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61-4670 / 5,0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도훈.김대의, 코엘류호 탑승

    ... 기용하겠다"고 말해 종전과 달리 투톱 체제를 구사할 계획임을 내비쳤다. 김남일(전남), 이을용, 최태욱(이상 안양), 최진철(전북), 김태영(전남), 현영민(울산), 이운재(수원) 등 2002한일월드컵 멤버들은 그대로 중용됐다. 그러나 이동국(광주)과 정조국(안양), 조병국(수원) 등 공격과 수비진에 기용될 것으로 예상됐던 일부 선수들은 최종 선발 과정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국가대표팀 명단. ▲GK= 이운재(수원) 김용대(부산) ▲DF= 김태영(전남) ...

    연합뉴스 | 2003.09.08 00:00

  • [프로축구] 대전 3위 도약...김남일 시즌 3호골

    ... 보태며 국내 복귀 후 3골 1도움을 기록, 골넣는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10위 광주 상무는 이광재의 연속골로 이원식이 한 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꼴찌'부천 SK에 2-1 승리를 거뒀다. 특히 `올스타 왕별' 이동국은 전반 40분 이광재의 선제골로 연결되는 절묘한 도움을 올려 팀내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했다. 기세를 탄 이광재는 후반 1분만에 미드필드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단독 드리블한뒤 오른발 강슛으로 쐐기골을 작렬하며 승부를 마무리지었다. ...

    연합뉴스 | 2003.08.24 00:00

  • [프로축구] 김은중, 데뷔 첫 두자릿수 골 기록

    ... 용병 듀오 쿠키와 제이미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1-2로 져 승점 51(15승6무6패)에서 멈추며 1위 탈환의 꿈을 뒤로 미뤘다. 8위 포항 스틸러스는 `꺽다리' 우성용이 후반 38분 차분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올스타 왕별' 이동국이 나선 9위 광주 상무를 1-0으로 누르고 단숨에 6위로 올라섰다. 5위 전남 드래곤즈는 `거미손' 이운재를 뚫지 못해 4위 수원 삼성과 0-0으로 비겼고 꼴찌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부천 SK와 대구 FC도 접전 끝에 0-0으로 ...

    연합뉴스 | 2003.08.20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올스타 왕별 자존심'

    '올스타 왕별의 자존심을 K리그에서 지킨다.' 올스타전으로 인기몰이에 성공한 2003삼성하우젠 K리그가 20일 전국 6개 경기장에서 일제히 열려 치열한 순위 경쟁에 돌입한다. 최고 빅카드는 올스타전 왕별로 등극한 이동국(광주)과 `꺽다리' 우성용(포항)이 토종 골잡이 자리를 놓고 맞대결을 벌이는 9위 광주 상무와 10위 포항 스틸러스의 대결. 물론 14골로 득점 2위를 달리는 김도훈이 토종 골잡이 경쟁에서 앞서지만 장염으로 20일 뿐 아니라 ...

    연합뉴스 | 2003.08.19 00:00

  • 이동국 '별중의 별' ‥ 프로축구 푸마올스타전

    이동국(24ㆍ광주)이 15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3 프로축구 푸마올스타전에서 남부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해 선제골을 쏘아올리며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로 올스타전 여섯번째 출전인 이동국은 지난 98년과 2001년에도 두 골씩 터뜨리며 MVP에 올라 프로축구 올스타전 역사상 처음으로 MVP 3회 수상이라는 업적을 달성했다. 이날 남부팀은 중부팀을 4-1로 제압했다.

    한국경제 | 2003.08.16 00:00

  • 프로축구 올스타전, `별중의 별 가린다'

    ... 기회를 주겠다고 약속해 짧은 시간에 자신의 기량을 맘껏 풀어놓는 선수가 왕별로 등극할 것으로 보인다. ◆최고 골잡이 `빅뱅'= 올해 올스타전의 최대 관심사는 단연 신구 골잡이들의맞대결로 프로축구를 이끌어온 `터줏대감' 김은중(대전)과 이동국(광주)의 아성에 `새내기' 정조국(안양)과 최성국(울산)이 도전장을 냈다. 특히 중부팀에 김은중과 정조국, 남부팀에 이동국과 최성국이 최전방 공격수로나란히 선발돼 이들의 기량을 한자리에서 비교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축구토토 연속당첨자, 비법 공개

    ... 철저히 따르고 나머지 경기 중 이변이 나올만한 1∼2 경기를 골라 복식 표기로 변수에 대비해 당첨확률을 높였다는 것. 한편 오는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프로축구 2003푸마올스타전을 대상으로 한 토토스페셜 중간집계 결과 이동국(광주), 최성국(울산)이 포진한 남부팀의 우세를 점치는 전망이 37%로 중부팀 승리 예상(26.7%)보다 10% 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코엘류 감독의 '킬러 찾기'

    ... 말했다. 코엘류 감독이 하반기 대표팀을 국내파 위주로 운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런 조건을 어느 정도 충족하는 킬러로는 그동안 `코엘류호'에 승선했던 간판 공격수들이 꼽힌다. 1~4기 코엘류호에 탑승한 공격수 중 국내파는 조재진, 이동국(이상 광주), 우성용(포항) 등 3명. 대표팀 주변에서는 코엘류 감독의 조건을 면밀히 뜯어볼 때 요구 사항에 가장 근접한 스트라이커 감으로는 대표팀과 올림픽팀의 러브콜을 동시에 받고 있는 조재진이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

    연합뉴스 | 2003.08.12 00:00

  • [프로축구] 김도훈.이동국, '토종 지존 맞대결'

    `토종 지존은 나다.' `폭격기' 김도훈(성남 일화)과 `라이언킹' 이동국(광주 상무)이 오는 15일 올스타전을 앞두고 토종 지존의 자리 놓고 전초전을 벌인다. 2003삼성하우젠 K리그가 이번 주말 전국 6개 경기장에서 일제히 열리는 가운데팬들의 관심은 단연 중부 올스타인 김도훈의 성남 일화와 남부 올스타인 이동국이포진한 광주 상무의 일전에 쏠리고 있다. 지난 6일 부천 SK를 상대로 생애 세번째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단숨에 득점 2위(14골)로 ...

    연합뉴스 | 2003.08.08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득점왕 경쟁 `시동'

    ... 마그노(전북.16골)로 김도훈은 이날만 3골로 14호골을 기록하며 단숨에 2골차로 따라 붙었다. 김도훈의 이날 해트트릭은 96년(안양전)과 2000년(대전전)에 이은 생애 세번째로 올 시즌 해트트릭을 작성한 선수는 마그노와 이동국 뿐일 정도로 달성하기 힘든 기록이다. 김도훈은 일단 분위기를 타면 골을 몰아치는 경향이 있어 물오른 발끝으로 3, 4라운드 득점왕 경쟁에 `태풍의 눈'으로 등장할 전망이다. 이날 부천전은 김도훈의 진가를 만끽할 수 있는 무대였다. ...

    연합뉴스 | 2003.08.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