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01-4610 / 5,0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나은행, 축구추첨 행사

    하나은행은 한국팀의 아테네올림픽 축구 4강 진출을 기원하며 실시한 "16강전 스코어 맞추기 행사"의 당첨자를 19일 추첨했다. 이동국,김은중 선수가 추첨을 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misa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8.19 00:00 | dong

  • [아시안컵] 일본, 바레인 꺾고 결승 선착

    ... 제치고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4-3으로 다시 앞섰다. 바레인은 교체투입된 모하메드 자파르가 잇따라 슈팅을 날리며 안간힘을 썼지만골키퍼 가와구치 요시카쓰를 뚫지 못하고 그대로 승부를 마쳤다. 한편 이날 2골을 몰아친 후바일은 대회 5호골로 이동국(한국), 알리 카리미(이란.이상 4골)를 제치고 대회 득점부문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3일 전적 ▲준결승 일본 4-3 바레인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4.08.03 00:00

  • [아시안컵] 이동국.김진규, 본프레레호 새별

    '내가 본프레레호 황태자' 이동국(광주)과 김진규(전남)가 요하네스 본프레레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의 데뷔무대였던 2004아시안컵축구선수권대회를 통해 나란히 한껏 나래를 폈다. 본프레레 감독은 대회 첫 경기를 앞두고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고 하고자 하는의지를 보여준 선수들은 그대로 데려갈 것"이라며 아시안컵을 세대교체의 첫 관문으로 선포한 바 있어 차후 대표팀 개편에 대한 이들의 1차 성적은 일단 합격인 셈. 그중에서도 특히 완벽한 부활을 알린 ...

    연합뉴스 | 2004.08.01 00:00

  • [아시안컵] 본프레레호, '절반의 성공'

    ...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공격 숫자를 늘려야 한다"며 공격 지향적인 성향을 드러냈던 본프레레 감독은 요르단전 0-0 무승부 이후 3-5-2 포메이션을 버리고 스리톱 카드를 곧바로 꺼내들면서 반전의 계기를 만들었다. 지난 대회 득점왕 이동국(광주)을 최전방 정점으로 왼쪽 설기현(안더레흐트),오른쪽 차두리(프랑크푸르트)로 구성된 삼각편대는 미드필드에서 공격으로 이어지는패스 간격을 좁혀 좀더 정밀하고 위협적인 슈팅 기회를 여러차례 만들어냈다. 한국은 덕분에 최악의 컨디션 난조를 ...

    연합뉴스 | 2004.08.01 00:00

  • '44년만의 정상' 기대했는데… 한국축구, 이란에 석패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가 2004아시안컵축구대회에서 이란의 벽에 막혀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지난달 31일 밤 중국 지난의 산둥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대회 8강전에서 설기현,이동국,김남일이 골을 뽑았으나 박진섭의 자책골에다 상대 알리 카리미에 통한의 해트트릭을 허용,3-4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960년 대회 이후 44년만의 정상 야망을 중도에 접어야 했고 대회 패권은 중국-이란,일본-바레인의 4강 대결로 ...

    한국경제 | 2004.08.01 00:00

  • [아시안컵] 한국, 4강행 좌절

    8년전 악몽이 되살아났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가 2004아시안컵축구대회에서 이란의벽에 막혀 탈락했다. 한국은 31일 밤 중국 지난의 산둥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대회 8강전에서 설기현, 이동국, 김남일이 골을 뽑았으나 박진섭의 자책골에다 상대 알리카리미에 통한의 해트트릭을 허용, 3-4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60년 대회 이후 44년만의 정상 야망을 중도에 접어야 했고대회 패권은 중국-이란, 일본-바레인의 ...

    연합뉴스 | 2004.08.01 00:00

  • [아시안컵] 이동국, "나 많이 달라졌어요"

    "잦은 부상도 문제였고... 무엇보다 주위에서 따끔한 질책을 해주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너무 일찍 떠오르는 바람에 추락도 빨랐던 '라이언킹' 이동국(25.광주)은 2004아시안컵축구선수권대회 8강전을 하루 앞둔 30일 짧지만 극적이었던 축구 인생의 뒷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고교 시절 황선홍을 능가할 재목이라는 극찬을 한몸에 받았던 이동국이 지난 몇년간의 방황에 대해 가장 아쉬워하는 부분은 앞길을 인도해 줄 조언자를 만나지 못했다는 것. ...

    연합뉴스 | 2004.07.30 00:00

  • [아시안컵] 한.중.일 순항...사우디 몰락

    ...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해 카타르, 아랍에미리트연합(이상 1무2패) 등 중동축구의 전통 강호들이 모두 몰락하는 사이 요르단(1승2무), 오만(1승1무1패) 등이선전하며 세대 교체를 선언한 것도 이채롭다. 선수 개인으로는 지난 대회 득점왕 이동국(3골.한국), 일본의 미드필더 나카무라 순스케(2골) 등이 명성에 걸맞은 활약을 보인 반면 아시아의 정상급 스트라이커로 군림해온 알리 다에이(이란)와 하오하이둥(중국.이상 1골)은 부진과 부상 등으로 서서히 뒤켠으로 밀려나는 기미를 보였다. ...

    연합뉴스 | 2004.07.29 00:00

  • [아시안컵] 한국축구 8강 진출..쿠웨이트에 4대0 대승

    한국이 모처럼 시원한 골 퍼레이드를 펼치며 2004아시안컵축구선수권대회 8강에 올랐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27일 중국 지난 산둥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이동국(2골) 차두리 안정환의 릴레이 득점포로 쿠웨이트를 4-0으로 대파했다. 한국은 이로써 조별리그 2승1무(승점 7)를 기록해 같은 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득점없이 비긴 요르단(1승2무)을 제치고 조 1위로 8강에 안착했다. ...

    한국경제 | 2004.07.28 00:00

  • [아시안컵 축구] 한국, 쿠웨이트 대파 8강 진출

    한국이 모처럼 시원한 골 퍼레이드를 펼치며 2004아시안컵축구선수권대회 8강에 올랐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27일 중국 지난 산둥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이동국(2골), 차두리, 안정환의 릴레이 득점포로 쿠웨이트를 4-0으로 대파했다. 한국은 이로써 조별리그 2승1무(승점 7)를 기록해 같은 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득점없이 비긴 요르단(1승2무)을 제치고 조 1위로 8강에 안착했다. ...

    연합뉴스 | 2004.07.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