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441-22450 / 23,9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특검,홍석현 회장 소환조사

      ... "허위 주장이 있는데 이번 조사에서 잘 밝혀질 것"이라며 "조사 잘 받겠다"고 짧게 답했다. 특검팀은 홍 회장을 상대로 1996년 에버랜드가 CB를 발행할 때 최대주주였던 중앙일보가 지분을 포기하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남 이재용 전무가 최대주주가 된 경위를 집중 조사했다. 특검팀은 또 △홍 회장이 에버랜드 CB 인수를 포기한 대가로 98년 이 회장으로부터 중앙일보 주식 51만9000여주를 무상 증여받아 경영권을 넘겨받았다는 의혹과 △99년 이 회장의 중앙일보 ...

      한국경제 | 2008.03.04 00:00 | 김병일

    • 홍석현 회장 "허위주장 명백히 밝혀질 것"

      ... 보고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2시께 홍석현(59) 중앙일보 회장을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배임 사건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1996년 에버랜드가 전환사채를 발행할 때 최대주주였던 중앙일보가 지분을 포기하고 결국 이재용 전무가 최대주주가 된 경위를 조사하고 피의자 신문조서를 작성했다. 특검팀은 또 홍 회장이 CB 인수를 포기한 대가로 1998년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중앙일보 주식 51만9천 여주를 무상 증여받아 경영권을 넘겨받았고, 99년 이 회장의 ...

      연합뉴스 | 2008.03.04 00:00

    • [현장연결]홍석현 회장 특검 출두... "허위주장 밝혀질 것"

      ... '이면계약서 존재'에 대해 "허위주장이 있는데 이번 조사에서 밝혀지겠죠", "명백히 밝혀 질 것"이라고 말한 뒤 8층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특검팀은 '에버랜드 사건'의 피의자인 홍 회장을 상대로 삼성의 경영권이 이건희 회장에게서 이재용 전무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삼성그룹과 공모했는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중앙일보 계열분리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있었는 지와 2005년 안기부 'X파일' 사건과 관련해 홍 회장이 검찰 간부를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조사할 ...

      한국경제TV | 2008.03.04 00:00

    • 삼성특검, 이건희 회장 조사 주말 이후로 늦춰

      ... 계획이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오후 2시께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을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배임 사건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1996년 에버랜드가 전환사채를 발행할 때 최대주주였던 중앙일보가 지분을 포기하고 결국 이재용 전무가 최대주주가 된 경위를 조사한다. 특검팀은 고발 의혹에 혐의점이 있다고 판단, 피의자 신문조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특검팀은 또 홍 회장이 CB 인수를 포기한 대가로 1998년 이건희 회장으로부터 중앙일보 주식 51만9천 여주를 ...

      연합뉴스 | 2008.03.04 00:00

    • 배당수입 10억원 이상 주식부자 153명…역대 최다

      ... 이상 고액 배당자 명단에 새롭게 올랐다. 구본무 LG그룹 회장과 구본준 LG상사 부회장 형제도 LG가 2006년 500원이던 주당 배당금을 2007년에 750원으로 크게 높여 배당총액이 50% 이상 늘어났다. ◆ 재벌 2세 중에는 이재용 전무가 '최고' = 재계 2세 가운데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63억원으로 배당수입이 가장 짭짤했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아들 정의선 기아차 사장이 59억9천만원,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아들 구광모씨가 ...

      연합뉴스 | 2008.03.02 00:00

    • 특검, 이재용 전무 소환 조사

      삼성 특별검사팀이 어제(28일) 오전 소환한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에 대해 14시간이 넘는 강도높은 조사를 벌였습니다. 이 전무는 변호인 입회하에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배임 사건 등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받고 밤늦게 귀가했습니다. 이재용 전무는 사정기관 첫 조사에 다소 지친 기색으로 "아는대로 성실히 답했다"는 말만 남긴채 특검 사무실을 떠났습니다. 안태훈기자 tha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8.02.29 00:00

    • thumbnail
      [삼성특검, 이재용 전무소환] '경영권 승계' 관련 의혹 집중조사

      삼성그룹 비자금 의혹사건 등을 수사 중인 조준웅 특별검사팀은 28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 전무는 28일 오전 9시10분께 서울 한남동 특검사무실에 출석해 14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다.이 전무는 "저와 삼성에 대한 많은 걱정과 기대에 대해 잘 듣고 있다"며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한 뒤 8층 조사실로 올라갔다.밤 11시26분께 조사실에서 나온 그는 "아는대로 성실하게 답했다"고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정태웅

    • 크레듀, '비운'의 교육주..삼성 비자금 의혹 유탄

      ...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뉴스에 오르락내리락 하는 게 좋을 리는 없다"고 덧붙였다. 삼성그룹이 영어말하기 및 듣기 시험(OPIc)을 채택한 데 따른 기대감 역시 아직은 과도하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크레듀는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2000년 그룹 내 인터넷 관련 기업들을 모아 출범시킨 e삼성 사업 부문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기업이다. 지난해 9월말 현재 제일기획이 26.7% 지분을 가진 크레듀 최대주주이며, 삼성경제연구소, 삼성에버랜드, 삼성네트웍스,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ramus

    • 삼성특검, 이학수ㆍ김인주씨 소환해 피의자 조사

      ... 삼성그룹의 `심장부'이자 이건희 회장의 경영방침을 계열사에 전파하는 `연결고리' 같은 조직으로 비자금 조성ㆍ관리, 경영권 불법 승계, 정.관계 로비 등 삼성 의혹의 전 과정을 진두 지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팀은 전날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를 14시간 동안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경영권 불법승계 과정 등에서 전략기획실의 역할과 그룹 차원의 공모ㆍ지시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그룹 `2인자'로서 삼성의 주요 의사결정 ...

      연합뉴스 | 2008.02.29 00:00

    • [전화연결]삼성특검, 이학수·김인주 소환조사

      ... 피고발인입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삼성 SDS 신주인수권부사채(BW) 저가발행과 인수 사건'의 피고발인이기도 합니다. 특검팀은 이들이 고발된 내용에 일정 부분 혐의점이 있다고 판단해 피의자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어제(28일)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경영권 불법승계 과정에서 전략기획실의 역할과 그룹 차원의 공모나 지시가 있었는지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그룹 '2인자'로 삼성의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 관여한 의혹을, 김 사장은 경영권 ...

      한국경제TV | 2008.02.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