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301-22310 / 23,9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 회장 "불법 지시한적 없다…그런 기억 없다"

    ... 전환사채(CB) 저가발행'으로 대표되는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과 관련, CB 발행과 계열사들의 실권을 직접 지시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그런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순환출자 구조로 이뤄진 삼성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에버랜드의 지배권을 이재용 전무에게 넘겨줘 그룹 지배권을 갖게 하려는 그룹 차원의 지시ㆍ공모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한 것이다. 그는 경영권 불법승계 과정을 보고받았는지에 대해서도 고개를 가로저으며 "아니오"라고 말해 암묵적인 승인도 없었다는 ...

    연합뉴스 | 2008.04.04 00:00

  • [전화연결]이건희 회장 "불법 지시한 적 없다"

    ... 그것을 옮긴 여러분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7층 조사실로 향하는 엘리베이터 안에서는 "여러달 소란을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 그게 진실이든 아니든 이런 일은 없어야 되고 또 있다면 없애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장에는 이재용·홍라희씨 소환때보다 많은 3백여명의 취재진과 시위대 등이 몰려 혼잡을 빚었지만, 별다른 소동은 없었습니다. 특검팀은 이 회장을 상대로 비자금 조성과 관리, 경영권 불법 승계 등 삼성 비리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

    한국경제TV | 2008.04.04 00:00

  • 특검, '삼성의혹' 이건희 회장 소환조사

    ... 강도높은 조사가 이뤄질 것임을 내비쳤다. 이 회장은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사건의 피고발인이자 삼성그룹 총수여서 모든 의혹의 정점에 있는 만큼 삼성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를 받는다. 에버랜드 사건의 경우 후계자인 이재용 전무에게 회사 지배권을 넘겨주기 위해 에버랜드 CB를 정상 가격보다 헐값에 발행했고, 1개 계열사를 제외한 모든 계열사 주주들이 CB 인수 권리를 포기해 결국 이 전무를 최대주주로 만든 의혹이 핵심이다. 에버랜드는 순환출자 구조로 ...

    연합뉴스 | 2008.04.04 00:00

  • [리포트] 삼성특검 수사 '막바지'

    ... '연장사유 통보서'를 청와대에 접수시켰습니다. 이로써 1월 10일 출범한 삼성특검팀은 1차와 2차를 포함해 총 100여일 이상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등 전반에 대한 강도높은 수사를 벌이게 됐습니다. 그룹 핵심 경영진은 물론 이재용 전무와 홍라희 관장 등 회장 일가가 속속 특검에 출두했고, 이건희 회장까지 출두하면서 수사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습니다. 특검 수사의 핵심은 그동안 불거진 모든 사안에 대해 이건희 회장의 지시나 개입이 있었는지를 입증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

    한국경제TV | 2008.04.04 00:00

  • 이건희 회장 소환…삼성 특검 결론은

    ... 이 회장에 대한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짓는 중대 변수는 유죄 인정 가능성이 가장 높은 에버랜드 등 경영권 세습 의혹 분야에서 이 회장이 `공범'임을 입증해 줄 근거가 얼마나 확보됐는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에버랜드 지분이 이재용 전무에게 헐값에 넘어가는 과정에서 이 회장의 지시나 묵인이 있었다는 증거를 찾지 못한다면 이 회장은 무혐의나 증거 불충분 등으로 `불기소' 처리될 수 밖에 없다. 이 경우 시민 단체 등을 중심으로 `면죄부 수사' 논란이 일 것으로 ...

    연합뉴스 | 2008.04.04 00:00

  • 삼성특검, 이건희 회장 내일 전격 소환

    ... 차명주식을 이용한 비자금 조성, 탈법적인 경영권 승계, 정ㆍ관계 뇌물제공 등 모든 의혹들과 관련해 그동안 확보한 물증과 수사결과 등을 토대로 이 회장의 의혹 개입 여부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에버랜드 사건을 비롯해 계열사 지분이 이재용 전무에게 저가에 인수돼 그룹 지배권이 부당하게 세습됐다는 의혹의 경우, 이번 수사의 핵심사안이라고 보고 이 회장이 그룹 전략기획실을 시켜 지분 거래 과정에 개입했는지를 추궁할 계획이다. 특검팀은 그동안 그룹 2인자인 이학수 부회장을 ...

    연합뉴스 | 2008.04.03 00:00

  • 이건희 회장과 수사당국 `13년 질긴 인연'

    부인 홍라희ㆍ아들 이재용씨 생애 첫 조사 1995년 11월8일 오전 이건희 삼성 회장이 침통한 표정으로 서울 서초동 대검 청사에 들어섰다. 삼성은 1938년 창업 이래 총수가 한번도 검찰에 소환된 적이 없는 유일한 기업이었지만 대검 중수부의 노태우씨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 때 대기업 오너가 대부분 검찰에 불려왔고 이 회장도 이를 피하지 못했다. `삼성의 치욕'이라고 할 정도로 수치스러워했다던 그 때 이후에도 이 회장은 여러차례 검찰 소환설에 ...

    연합뉴스 | 2008.04.03 00:00

  • 삼성, 李회장 소환에 "올것이 왔다" 침통

    ... 사건' 당시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데 이어 13년만에 또다른 성격의 비자금 조성과 경영권 편.불법 승계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 조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공개 소환되는 데 대해 착잡한 표정이었다. 삼성은 이 회장의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부인 홍라희씨에 이어 회장 본인도 잇따라 소환조사를 받게 되는 초유의 사태를 겪으면서 '최대 시련기'를 뼈저리게 느끼는 분위기였다. 삼성 관계자는 "특검 조사에 성실히 임한다는 말 외에는 덧붙일 게 없다"며 이 회장의 ...

    연합뉴스 | 2008.04.03 00:00

  • [리포트] 특검, 이건희 회장 내일 소환

    ... 있다"고 말해 조사가 밤 늦게까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특검팀은 비자금 조성과 불법 경영권 승계, 정·관계 로비 의혹 등 삼성 비리 의혹 전반에 대해 이 회장의 개입 여부를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특히 계열사 지분을 이재용씨에게 헐값에 넘긴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이 수사의 핵심입니다. 특검은 삼성생명 전·현직 임원 명의로 된 차명주식이 실제 이 회장 소유임을 확인한 상태입니다. 지난 95년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 이후 13년만에 수사기관에 ...

    한국경제TV | 2008.04.03 00:00

  • 李회장 소환 앞두고 긴장감 도는 특검

    ... 소환시각에 맞춰 수사관들을 미리 2층 특검 사무실 로비에 대기시켜 이 회장을 맞을 계획이다. 그 동안 특검 사무실에는 수십명의 소환자가 출석해 조사를 받았지만 특검 관계자가 직접 로비까지 내려와 `예우'를 갖춘 경우는 홍라희 여사와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등에 불과하다. 특검 사무실 주변에서는 한달이 넘도록 크고 작은 삼성특검 찬ㆍ반 집회가 열리고 있고 어제 홍라희씨가 출석할 때에도 70여명의 시민단체 회원들이 몰려와 작은 소란이 빚어졌다. ...

    연합뉴스 | 2008.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