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461-22470 / 24,0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제연대, 이건희 회장 특검 고발

      ... 고발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건희 회장은 법학교수 43명에 의해 '에버랜드 사건'으로 고발된 상태이지만 '삼성SDS 사건'으로 고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에버랜드 사건'은 지난 96년 에버랜드가 전환사채를 헐값에 발행해 이재용 전무 등에게 넘겨 회사에 손실을 끼쳤다는 혐의로 고발된 사건입니다. 또 '삼성SDS 사건'은 지난 99년 삼성SDS 신주인수권부사채를 이건희 회장 자녀들과 전략기획실 임원 등 총 6명에게 당시 장외거래가격보다 훨씬 싼 값에 판 것을 ...

      한국경제TV | 2008.03.25 00:00

    • 특검, 이건희 회장 `추가 차명주식' 보유 수사

      ... 계속할 방침임을 사실상 확인했다. 윤 특검보는 2차 수사기간이 종료되는 8일 수사도 종결되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수사기간을 한번 더 연장하게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이건희 회장의 조사 여부와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등의 추가 소환 계획 등을 묻는 질문에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답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장충기(54) 삼성 전략기획실 기획홍보팀 부사장을 출석시켜 로비 의혹 관련사항을 조사할 방침이다. ...

      연합뉴스 | 2008.03.24 00:00

    • "삼성생명 지분 이건희 회장 소유"

      ... 가운데 고인이 된 이종기 전 삼성화재 회장을 제외한 개인주주 11명의 삼성생명 지분은 이건희 회장의 차명 지분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특검팀은 이에 따라 차명주식 보유가 그룹측의 공모나 지시에 따른 것인지, 이건희 회장이 이재용 전무에게 그룹 지배권을 넘겨주기 위한 목적으로 핵심회사 지분을 차명주식 형태로 보유한 것인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삼성생명은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전무로 이어지는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에버랜드와 함께 핵심 역할을 한 회사로 지목되고 ...

      한국경제TV | 2008.03.24 00:00

    • [김병일의 法 테크] 고래여인과 김 변호사

      ... 찬기운이 감지된다. 정기인사로 새롭게 진용을 짰음에도 '떡값' 꼬리표 때문인지 살얼음판 위를 걷듯 숨죽이는 모습이다. "검찰총장님 힘내세요"라고 응원가라도 불러야 할 판이다. 삼성특검이 수사기간을 한 차례 더 연장키로 함에 따라 수사종료까지는 이제 꼭 한 달 남았다. 결과는 두고볼 일이다. 떡값의 실체가 드러난 것은 아직 없고,삼성계열사들이 e삼성 등 이재용 전무의 벤처기업 주식을 비싸게 산 혐의는 불기소처분 결정이 내려졌다. 사회부차장

      한국경제 | 2008.03.24 00:00 | 김병일

    • '움츠렸던' 삼성, 해외투자 속도내나

      ... 삼성이 분위기가 바뀌어 다시 활력을 찾아나선 것이라는 해석보다는 해묵은 비즈니스 과제를 풀 때가 됐기에 풀었다는 관측이 더 맞을 듯하다. 연간 최대 생산량 1억대 규모의 베트남 휴대전화 공장 프로젝트는 지난해 하반기 삼성전자 이재용 전무의 베트남 방문때부터 본격적으로 대외에 노출되면서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였다. 다만 삼성전자는 베트남으로부터 조금이라도 더 나은 조건을 얻어내기 위한 일종의 협상용 카드로 이 공장의 설립 여부와 투자계획에 대해 "확정되지 않았다"는 ...

      연합뉴스 | 2008.03.21 00:00

    • 이학수 부회장 특검 진술 태도 바꿨다

      ... "이 부회장 진술에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부회장이) 전략기획실의 에버랜드 사건 개입을 시인했다고 보는 것은 정확하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진술 태도 변화와 관련해 이건희 회장을 살리기 위한 전략으로 보고 있습니다. '에버랜드 사건'은 지난 96년 에버랜드가 전환사채를 헐값에 발행해 이재용 전무 등에게 넘겨 회사에 손실을 끼쳤다는 혐의로 고발된 사건입니다. 안태훈기자 tha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8.03.21 00:00

    • 특검, 로비담당 삼성임원 소환…로비수사 본격화

      ...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완성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 "그런 것도 두루 확인해 보고 있다"고 말해 `삼성생명을 통한 경영권 승계' 과정의 불법행위 여부와 핵심 계열사들의 역할을 확인 중임을 시사했다. 삼성생명은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전무로 이어지는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에버랜드와 함께 핵심 역할을 한 회사로 지목되고 있다. 이 전무가 1996년 에버랜드의 `전환사채(CB) 저가발행'을 거쳐 최대 주주가 되자 삼성생명은 1998년 에버랜드에 주당 약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thumbnail
      '고교얄개' 이승현, 30년 전 장난기 가득한 얼굴은 그대로

      7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영화 '고교얄개'의 주인공 이승현(47), 진유영(51), 김정훈(47)이 30년만에 다시 모였다. 19일 방송된 MBC '네버엔딩스토리'에서는 이재용, 최윤영, 서현진 아나운서가 앨범을 내고 컴백을 앞두고 있는 이승현의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찾아가 이들을 만났다. 1976년 우리나라 극장가에 고교생들의 우정과 사랑을 그려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영화 '고교얄개'의 주인공 이승현, 진유영, 김정훈의 인기는 지금의 ...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minniee

    • thumbnail
      '이산' 시청률 30%대 복귀 쉽지않네~

      ... 분)과 정순왕후(김여진 분)의 팽팽한 대결이 펼쳐지던 당시 30%를 훌쩍 넘던 시청률은 50회 방영분이 29.6%를 나타내며 주춤하더니 18일 방송된 53회도 29.7%를 나타내며 30%대의 높은 벽을 실감하고 있다. 장태우(이재용 분)와 민주식(정호근 분) 외에도 임현식이 춘화계 거성으로 투입돼 반전을 꾀하고 있으나 시청자들은 구성이 다소 느슨해진 듯 하다는 평이다. 특히 정조와 송연(한지민 분)의 러브라인이 너무 답답하다는 의견도 많다. '이산' 제작진은 ...

      한국경제 | 2008.03.18 00:00 | leesm

    • 특검 "에버랜드사건 수사 우리가 끝낼 것"

      ... 허태학.박노빈씨만 기소됐으며 이건희 삼성 회장 등 나머지 피고발인들에 대해서는 명확한 결론이 나지 않았다. 특검팀 관계자는 "피고발인이 아니더라도 사법처리 대상이 있는지를 검토하겠다"고 말해 이 사건으로 그룹 지배권을 넘겨받아 최대 수혜자가 된 이재용 전무에 대해서도 수사상 결론을 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특검팀은 이와함께 이건희 회장 등이 차명 소유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전ㆍ현직 삼성 임원들의 삼성생명 지분 16.2%의 배당금 중 일부가 자금세탁 과정을 거쳐 국제갤러리로 입금된 ...

      연합뉴스 | 2008.03.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