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461-22470 / 24,0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특검, 로비담당 삼성임원 소환…로비수사 본격화

      ...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완성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 "그런 것도 두루 확인해 보고 있다"고 말해 `삼성생명을 통한 경영권 승계' 과정의 불법행위 여부와 핵심 계열사들의 역할을 확인 중임을 시사했다. 삼성생명은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전무로 이어지는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에버랜드와 함께 핵심 역할을 한 회사로 지목되고 있다. 이 전무가 1996년 에버랜드의 `전환사채(CB) 저가발행'을 거쳐 최대 주주가 되자 삼성생명은 1998년 에버랜드에 주당 약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thumbnail
      '고교얄개' 이승현, 30년 전 장난기 가득한 얼굴은 그대로

      7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영화 '고교얄개'의 주인공 이승현(47), 진유영(51), 김정훈(47)이 30년만에 다시 모였다. 19일 방송된 MBC '네버엔딩스토리'에서는 이재용, 최윤영, 서현진 아나운서가 앨범을 내고 컴백을 앞두고 있는 이승현의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찾아가 이들을 만났다. 1976년 우리나라 극장가에 고교생들의 우정과 사랑을 그려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영화 '고교얄개'의 주인공 이승현, 진유영, 김정훈의 인기는 지금의 ...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minniee

    • thumbnail
      '이산' 시청률 30%대 복귀 쉽지않네~

      ... 분)과 정순왕후(김여진 분)의 팽팽한 대결이 펼쳐지던 당시 30%를 훌쩍 넘던 시청률은 50회 방영분이 29.6%를 나타내며 주춤하더니 18일 방송된 53회도 29.7%를 나타내며 30%대의 높은 벽을 실감하고 있다. 장태우(이재용 분)와 민주식(정호근 분) 외에도 임현식이 춘화계 거성으로 투입돼 반전을 꾀하고 있으나 시청자들은 구성이 다소 느슨해진 듯 하다는 평이다. 특히 정조와 송연(한지민 분)의 러브라인이 너무 답답하다는 의견도 많다. '이산' 제작진은 ...

      한국경제 | 2008.03.18 00:00 | leesm

    • 특검 "에버랜드사건 수사 우리가 끝낼 것"

      ... 허태학.박노빈씨만 기소됐으며 이건희 삼성 회장 등 나머지 피고발인들에 대해서는 명확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 특검팀 관계자는 "피고발인이 아니더라도 사법처리 대상이 있는지를 검토하겠다"고 말해 이 사건으로 그룹 지배권을 넘겨받아 최대 수혜자가 된 이재용 전무에 대해서도 수사상 결론을 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특검팀은 이와함께 이건희 회장 등이 차명 소유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전ㆍ현직 삼성 임원들의 삼성생명 지분 16.2%의 배당금 중 일부가 자금세탁 과정을 거쳐 국제갤러리로 입금된 ...

      연합뉴스 | 2008.03.18 00:00

    • thumbnail
      '이대학' 에서 '이시연'으로 다시 태어난 그녀

      대한민국 남성 최초 여성복 모델이었던 '이대학' 그가 이제는 남자가 아닌 여자로 다시 태어난 '이시연'이란 이름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7일 MBC 이재용 정선희의 '기분좋은 하루'에 출연했던 이시연은 연예계 데뷔 초부터 여자로서의 인생을 새롭게 시작한 현재까지의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놔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대학에서 이시연으로 다시 태어난 그녀. 이시연은 첫째의 부담감 때문에 정체성에 대한 고민할 틈이 없었던 학창 시절을 지나 대학에 입학 ...

      한국경제 | 2008.03.16 00:00 | pinky

    • thumbnail
      [월요 인터뷰] 박오수 신임 한국경영학회장 "팬티입고 뛰든 양복입고 뛰든 기업에 맡겨야"

      ... 몇 년 후에 또 4조~5조원이 필요하다. 이런 결정을 전문경영인은 못한다." -삼성그룹의 경우 오너십 자체가 문제라기보다는 경영권 상속이 문제로 지적되지 않나. "전문 경영 능력이 없는 오너십이 무조건 좋다는 얘기는 아니다. (이재용 전무의 경우는 어떻게 보나. )이 전무는 벤처기업에 투자했다. 벤처는 원래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벤처를 하는 이유는 실패사례에서 배우고,성장모델을 찾기 위한 것이다. 3M의 포스트잇도 원래는 실패한 사내기업(벤처의 어원은 ...

      한국경제 | 2008.03.16 00:00 | 정태웅

    • 특검, 삼성화재 비자금ㆍ삼성생명 차명주식 추적

      ... 일부가 전략기획실로 흘러들어가 이건희 회장 일가의 지분 확대에 쓰였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배당금의 흐름과 최근 전용배 전략기획실 상무로부터 제출받은 이 회장 일가의 계열사 지분내역 자료 등을 분석하고 있다. 한편 특검팀은 이재용 삼성 전무의 4개 IT업체 지분을 그룹 9개 계열사가 헐값에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e삼성 사건' 관련자들을 무혐의 불기소 처분한 데 대한 고발인측 항고와 관련, `처분을 바꿀 만한 이유가 없다'고 보고 특검측 의견서와 함께 ...

      연합뉴스 | 2008.03.16 00:00

    • `e삼성 사건' 이재용전무 기소여부 13일 결정

      삼성 비자금 의혹 사건 등을 수사 중인 조준웅 특별검사팀은 13일 `e삼성' 사건 피고발인들에 대한 수사결과를 이날 오전 중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이 사건과 관련 피고발인 28명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e삼성 사건은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구조조정본부를 주축으로 한 그룹의 전폭적 지지를 받아 뛰어든 인터넷 사업인 `e삼성' 운영과 관련, 200억원 이상의 적자가 나자 2001년 3월 27~29일 ...

      연합뉴스 | 2008.03.13 00:00

    • `e삼성 사건' 이재용 전무 무혐의 불기소

      삼성 그룹 비자금 의혹 등을 수사 중인 특별검사팀은 13일 `e삼성 사건' 피고발인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피고발인 28명 모두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가 없다는 이유로 불기소 처분했다. e삼성 사건은 이 전무가 그룹의 전폭적 지지를 받아 뛰어든 인터넷 사업인 `e삼성'에서 200억원 이상의 적자가 나자 2001년 3월 제일기획 등 9개 계열사가 지분을 매입해 손실을 보전해 줬다는 의혹으로 주요 임원들이 고발당한 사건이다. 특검팀은 수사 ...

      한국경제 | 2008.03.13 00:00 | saram001

    • 'e삼성' 관련 이재용 전무 무혐의 처분

      삼성 특별검사팀이 'e삼성 사건'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를 기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특검팀은 오늘(13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를 입증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삼성 계열사들이 구조조정본부의 지시를 받았다 해도 정상적인 내부 의사결정 과정을 거쳤고 외부 기관에 의뢰해 적정 가격을 판단한 뒤 매수했다면 임무에 위배된 행위를 한 것으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e 삼성 사건'은 지난 2001년 ...

      한국경제TV | 2008.03.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