 달고 있다. 김대중 대통령당선자도 회동에서 "노동자들을 설득하고 해외투자 유치를 위해서는 여러분들 앞장서 줘야 한다"며 "기업총수들 자기자신의 재산을 ...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김 당선자-재계 회동] '30대그룹 상호지급보증 얼마나'

      상호지급보증 해소가 기업들에게 발등의 불 됐다. 차기정부가 상호지급보증을 해소하지 못한 기업에게 "법칙이자"를 물리기로 했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공정거래법상의 과징금까지부과되면 기업들의 부담은 엄청나게 커진다. 특히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와 4대그룹 총수들은 13일 합의문에서 그룹내 상호간의 자금지원 관행을 원칙적으로 단절키로 약속하기까지 했다. 현황 =지난해 4월 1일기준 공정거래법 적용을 받는 30대 대규모기업집단 (기아그룹제외)의 ...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뉴스포인트' 재계] '대기업 구조조정 빨라진다'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와 현대 삼성 LG SK 등 4대 그룹 총수가 13일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한 5개항에 합의함에 따라 구조조정을 위한 대기업들의 움직임 빨라지고 있다. 날 총수가 김당선자와 조찬을 함께 한 4대 그룹을 비롯한 대부분 대기업 그룹들은 합의결과 발표가 나온 직후 긴급회의를 갖고 정.재계 합의사항의 행방안에 대한 논의를 거듭했다. 재계 한 관계자는 "번 합의는 대기업 거듭나지 않는한 IMF체제 극복은 물론 한국 경제의 ...

      한국경제 | 1998.01.13 00:00

    • [김 당선자-재계 회동] '무슨 얘기 오갔나'

      김대중 대통령당선자 = (대기업총수들과 악수를 나눈뒤) 안녕하십니까. 새해에는 모두 건강하시고 우리나라가 난국을 타개할 수 있도록 여러분들 노력해 주십시오. 오늘 나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삼성 건희회장에게) 반도체값 조금 올랐다면서요. 건희 회장 = 조금 올랐습니다. 김 당선자 = (LG 구본무회장에게) 전자제품은 많 나갑니까. 구본무 회장 =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김 당선자 = 주로 어디로 많 나갑니까. 구 ...

      한국경제 | 1998.0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