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48661-748670 / 824,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살인怪談' 비오는 목요일 교육사이트 가입률 높다

      ...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비타에듀 관계자는 "지난 1,8,15일까지 모두 주중 목요일의 사이트 이용률이 가장 높았고 신규회원 가입수도 많았다"며 "학생들이 언론을 통해 서울 살인괴담 소문을 전해 듣고 일찍 귀가해 사이트에 접속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비타에듀의 자회사인 한샘학원이 서울 서남부에 위치한 것도 회원들의 신규가입이 목요일에 몰리는 이유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7.16 00:00

    • 드라마는 맑음, 예능은 흐리고 비

      ... 내에 '일밤'만이 유일하게 올랐을 뿐이다. 더욱이 예전에 황금 시간대로 꼽혔던 주말 오후 7시대 예능프로그램은 '일밤'을 제외하곤 전멸이나 다름없다. MBC는 지난 봄 개편때 시작한 '대한민국은 통화중'을 시청률 부진을 이유로 전격 폐지했다. 토요일 오후 10시대가 KBS 2TV '개그콘서트'와 SBS TV 특별기획 드라마에 계속 잠식당하자 아예 교양성격이 짙은 '사과나무'를 옮겨왔다. '사과나무'가 방송됐던 목요일 오후 7시 20분대에 서경석과 이혁재를 ...

      연합뉴스 | 2004.07.16 00:00

    • -금강산상봉- 만남은 잠시..또 다시 긴 이별

      ... 방식으로 모두 6차례에 걸쳐 북측 가족들과 만나 혈육의 정을 나눴다. 1차 상봉단 471명은 이달 11일부터 13일까지 같은 지역에서 북측 가족 100명을만나 반세기 동안 헤어졌던 이산의 아픔을 달랬다. 한편 이번 제1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북측이 김일성 사망 10주기 조문문제를이유로 남북 해운실무접촉(7.13)을 연기하는 등 남북관계가 다소 냉각된 상황이었음에도 차질없이 치러졌다.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 jyh@yna.co.kr

      연합뉴스 | 2004.07.16 00:00

    • 정부, "'예루살렘행진' 위험" 자제당부

      ...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갖고 `아시아문화협력개발기구'에 행사 취소 또는연기를 촉구한 데 이어, 16일 중으로 외교부 홈페이지(www.mofat.go.kr)에 행사 강행시 초래될 위험을 게재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행사 취소 또는 연기 요청의 이유로 최근 이라크 사태 장기화로 인한테러 빈발, 추가파병으로 인한 아랍권의 반한 감정 고조, 이스라엘-팔레스타인의 불안한 치안상황을 들고 있다. 일단 관광객 유치 차원에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측은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

      연합뉴스 | 2004.07.16 00:00

    • 복합상가 투자주의보 ‥ 분양금지 숨기고 투자받아 횡령

      최근 복합상가 개발 및 분양대행업자들이 거액의 분양대금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기대수익이 저조하다는 이유로 상가개발비를 돌려받을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이에 따라 고수익 투자대상으로 각광받아온 복합상가에 대한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중앙지검 송재양 전문부장 검사는 16일 투자자들로부터 받은 분양대금을 복합상가 개발사업권 인수용도 등으로 사용한 혐의(특경가법상 횡령 및 사기 등)로 T사 대표 성모씨(43)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

      한국경제 | 2004.07.16 00:00

    • S&P, 하나은행 신용등급 상향

      하나은행이 한투-대투증권 입찰에서 사실상 탈락하자 국제신용평가기관인 스탠다드&푸어스(S&P)가 하나은행의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습니다. S&P는 하나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은 'BBB+로, 단기등급은 'A-2'로 유지했으며 장기등급에 대한 전망은'안정적'이라고 밝혔습니다. S&P가 하나은행의 등급을 상향조정한 이유는 한투증권 대투증권을 인수할 가능성이낮아졌다는 점 때문이었습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 2004.07.16 00:00

    • 日국민 60% "일본 안전하지 않다"

      ... 대상으로 조사해 15일 발표한 '안전.안심에 관한 특별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현재의 일본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국가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55.9%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소년비행 등 사회문제 다발"을 든사람이 65.8%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치안이 나쁘다" 64%, "고용.연금 등 경제적 이유" 55.6%, "국제정세, 테러행위 등으로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 51.4%의 순이었다. ...

      연합뉴스 | 2004.07.16 00:00

    • 한, 주류-비주류 임시국회 평가 엇갈려

      ... 아니다"라고해명했다. 남경필(南景弼) 원내수석부대표도 "박근혜-김덕룡을 선택한 것은 상생정치에 대한 국민의 여망이 반영된 것"이라며 "대여관계 철학을 비판하며 싸울 것을 주장한다면 물러나겠지만 상임위나 대정부질문 전략 부재 등을 이유로 그런다면 사퇴할 생각이 없다"고 주장했다. 비주류측은 예결위의 상임위화처럼 애초부터 현실성이 없는 사안을 최대과제로설정해 당력을 허비했다고 비판하고, 이와 관련한 야 4당 공조도 원내대표단이 면피용으로 급조한 '꼼수'라고 평가절하했다. ...

      연합뉴스 | 2004.07.16 00:00

    • [美대선 2004] 부시-케리 소수인종표 공략 대조적

      ... 참석하지 않는 것이 일정상의 충돌 때문이라고 말했다가 나중에 부시 대통령과 NAACP의 관계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4년 전 대통령 선거때 NAACP가 자신을 모욕한 텔레비전 광고를 재정적으로 지원했다는 이유로 이 단체의 총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시 대통령의 선거팀과 공화당전국위원회(RNC)는 이번 선거운동 과정에서 흑인유권자들과 더 많이 접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흑인유권자들은 지금까지 9대1의비율로 민주당 ...

      연합뉴스 | 2004.07.16 00:00

    • "NEIS 반대 연가투쟁 `쟁의행위' 아니다" .. 憲裁

      ... "당시 청구인들은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NEIS의 시행을 저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집회를 벌인 만큼 청구인들의 행위는 교원노조법상 쟁의행위가 아니다"고 밝혔다. 전교조 소속 초등학교 교사인 박씨 등은 작년 6월 학교를 무단 결근하고 동국대에서 열린 `전교조 NEIS 폐기 촉구를 위한 대회'에 참석했으나 서울 서부지검이 이들이 단순 가담자라는 이유로 기소유예 처분하자 헌법소원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연합뉴스 | 2004.07.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