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661-22670 / 24,0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에버랜드 항소심도 유죄 "이재용씨 CB 헐값 인수"

      ... 2년에 집유 3년이 나왔지만 항소심에서 약간 높아졌고, 두 피고인에게 모두 벌금형도 30억원씩 부과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의결 정족수 미달이어서 무효인 이사회 결의에 의해 7천700원이라는 현저히 낮은 가격에 전환사채를 이재용씨 등에게 배정해 에버랜드의 지배권을 넘겨줬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당시 이사회는 정족수 미달로 무효인데도 무효인 이사회의 결의에 터잡아 3자인 이재용씨 등에게 전환사채를 배정한 것은 업무 위배임에 틀림 없다"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

      연합뉴스 | 2007.05.29 00:00

    • 이재용 중심 삼성 지배구조 어떻게 만들어졌나

      삼성그룹 지배구조의 기본은 삼성에버랜드→삼성생명→삼성전자→삼성카드→삼성에버랜드로 이어지는 순환출자다. 삼성의 '황태자' 이재용 전무는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인수를 통해 이 순환출자 구도 속의 한 고리인 에버랜드의 대주주가 됨으로써 장차 삼성그룹에 대해 지배권을 행사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 회장이 경영권 승계의 장기포석으로 이 전무에게 재산을 물려주기 시작한 것은 1994-199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이 회장은 이 전무에게 ...

      연합뉴스 | 2007.05.29 00:00

    • thumbnail
      [에버랜드CB 항소심 '유죄'] 이재용씨 89억 부당이득

      ... 있다는 단서가 붙었다. 이에 따라 당시 에버랜드의 주가는 1995년 말 삼성물산이 삼성건설을 합병할 때 삼성건설이 보유한 에버랜드 주식 인수가격인 주당 1만4825원 이상은 된다고 재판부는 판시했다. 이를 토대로 계산할 경우 이재용씨 등은 에버랜드 주식을 주당 적정가격인 '최소 1만4825원' 대신 '7700원'씩에 125만여주를 인수,89억여원의 부당이익을 취한 것으로 나온다. 이에 비해 삼성 측은 당시 100억원의 자금 조달이 필요했고 80여만주였던 주식 ...

      한국경제 | 2007.05.29 00:00 | 김병일

    • [리포트]에버랜드 항소심도 유죄

      ... 집행유예 3년이 나왔던 것과 비교하면 항소심이 오히려 무거운 판결입니다. 재판부는 에버랜드 전환사채 가격이 최소 1만4천825원이며, 이건희 회장의 자녀가 인수한 주당 7천700원은 매우 낮다는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습니다. 또 이재용씨 등에게 전환사채를 넘기기로 한 이사회 결의가 정족수 미달로 무효라는 판단을 고수했습니다. 특히 업무상 배임 혐의였던 1심 판결과 달리 이번에는 전 현직 사장들에게 특경가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항소심에서도 유죄가 판결되자 ...

      한국경제TV | 2007.05.29 00:00

    • "에버랜드 전현직 사장 징역3년 집유5년"

      이재용씨 89억 이득…이건희 회장 공모여부 판단 안해 서울고법 형사5부(조희대 부장판사)는 29일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을 공모해 회사에 97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로 기소된 허태학ㆍ박노빈씨(전ㆍ현직 사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를 유죄로 인정, 각각 징역3년에 집행유예5년과 벌금 30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에버랜드 CB의 가격이 최소 1만4천825원이며, 이건희 회장의 자녀인 재용씨 등 남매가 인수한 주당 7천700원의 ...

      연합뉴스 | 2007.05.29 00:00

    • [리포트]삼성, 에버랜드 판결 상고

      ... "1심에서는 전환사채 발행과 실권, 제3자 배정 등 일련의 과정이 그룹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봤으나 항소심에서는 그룹 차원의 공모는 없었다는 것이 사실상 재확인됐습니다." 지배권 이전 목적으로 전환사채를 발행했다고 결론이 날 경우 이재용 전무의 경영권 정당성에 상당한 타격이 되기 때문입니다. 회사에 막대한 피해를 입혔다는 1심과 동일한 판결에 대해서는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전환가격이 높든 낮든 회사에는 추가로 더 들어올 돈이 없고 따라서 손해가 발생할 수도 없다. ...

      한국경제TV | 2007.05.29 00:00

    • 삼성에버랜드 CB배정 '주역' 허태학-박노빈은

      ... 배임죄로 허 사장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박 사장이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의 유죄판결을 받았다. 에버랜드 이사회는 1996년 11월 CB 99억5천만원 어치를 주당 7천700원에 발행하면서 실권 CB 96억6천만원 어치를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이건희 회장 자녀들에게 제3자 배당했다. 이 전무는 96년 12월 이 CB를 전환가 7천700원에 전량 주식으로 전환, 에버랜드 주식 31.9%를 확보해 최대주주가 됐으며 이후 지분 변동 과정을 거쳐 그의 에버랜드 ...

      연합뉴스 | 2007.05.29 00:00

    • thumbnail
      [에버랜드CB 항소심 '유죄'] '그룹차원 공모여부'는 판단 안해

      법원이 1심에 이어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발행 사건' 항소심에서도 전ㆍ현직 대표이사에게 중형을 선고했다. 법원은 그러나 삼성 계열사들이 CB를 실권해 에버랜드 지배권을 이건희 삼성 회장의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에게 넘기는 과정에서 삼성그룹 차원의 공모가 있었는지를 법원이 판단하지 않은 데다,검찰과 삼성 측 모두 대법원에 상고할 가능성이 커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항소심 재판부는 검찰의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하고 삼성 측의 주장을 ...

      한국경제 | 2007.05.29 00:00 | 김병일

    • thumbnail
      "에버랜드 CB발행 유죄" ... 항소심 판결… 삼성, 상고키로

      ... 의결 정족수가 미달인 채 열린 이사회의 결의에 따라 전환사채를 발행하고,그 가격을 당시 에버랜드 주식의 1주당 최소 적정가격보다 현저하게 낮은 7700원으로 정한 사실은 회사에 대한 임무 위배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이재용씨는 일반투자자가 아닌 주주이므로 이득액은 여러 비상장 주식의 가치평가 방법 중 순자산가치 방식이 기준이 되고 다른 사정을 감안해도 최소한 적정 주가는 1만4825원 이상이라 볼 수 있다"며 "이재용씨는 약 186억원 이상 나가는 ...

      한국경제 | 2007.05.29 00:00 | 김병일

    • thumbnail
      신양 '파리의 연인'이어 '쩐의 전쟁'서도 또 노래를 한다?

      ... 극중에서 다시 노래를 부른다. 3년전 '파리의 연인'에서 강태영역의 김정은에게 프로포즈를 하기 위해 직접 피아노를 치며 "사랑해도 될까요"를 열창해 뭇여성들의 가슴을 흔들어 놓았던 박신양이 이번엔 '쩐의 전쟁'에서는 돈많은 보스(이재용)의 환심을 사기 위해 룸싸롱에서 신나는 율동과 함께 춤을 추는 장면을 연기한다. 박신양은 이장면 촬영을 위해 마포에 있는 녹음실을 방문, 직접 녹음을 하는 열성을 보였다. 제작진에 따르면 당초 대본에는 남진의 "그대여 변치마오"로 ...

      한국경제 | 2007.05.29 00:00 | saram001