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7151-767160 / 826,7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신시아 인로, "부시 행정부 군사주의 세계에 사과"

      ... 정치문화가 대통령직을 가부장적이고 군사적으로 만들었다. 페미니스트들은 여기를 공격해야 한다. -- 좀더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 ▲페미니스트들은 부시 행정부의 호전성이 단지 9.11 사건의 여파인가, 아니면 미국 정치문화에 내재한 다른 이유가 있는가 연구하고 있다. 내 육감으로는 9.11만으로는 설명이 충분치 않다는 것이다. 그보다는 미국의 대통령직은 가부장적이고 군사통치권자라는 대중적 인식과 맞물려 있는 것이 호전성의 원인이라고 본다. 유엔이지난 15년간 보여준 ...

      연합뉴스 | 2003.02.24 00:00

    • [특파원코너] 칭런제와 中華사상

      ... 평소 3만위안(1위안은 1백50원)에서 8만∼10만위안으로 뛰었다. 장쑤성의 창저우에선 가장 오랫동안 키스하는 커플에게 1만위안을 주는 행사가 성황리에 치러지기도 했다. 궈위화 칭화대 사회학 교수는 "칭런제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젊은이들이 추구하는 것과 일치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자극 낭만 오락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칭런제가 중국의 전통문화를 밀어내고 있다'고 우려하는 시각은 많지 않다. 진롄샨 베이징대 민속학 교수는 "중국의 명절 가운데 ...

      한국경제 | 2003.02.24 00:00

    • "美 25일 새 이라크 결의안 유엔 상정"

      ... 공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싱어 연구원은 아무리잘 훈련된 군대라고 해도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장비를 점검하기 위해서는 시간이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91년 걸프전에 참전한 바 있는 패트릭 코딩리 영국군 대장은 3월 중순이유력하다고 말했다. 또한 국제전략문제연구소의 켄 애러드도 충분한 병력 배치가 이뤄지는 3월 초-중순에 공격이 개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은 부시 대통령의 공격 명령만 있으면 언제든지 이라크를 ...

      연합뉴스 | 2003.02.24 00:00

    • thumbnail
      「동갑내기…」 개봉 17일만에 전국 300만 돌파

      ... 짜임새 있는 영상 등을 흥행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이밖에도 백인래퍼 에미넴이 주연을 맡은 영화 「8마일」도 지난 주말 서울 3만8천500여명, 전국 12만2천3백여명을 동원하며 비교적 선전했다. 한편, 지난 주 박스오피스는 그동안 흥행순위를 집계, 발표했던 영화인회의 배급개선위원회가 CJ를 비롯한 배급사들의 자료공개 거부를 이유로 발표 중단을 선언함에 따라 발표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연합뉴스 | 2003.02.24 00:00

    • thumbnail
      [노무현정부 '25일 출범'] '대통령 랠리' 설레는 證市

      ... 받아들이고 있다. 국민연금과 증권거래소 등 증권 유관기관이 취임식 직후 총 1천5백억원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시장을 억눌러온 수급문제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프레지던트 랠리'에 대한 기대감이 피어오르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전문가들은 계룡건설 등 행정수도 충청권 이전 관련주, 하나투어 CJ엔터테인먼트 등 주5일 근무 관련주와 IT(정보기술)주 등을 노무현 정권의 수혜주로 꼽고 있다. 대통령 취임 주가 =지난 88년 노태우 정부 출범 이후 ...

      한국경제 | 2003.02.24 00:00

    • [참여정부 국정비전] 경제성장 : 北核 등 부담안고 출발

      ... 두고 있으나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올해 5% 성장도 쉽지 않다' 재정경제부는 연초에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고 설비투자가 회복되면 올해 5%대 경제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가는 배럴당 22~24달러(두바이유 기준) 수준에서 안정되고 소비자 물가는 3%, 경상수지는 20억~30억달러 흑자를 낼 것을 예상했다. 그러나 국제 유가는 이미 배럴당 30달러선을 넘나들고 있고 지난달 무역수지는 적자로 돌아섰다. 산업자원부는 유가 급등으로 수입가격이 ...

      한국경제 | 2003.02.24 00:00

    • 야 "특검 반드시 관철"

      ...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대북 뒷거래의실체를 밝히기 위한 특검을 국민의 이름으로 반드시 관철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당 `대북 뒷거래 진상조사특위'(위원장 이해구)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느 정도의 돈이 무슨 이유로 어떤 경로를 통해 북한에 넘어갔는가를밝혀내기 위해선 특검 이외엔 방법이 없다"며 "어떠한 방해에도 불구하고 기필코 실체적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노무현(盧武鉉) 당선자는 후보시절과 당선 직후 우리당과 국민에게 ...

      연합뉴스 | 2003.02.23 00:00

    • [SK회장 구속파장] 오너-계열사 주식내부거래 배임혐의 첫 적용

      ... ◆ 8월께 1심 판결 현재 검찰은 구속수감된 최 회장을 상대로 △SK C&C 주식을 저가에 취득하게 된 경위 △작년 12월 SK증권에 SK C&C 주식 4만5천주를 증여하면서 SK C&C 주가를 주당 58만원으로 과대평가한 이유 △SK글로벌의 분식회계 혐의 등에 대해 추가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이 최 회장을 기소하면 서울지방법원은 담당 재판부를 배정, 1심 재판에 들어가게 된다. 최 회장은 이때부터 보석을 신청할 수 있다. 법원이 '증거가 이미 ...

      한국경제 | 2003.02.23 00:00

    • [한상춘의 국제금융읽기] 세계통화전쟁과 노무현 정부

      ... 지정학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우리나라는 제1·2·3위 교역국의 샌드위치 국면에 놓여 있다. 오히려 일본과 비슷한 처지다. 따라서 이때 우리는 중간자 혹은 균형자(balancer) 역할을 잘 활용해 그동안 논의해온 동북아지역에서의 각종 협력을 원만히 매듭지어야 우리 경제의 안정성을 보장받을 수 있다. 동북아지역 내 경제중심국가 건설을 국정의 핵심과제로 삼은 노무현 정부에 기대가 큰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논설·전문위원 sc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2.23 00:00

    • 대학간 제휴.교류 늘어난다

      ... 변화도 나타나고 있다. 대학간 학술 및 학생교류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갈수록 치열해지는 대학간 경쟁에서 중복투자를 줄이고 특성화분야간 연계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자는 취지에서다. 이와함께 갈수록 수험생 유치가 어렵다는 것도 한 이유. 지난해 수험생수는 67만5천7백59명으로 대입 정원보다 3천여명이 부족했다. 이에따라 등록금 의존도가 전체예산의 평균 68% 가량에 이르는 대부분의 사립대들이 '돈 가뭄'을 겪고 있다. 현재 대학간 교류는 학생 및 학술교류, ...

      한국경제 | 2003.02.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